‘서양 사람’ 하면 쉽게 떠오르는 것이 있다. 바로 푸른 눈과 금발일 것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TV뿐 아니라 주변에서도 다양한 색의 눈동자를 한 한국인들을 쉽게 볼 수 있다. 


밝은 계열의 갈색뿐 아니라 초록색, 보라색 등 다양한 색의 눈동자를 한 연예인들도 눈에 띈다. 최근에는 콘택트렌즈에 색을 더한 컬러 렌즈가 유행하면서 옷이나 머리 색상에 맞춰 눈동자도 패션처럼 색을 바꾸는 경우도 있다. 


테두리 부분을 검은색으로 코팅해 눈동자를 더 크게 보이게 하는 서클렌즈도 청소년들이 쉽게 접하고 있다. 



시중에서도 안경원을 지날 때면 컬러 콘택트렌즈를 한 연예인을 크게 내건 사진을 쉽게 볼 수 있다. 청소년들 역시 1만~3만원대 렌즈를 쉽게 구매할 수 있기 때문에 무분별하게 렌즈를 사용하다가 눈 건강에 지장을 주는 경우도 생겨난다. 


일부에서는 인터넷으로도 살 수 있지만, 콘택트렌즈는 미용품이 아닌 의료기기이기 때문에 안과 전문의사 처방이나 지시 후 사용하는 것이 좋다. 



01.

다른 사람

함께 쓰는 것은 금물


콘택트렌즈는 손쉽게 착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그만큼 눈에 직접 닿는 제품이기 때문에 결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미용을 위한 컬러 콘택트렌즈의 경우 대부분 청소년이 안과 전문의를 통해 사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올바른 착용법에 대해 숙지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가장 중요하면서도 기본 원칙은 렌즈를 여러 사람이 함께 사용하지 않는 것이다. 결막염이나 각막염 등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눈곱이 쉽게 끼고 눈이 충혈된다면 안과를 찾아야 한다.



02.

렌즈를 만지기 전에는

손을 깨끗이 


콘택트렌즈를 사용해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기본 상식이지만 귀찮다는 이유로 손을 깨끗이 닦지 않고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손가락에 직접 렌즈를 얹어서 눈에 넣는 만큼 손의 위생상태는 매우 중요하다. 손에 있는 세균이 렌즈를 통해 눈에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화장하기 전에 착용하는 것이 좋다. 



03.

렌즈 관리액

재사용 금지


렌즈를 사용한 뒤 담아두는 렌즈 관리액은 반드시 허가된 용액만 사용하고 유통기한을 잘 지켜야 한다. 또 한 번 사용한 용액은 다시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보관할 때도 세균이 많은 화장실보다는 먼지와 세균이 적은 공간에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렌즈 케이스는 일주일에 1회 이상은 꼭 깨끗이 씻은 다음 물기를 완전히 없앤 뒤 사용해야 한다. 


남은 렌즈 세척액은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04.

장시간 착용 금지


전문가들은 콘택트렌즈를 6시간 이상 사용하지 말 것을 당부한다. 특히 귀가 후에는 렌즈를 바로 빼고 안경 등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눈이 나쁘지 않은 경우라면 더더욱 렌즈 사용 시간을 줄이는 것이 좋다. 렌즈에도 사용 기한이 있기 때문에 정해진 기한까지만 사용하고 눈이 아프면 즉각 뺀 뒤 안과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 


작은 충혈이라고 방치하다가는 큰 염증이나 각막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경기도에서 아이 셋을 키우고 있는 40대 후반의 주부 A씨는 올해 초등학교 3학년인 막내를 최근 안과 병원에 데려갔다가 깜짝 놀랐다. 


학교 신체검사에서 아이 시력이 나빠진 것 같다는 결과를 보내왔길래 동네 안과에 찾아가 봤는데, 의사가 당장 안경을 착용해야 한다고 권한 것이다. 



의사는 아이가 그동안 칠판 글씨가 거의 보이지 않았을 거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1, 2학년 때까지만 해도 시력에 별다른 문제가 없었던 것 같았는데, 갑작스럽게 아이가 안경을 써야 한다니 A씨는 너무 속이 상했다.


하지만 병원에서도 갑자기 시력이 나빠진 원인을 정확히 짚어주진 못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경우 컴퓨터 게임이나 스마트폰 사용을 유력한 주범으로 꼽는다. 


A씨는 막내 아이가 평소 형들이나 친구들과 컴퓨터나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즐겨 해왔다는 사실을 뒤늦게 떠올렸다. 



전자기기 사용 증가로 눈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아이들뿐 아니라 어른들도 마찬가지다. 


스마트폰 같은 전자기기를 쓰다 보면 어느새 책이나 신문보다 가까운 거리에서 화면을 들여다보고 있게 된다. 


사람의 눈은 가까운 물체에 몰입하기 위해서는 오랫동안 초점을 조절해야 한다. 눈 주위 근육들이 초점을 맞추려고 상당한 긴장 상태를 계속해서 유지한다는 얘기다. 


이런 상황이 지나치게 오래 또는 반복적으로 일어나면 눈의 정상적인 초점 조절 기능마저 떨어질 수 있다. 이는 시력을 떨어뜨리거나 눈을 쉽게 피로하게 만든다. 



평안한 상태에서 일반적인 사람은 눈을 1분에 20번 정도 깜빡인다. 그래야 눈에 적절한 수분이 유지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모니터를 오래 들여다보고 있으면 눈을 깜빡이는 횟수가 1분에 8번 정도로 크게 줄어든다. 그만큼 눈물이 마르면서 눈이 건조해질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이다. 


또 스마트폰 조명에서는 형광등이나 할로겐등 등 다른 조명보다 청색 광선이 많이 나온다고 알려져 있다. 


청색 광선은 망막이나 각막 세포에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한다. 따라서 전자기기를 사용할 땐 중간중간에 자주 눈을 감고 휴식을 취해주는 습관이 필요하다. 



전자기기 이외에 실내 환경도 눈 건강에 적잖은 영향을 미친다. 특히 실내 습도가 너무 낮으면 안구 건조 증상이 쉽게 생길 수 있기 때문에 60% 정도를 늘 유지하는 게 좋다. 


조명이 어두운 곳에서 독서나 다른 작업을 하는 것 역시 눈의 조절 기능에 무리를 준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근시가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실내조명은 되도록 밝게 유지해야 한다. 


실내에서 텔레비전을 시청하는 자리는 텔레비전 화면 크기의 적어도 5배 이상 떨어져 있도록 배치하길 권한다. 


야외로 나오면 자외선이 눈 건강을 해치는 주범이다. 야외 활동을 장시간 해야 하는 날에는 눈으로 자외선이 들어오는 것을 차단할 수 있는 모자나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게 좋다. 



안과 검진도 눈 건강을 위해 빼놓을 수 없다. 특히 만 4세 이하의 어린아이나 40세 이상 성인은 꼭 정기적으로 눈 검사를 받아야 한다. 


6, 7세까지 대부분의 눈 기능이 발달하므로 어릴 때 약시 등의 이상 유무를 빨리 발견할수록 치료 가능성이 커진다. 


혈압이나 혈당, 혈중지질 수치가 높고, 담배나 술을 자주 하는 성인이라면 정기적인 안과 검진이 더더욱 필수다. 백내장이나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이 생길 위험이 상대적으로 더 높기 때문이다. 


흡연은 뭐니 뭐니 해도 눈 건강의 가장 큰 적이다. 금연했어도 적어도 20년은 지나야 황반변성 발병 위험이 줄어드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어른이든 아이든 콘택트렌즈를 착용할 때는 의사와 먼저 상담해보길 권한다. 눈 상태를 고려하지 않은 채 콘택트렌즈를 끼었다가 자칫 각막염 같은 질환이 생긴다면 눈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다. 


콘택트렌즈는 물론이고 안경 역시 착용하기 전에 눈의 건강 상태부터 정확히 확인하는 게 먼저라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도움말/ 대한안과학회, 질병관리본부,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733
Today544
Total1,969,745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