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트먼트 사용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9.05 머리카락이 '좋아하는 것' VS '싫어하는 것' (4)

 


 “머리카락 건강을 위해서 매일 샴푸 하는 것이 좋을까? 매일 샴푸 하는 것은 오히려
탈모를 부른다는데….”

  머리카락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과 정보가 넘쳐난다. 정말로
머리카락이 좋아하는 것은 무엇일까? 

 

 

 

 

 

 유·수분 밸런스는 건강한 머리카락에 꼭 필요 VS. 젖은 머리카락에 세균이 생길 수도

 

 건강한 머리카락을 갖고 싶다면 유분과 수분의 밸런스를 적절히 맞춰줘야 할 필요가 있다.

 일본의 유명 ‘프레그런스 저널(Fragrance Journal)’에서 발행한 ‘모발 과학(Science of hair)’4차 개정판에 따르면 일상생활만으로 모발은 하루에 66%의 수분을 잃어버릴 수 있다.

 머리카락이 수분을 빼앗기면 모발을 감싸는 큐티클(cuticle)이 들떠 머리카락 끝이 갈라지고 모발 속 단백질이 변성된다.

 

 머리카락이 젖은 상태로 잠드는 것은 머리카락 건강에 해롭다. 
 머리카락이 젖은 상태로 잠들면 두피에 곰팡이나 세균이 생길 수 있는데, 이때 생긴 염증(모낭염)의 영향으로 탈모가 생긴다.

 

 

 


 

 머리카락을 말릴 때는 자연바람으로 VS. 환절기 바람은 탈모를 부른다

 

 머리카락을 말릴 때에는 자연 바람에 말리는 것이 가장 좋다.

 그러나 매일 자연 바람에 머리가 마를 때까지 기다릴 수 없다면 헤어드라이어를 사용해야 하는데, 이때는 찬바람으로 최대
한 빨리 말리는 것이 좋다. 뜨거운 바람으로 젖은 두피를 자극하면 모근이 약해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환절기 건조한 바람은 머리카락과 두피의 수분을 빼앗아 비듬 및 탈모와 같은 헤어 트러블의 원인이 된다. 
 특히 낮과 밤의 온도 차이로 인해 머릿결이 더욱 건조해지고 푸석푸석해진다.

 

 

 

 

 두피 노폐물을 씻어줘야 머리카락이 좋아해 VS. 무턱대고 머리만 감으면 비듬 생겨

 

 땀, 피지, 외부오염물질 등 각종 노폐물이 쌓이는 환절기에는 두피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 건강한 머리카락을 유지하는 방법이다.

  따라서 외출 후에는 반드시 머리를 감아 머리카락과 두피를 말끔하게 관리한다.

 샴푸는 약산성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고 지나치게 뜨거운 물은 모발을 건조하게 만들 수 있으므로 미지근한 물이 적당하다.


 그러나 잦은 샴푸는 두피를 건조하게 해 비듬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중건성 두피라면 이틀에 한 번 정도 샴푸 하는 것이 좋다

 

 

 

 

 풍성한 머리카락을 만들기 위한 머리관리법

 

○ 샴푸 전에 브러시로 먼지 제거

 


  • 샴푸 하기 전 굵은 브러시로 여러 차례 빗질해 모발 안쪽에 남아 있는 피지와 먼지를 말끔하게 제거한다.

  • 샴푸를 손바닥에 덜어 거품을 충분히 낸 후 손가락을 세워 두피를 문지른다.


  • 사용하는 샴푸의 양은 1티스푼가량이 적당하다. 손톱을 사용하면 두피를 심하게 자극할 수 있으니 주
의할 것.

  • 머리카락을 헹굴 때에는 손가락을 머릿속에 넣어 뽀드득거릴 때까지 헹궈내고 혈액순환이 원활해질
수 있도록 머리를

   심장보다 
낮게 숙인다.

 

 

  린스는 모발의 큐티클을 정리해주는 역할을 한다. 린스는 유분기로 이루어져 있어 두피에 닿으면 모공을 막아 비듬과 탈모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린스는 무조건 모발에만 도포한다. 두피에 린스가 닿지 않게 주의하여 머리카락의 중간부터 끝까지 바른다. 린스가 골고루 묻은 모발을 한 움큼씩 잡아 손바닥에 올려놓고 다른 손으로 가볍게 두드리면 모발에 린스가 효과적으로 흡수된다.

 

○ 린스는 머리 감을 때마다, 트리트먼트는 주 1회 정도가 적당
 린스와 트리트먼트의 차이는 무엇일까?

 헤어 린스는 샴푸로 세정한 뒤 사용하며 모발에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광택을 주며 정전기 방지, 모발 표면 보호를 목적으로 한다.   반면 트리트먼트는 샴푸, 퍼머, 염색 등으로 인해 손상된 모발 ‘복원’ 을 목적으로 사용한다.
  둘 다 비슷한 효과지만 트리트먼트가 머릿결의 치료 효과를 더 가지고 있다고 보면 된다.

 

 그렇기 때문에 린스와 트리트먼트는 사용횟수에서도 차이가 난다.

 린스는 머리 감을 때마다 사용해주는 반면 트리트먼트는 주 1~2회 정도 사용하는 것이 적당하다.

 따라서 머리카락이 매우 심한 손상모가 아니라면 평소 머리 감을 때는 샴푸, 린스만 사용하고 일주일에 한 번쯤 트리트먼트 해주는 것이 좋다.  머리 감을 때 순서는 샴푸-트리트먼트-린스 순이다.

 


• 지성 두피
산성 린스를 사용한다. 

                   이것이 없을 때는 레몬이나 귤 반개를 짠 즙을 같은 양의 물로 묽
게 하여 대신 사용해도 좋다.

• 건성 두피
:  
크림 상태로 된 건성 모발용 린스를 선택한다. 

                   린스 대신 수용성 헤어크림이나 헤어오일
을 물에 풀어 모발에 골고루 발라도 좋다.

• 중건성 두피
:
린스를 손에 덜어 모발에 바른 다음 마사지하여 골고루 퍼지게 하여 1~2분쯤 지난 후
에 가볍게
 
                    헹군다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mjin2 2011.09.05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움되는글 재밌게 봤네요^^ 즐거운 한주간 되세요~~

  2. 소인배닷컴 2011.09.05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답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46
Today572
Total2,064,073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