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 남들이 보기에는 멀쩡해보여서 엄살이 아니냐는 핀잔을 듣기 일쑤입니다. 아픈 사람의 마음을 몰라주기 때문에 환자 입장에서는 더 서럽고 아픈 질환입니다. 통풍은 음식조절과 술을 끊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4년 통풍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남성이 28만2998명으로 여성 2만6358명 보다 10배 이상 많았습니다. 특히 30대 남성은 같은 연령대의 여성보다 22배나 많이 진료를 받았습니다. 이를 인구 10만명당 환자 수로 환산하면 남성은 1133명, 여성은 107명으로 10배 이상 차이를 보입니다.


 


 

이처럼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이는 이유는 여성호르몬이 요산수치를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기저질환이 없는 여성은 폐경 전에 통풍으로 진단받는 경우가 드뭅니다.

 

통풍은 바람이 스치기만 해도 통증이 느껴진다고 해서 이름 붙여졌습니다. 몸 안에서 요산이 지나치게 많아지면서 생기는 염증성 질환입니다. 혈중 요산 수치가 상승하게 되는 원인으로 몸 안에서 요산이 많이 만들어지거나 요산이 함유된 음식을 많이 섭취하거나 신장으로의 배설이 제대로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술은 몸 안에서 요산을 많이 만들게 하고, 신장으로 요산이 배설되는 것을 억제하는 작용이 있어 통풍과 연관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밖에도 요산의 대사과정에 이상이 있거나 비만, 고혈압, 고지혈증, 탄산음료 등도 요산을 높이는 역할을 합니다. 몸 안에 요산이 높다고 무조건 통풍이 나타나는 것은 아닙니다. 증상은 4가지 단계로 나눌 수 있습니다.

 

 

 

 

1단계) 무증상 고요산 혈증의 경우 피검사에서 요산수치는 높게 나타나지만 증상이 전혀 없는 상태로 이런 환자의 5% 정도만 전형적인 통풍 증상을 보입니다.

 

2단계) 급성 통풍성 관절염의 경우 40~60대 남성에서 주로 술을 마신 다음날 엄지발가락에 매우 심한 통증, 발적, 종창이 나타나는 경우입니다. 7~10일 정도가 지나면 통증은 자연적으로 없어지며 혈중 요산수치가 갑자기 증가하거나 감소할 때 통증이 유발됩니다. 원인으로는 음주, 수술, 단식, 급격한 체중감량, 과식, 과로, 심한 운동, 타박상 등이 있습니다. 이 시기에 제대로 치료를 하지 않으면 통증의 간격이 점점 짧아지고 통증의 기간이 더 오래 지속되며 여러 관절로 진행돼 만성 결절성 통풍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3단계) 간헐기 통풍으로 급성 통풍성 관절염 사이의 증상이 없는 시기를 말합니다.

 

 


 

4단계) 만성 결절성 통풍은 급성 통풍성 관절염이 있는 환자에서 요산수치를 조절하지 않으면 만성으로 진행됩니다. 이 때에는 간헐기에도 심하지 않은 통증이 지속적으로 남아 있고, 요산의 결정체에 의해 형성된 결절이 몸에 나타나게 됩니다. 보통 첫 발작이 있은 후 10년 정도 지나면 생기게 됩니다.

 

통풍 치료의 목표는 요산수치를 떨어뜨리고 합병증을 줄이는 것입니다. 합병증 가운데 가장 위험한 점은 콩팥 기능이 떨어지는 겁니다. 단계별 증상에 따라 치료법도 조금씩 달라집니다.

 

1단계의 경우 특별한 약물치료 대신 고요산 혈증을 악화시킬 수 있는 고혈압, 당뇨, 비만, 고지혈증에 대한 치료와 요산이 많은 음식을 조절하는 게 필요합니다.


2단계의 경우 통증이 있는 관절은 절대 휴식을 취하며 약물 치료로는 염증을 억제시키는 소염진통제, 콜키신, 스테로이드 등을 사용합니다.

 

 


 

3~4단계에의 경우 요산저하제를 사용해 적극적 치료를 합니다. 약제를 처음 사용하면 갑자기 통증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소량의 소염진통제나 콜키신을 같이 투여합니다.

 

통풍은 다른 질병보다 예방과 관리가 중요합니다. 요산이 많이 포함된 음식에 대한 조절은 물론이고 성인병을 일으키는 음식에 대한 조절이 더 중요하다고 합니다. 통풍도 성인병의 일종으로 비만,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과 연관이 많기 때문입니다. 이들 성인병은 몸 안에서 요산을 많이 만드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등푸른생선(고등어)이나 시금치를 조심하기보다 기름진 음식을 조심하는 게 더 중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입니다.

 

술이나 탄산음료를 줄이는 것도 중요합니다. 술은 몸 안에서 요산을 많이 만들고 소변으로 요산이 배설되는 것을 방해합니다. 특히 맥주는 요산의 원료가 들어 있기 때문에 통풍과는 상극입니다. 최근에는 탄산음료나 과당이 많은 과일주스도 요산 수치를 올린다는 보고가 있어 조심하는 게 좋습니다. 운동을 하거나 날씨가 더워 땀을 많이 흘리게 되면 특별한 원인이 없어도 통풍발작이 올 수 있습니다.

 

 


 

이 때는 몸 안에 있는 요산의 양은 변함이 없더라도 수분이 많이 빠져 일시적으로 요산의 농도가 올라가기 때문입니다. 땀을 많이 흘렸을 때는 적절한 수분을 공급하면 통풍 발작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갑자기 굶거나 체중이 감소하거나 열이 날 때 통풍발작이 오는 것도 비슷한 원리입니다. 통풍 증상이 의심될 경우 가까운 류마티스내과나 정형외과를 찾아 검사를 받은 후 전문가의 처방을 따르는 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도움말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류마티스내과 이찬희 교수

 

 

글/ 세계일보 조병욱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20~30년 전만 해도 배가 좀 나와야 “사장님” 소리 들으며, 나름 인품이 있는 것으로 평가되곤 했다. 하
  지만 요즘엔 배가 나오거나 비만인 사람은 건강 관리를 하지 않는 게으른 사람이라는 이야기를 듣기 십
  상이다. 물론 여러 조사 결과에서도 경제적 또는 학력별 상위층 사람들은 하위층보다 비만 인구가 크게
  적다. 담배도 마찬가지이다. 처음 들어올 때만 해도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들이 가장 먼저 이를 즐겼지
  만, 이제는 많이 배우고 경제적이 있는 상위 층은 담배를 멀리 한다.

 

통풍 역시 과거에는‘귀족병’ 으로 불렸다. 단백질이 많이 든 육류와 술을 먹으면 증상이 잘 나타났는데, 상위 층에서만 고기와 술을 자주 먹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제는 육류 섭취가 많은 식사습관이 대중화되면서 귀족병으로 부르기도 어렵게 됐다.

 

술과 고기가 원인?


바람만 불어도 통증을 느낀다는 통풍이 유명해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술과 고기를 많이 먹으면 이 병에 걸리는 것으로 알고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미 통풍에 걸린 사람이 술과 고기를 많이 먹으면 해당 부위에 통증이 심해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게 먹어서 꼭 통풍이 걸리는 것은 아니다.

 

통풍은 고기 등을 먹어서 몸 속에 흡수된 단백질의 분해 산물인 요산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아 생기는 질환이다. 요산은 ‘퓨린’ 이라고 하는 천연화합물이 몸속에서 분해된 산물로 일종의 찌꺼기라 할 수있다. 신장을 통해 소변으로 배출되는데 배설이 잘되지 않으면, 이 요산은 혈액을 타고 몸의 이곳저곳으로 이동하다가 주로 관절에 쌓인다.

 

계속 피 속의 요산 수치가 높으면 관절에 쌓인 양이 많아지면서 이 가운데 일부 사람들은 관절이나 주변 조직의 통증을 겪을 수 있다. 이렇게 요산의 농도가 높아진 원인은 유전적으로 타고 태어나는 경우도 있고, 신장질환이 생겨 요산을 배출하는 데에 문제가 생긴 경우도 있다. 또 당뇨나 부갑상선 질환과 같은 호르몬 계통의 질환이 있을 때 요산 농도가 높아지기도 한다.

 

결핵 치료약과 같은 일부 약물도 이런 작용을 일으키기도 한다. 이와 함께 스트레스, 감염, 외상, 수술 때문에도 요산 농도가 일시적으로 높아질 수 있다. 때문에 일단통풍이 생기면 이런 원인들을 의심해 볼 수 있다. 하지만 원인이 밝혀지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요산 농도 관리에는 좋은 치료법들이 많으므로 생긴 뒤에는 관리에 역점을 둬야 한다.

 



 

포도주는 괜찮다?


술 가운데 포도주는 통풍에 나쁘지 않고, 맥주는 매우 해로운 것으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실제 알코올은 몸 속에서 요산이 많이 만들어지게 하고 밖으로 배출되는 것을 막으므로 통풍으로 인한 통증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 특히 맥주에는 다른 술에 비해 퓨린이 많이 들어 있으므로 다른 술보다 통증 발생 가능성을 높이며, 실제 맥주가 통풍이 있는 사람들에게 심한 통증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모든 사람 통풍 환자에게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개인차가 있다는 말이다. 소주, 포도주 등 다른 술을 먹어도 통풍 증상은 얼마든지 나타날 수 있고, 일부에서는 맥주는 괜찮지만 다른 술을 먹었을 때 통풍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포도주는 통풍에 이롭다는 말도 거의 대부분에서 적용되지 않는다. 때문에 통풍이 있다면 우선 알코올은 피하고 볼 일이다.

 

 

등 푸른 생선은 통풍에도 좋다?


통풍으로 인한 통증의 원인물질이라 할 수 있는 요산이 생성되는 것 자체를 줄이려면 퓨린이 많이 든 음식은 피해야 한다. 술을 비롯해 퓨린 함량이 높은 음식 가운데 대표적인 것이 바로 고등어와 같은 생선이다. 다른 심혈관질환 등에는 이로운 구실을 하는 성분이 많이 든것은 사실이지만 통풍만큼은 이에 해당되지 않는다.


또 연어나 곱창, 알, 간, 곰탕이나 갈비탕 같은 고기국물도 퓨린 함량이 높다. 커피나 홍차는 퓨린 함량이 높다고 할 수는 없지만, 요산이 생성되는 것을 촉진하므로 이 역시 피하고 볼 일이다. 반면 신선한 과일이나, 달걀, 저지방우유, 콩을 제외한 거의 모든 곡류는 퓨린 함량이 적다. 또 아스파라거스, 버섯, 시금치를 제외한 모든 채소류 역시 함량이 낮은 음식들이다. 콩, 아스파라거스, 버섯, 시금치는 퓨린 함량이 중간 정도라고 생각하면 된다.

 


피 속의 요산 농도가 높으면 바로 통증이 나타난다?


피 속 요산 농도가 높다고 해도 바로 통증이 심하게 나타나지는 않는다. 또 일시적으로 높아도 마찬가지이다. 요산 농도가 높을수록 요산이 결정을 이룬 결정체가 쉽게 만들어지며, 이런 결정체가 관절 등에 10~20년 정도 쌓인 뒤 음주나 육식 등의 유발 요인이 있을 때 통증이 나타난다.

 

때문에 통풍으로 인한 통증이 나타났다면 벌써 10~20년 전부터 피 속 요산 농도가 비정상적으로 높았다고 바꿔 생각해 볼 수 있다.

 

 

지나친 운동은 오히려 해로워


고정식 자전거 타기, 빨리 걷기, 조깅, 수영 등 적절한 유산소 운동은 근육이나 관절의 강화에 이롭다. 통풍이 아닌 다른 관절염이나 근육 질환을 예방할 수 있기에 운동은 추천된다. 하지만 너무 지나쳐 땀을 많이 흘리게 되면 피 속 요산 농도가 저절로 높아져 오히려 해로울 수 있다.


때문에 지나친 운동은 삼가고, 대신 운동 중간 중간에 물을 많이 마셔 탈수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담배를 피우는 것은 통풍 증상의 발생과는 별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흡연과 연관이 있는 동맥경화,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등은 통풍 증상 발작의 위험 요소이므로 담배 역시 피하는 것이 좋다.


다른 관절 질환은 급성기에는 냉찜질, 만성기에는 온찜질이 증상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나, 통풍은 이런 냉온찜질이 별 다른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양중/ 한겨레신문 의학전문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08
Today98
Total1,796,783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