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이나 학생들은 실내에 있는 시간이 기므로 햇빛 노출의 기회가 적어 비타민 D가 부족해지기 쉽습니다. 


비타민 D는 하루에 30분 정도만 바깥에서 햇빛을 쫴도 어느 정도 필요한 양이 신체 내에서 합성되는데요. 산책하는 것만으로도 비타민 D의 부족을 막을 수 있으므로 책은 많은 사람에게 가볍게 할 수 있는 건강 유지법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프랑스 파리에서도 많은 사람이 산책을 즐기고 있는데요. 여유를 즐기며 걸을 수 있는 다양한 정원들이 많은 파리, 오늘은 파리의 산책길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뤽상부르 정원은 파리 제6구에 있는 루이 13세의 섭정 모후 마리드메디시스를 위해 뤽상부르 궁전에 딸린 정원입니다. 뤽상부르 궁전은 현재 프랑스 상원의원 건물로 쓰이고 있습니다. 



이 공원은 소르본대학 등이 있는 학생가 주변으로 아침에 조깅하는 학생들과 가족 단위의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진정한 ‘파리지앵’을 느낄 수 있는 곳이죠.






파리 4존에 위치한 베르사유는 매우 큰 규모의 정원을 가지고 있습니다. 넓은 정원에서 천천히 걸어 다니는 여유를 즐길 수도 있지만, 걸어 다니기 벅찰 정도로 커서 내부에 미니 트레인을 타거나 자전거를 타고 관람할 수 있습니다. 




정원 내부에는 그랑트리아농, 쁘띠 트리아농 등 별궁이 있으며 베르사유와는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습니다. 대운하라고 불리는 T자 호수도 있으며 보트를 탈 수도 있습니다. 




이 옆에는 분수가 있어 특정 기간, 특정 요일에 분수쇼를 합니다. 평소에 정원만 입장하는 것은 무료이지만 분수쇼를 하는 날에는 분수쇼를 보지 않더라도 표를 꼭 사야 됩니다.






튈르리는 모네를 느낄 수 있는 오랑주리 미술관이 있는 공원으로 콩코르드 광장과 루브르 궁전 사이에 있는 공원입니다.




베르사유 궁전의 조경을 담당했던 르 노트르가 설계한 정원으로 잘 다듬어진 나무들과 정원의 대칭적인 배치가 기하학적이고 멋스러운 느낌을 주는데요. 연못 주변에는 의자가 빙 둘러 있어서 연못을 바라보며 앉아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몽소 공원은 파리 제8구에 있는 곳으로 18세기 오를레앙 공작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재미있는 정원으로 시작된 곳인데요. 산책로 사이에는 작은 크기의 그리스 신전, 이집트 피라미드 등 여러 나라의 다양한 건축물들을 볼 수 있어 더욱 흥미로운 장소입니다.  



이처럼 파리에는 다양한 공원이 있습니다. 다양한 조각상과 파리의 역사가 담긴 정원들. 여행하면서 잠시 쉬어가는 곳으로 파리지앵의 산책길을 느껴보는 것은 어떨까요.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열리고 있는 [오르세 미술관전 - 근대 도시 파리의 삶과 예술 : 인상주의, 그 빛을 넘어] 전시회에 다녀왔어요. 이번전시는 세계 10대 미술관중 하나인 프랑스의 오르세 미술관에 있는 작품 170여점이 전시되는 대규모 전시였답니다.   멋진 19세기 파리의 화려함과 낭만 속으로 여행을 떠나볼까요?

 

 

 

 

맑고 화창한 오월, 전시장인 국립중앙박물관 앞 호수는 또 다른 평화로움과 일상의 소소한 기쁨을 선물합니다.

 

 

 

전시장 안으로 들어가기 전 계단의 탐스런 양귀비꽃

 

 

 

 

 

전시장 입구의 안내그림!

 

 

 

 

전시장 입구의  모네의 '양산을 쓴 여인'입니다. 하늘빛을 닮은 흩날리는 드레스자락과 스카프가 환상적인 느낌을 자아내내요.

  이번 전시에서 놓지지 말아야할 관람 포인트 세가지!!

 

첫째, 유난히 아름다운 여인들을 많이 볼 수 있었어요.

 

 

전시장을 들어서자마자 마주친 '앙리 베르제' 발테스 드 라 빈뉴 부인(위사진왼쪽)의 초상화는 한동안 붙박힌 듯, 눈을 뗄 수 없을 만큼 아름다웠지요그 후 계속되는  젋고 아름다운 여인들,(위사진 오른쪽은 '존 싱어 사전트'카르멘 시타) 의 환상적인 전신초상화를 통해 순간적인 생의 찬란함과 눈부신 아름다움 속으로 빠져들게 됩니다. 위의 두사진이외에도 죠반니 볼디니의 샤를 막스부인, 포르티 후작부인 ​등 입이 다물어지지않을 정도인 당시 파리 미인들의 작품에 온 맘을 빼았기는 시간이 이어졌어요...

 

 

 

쉬고 있는 두명의 발레리나들(에드가 드가)  노르웨이식 나룻배(클로드 모네)

 

특히 모네는 빛과 대기의 미묘한 변화속에 있는 자연의 한순간,힐끗쳐다본 것 같은 '인상'을 그려냈고, 모네와 인상주의자들은 새로운 방법으로 벨포크(아름다운시절이라는뜻)라 불리우는 낭만,사랑,예술의 도시 파리의 이미지를 만들어냈다고 합니다. 아름다운 여인뿐아니라 그 당시의 삶을 엿볼 수 있는 약간은 화려하고 사치스런 삶을 여러종류의 초상화를 통해 표현했습니다.

 

둘째, 근대도시 파리의 변화를 볼 수 있어요.

 

 

 

 

1889년 만국박람회 당시 조명을 밝힌 에펠탑(조르쥬 가랑) 런던, 안개속 햇살이 비치는 의회당(클로드 모네)

 

인상파와 후기인상파들인 조반니,모네,르느와르,고흐,고갱,알리 루소,로트렉등의 그림을 통해 19세기 '수도중의 수도'로 거듭나는 그 당시 파리가 비슷한 시기에 완공된 에펠탑과 함께 근대도시로 거듭나는 사회변화과정을 폭넓게 보여주는 전시였습니다.

 

1880~90년대에 축조된 파리의 여러건물들과 프랑스혁명 100주년을 기념하여 1889년에 완공된 에펠탑의 모습을 그림과 사진,영상등으로 다채롭게 감상 할 수 있었어요에펠탑은 근대의 물질문명을 상징하는 건물로서 그 당시의 작가들에게 많은 영감을 주기도 했다고해요.

 

셋째, 다양함을 포괄하는 문화사적인 전시였어요.

 

이번 전시는 회화뿐만 아니라 조각,공예,영화에 이르는 다양한 종류의 작품 175점을 통해 19세기말에서 20

기초까지 이어지는 근대형성기의 도시 파리의 사회,문화를 막라해서 인접예술과 문화사까지 한 눈에 볼 수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무용복을 입은 발레리나를 위한 습작(드가)  국화문양의 빗(루시앙 갈리아르)

 

위의 작품에서 보듯 조각과 사진, 그 당시 여인들의 장식품인 머리핀과  빗등 19세기 프랑스사회의 속살을 볼 수 있었습니다.

 

기에 미술사적으로도 중요한 폴 세잔의 생트 빅투아르산,고흐의 시인 외젠 보흐,앙리 루소의 뱀을 부리는 여인등의 작품도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아래 폴 세잔의 생트 빅투와르산은 세잔이 같은 풍경을 40회도 넘게 그렸고,이 작품이 피카소의 입체파에 큰영향을 준 그림이라 회화적인 가치가 크다는 도슨트의 설명을 들으니 아!하고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오르세 미술관장인 기 코주발에 의하면 오르세 미술관소장 작품은 주로 1848년부터 1914년작품이 핵심이지만 이 시기를 넘어서서 19세기말의 작품을 포괄적으로 다룬다고 해요. 또 이번 전시는 오르세 미술관 역사상 최대의 작품을 개방했다고 합니다

 

전시회는 소개된 작품의 수와 종류가 많을 뿐 아니라  구성과 전시에 있어서 마치 1880년대의 파리속으로 들어가는 듯이 생동감있고, 입체적으로 정성껏 꾸며진 점이 높은 점수를 주고 싶네요아주 흥미로운 전시였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빛의 화가인 인상파의 대표주자 클로드 모네와 르느와르,드가의 아름다운 원작을 감상할 수 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어요. ^^

 

친구, 애인, 가족과 함께 19세기 파리로 풍덩 빠져보심이 어떨까요?

 

전시기간 : 2014.5.3. ~ 8.31까지!

 

 

 

 

 

지하철 이촌역 2번 출구로 나와 용산가족공원 방향으로 전방 150m에 위치

지하철역 :  4호선(이촌 중앙선(이촌)

버스노선 :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50
Today1,303
Total2,018,031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