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어 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2.02 알로에 효능과 효과 (1)

  

 

 

 

 

 

 

 

 

인삼·홍삼과 함께 건강기능식품 중에선 롱런하고 있는 것이 알로에(aloe)다. 알로에는 인류가 사용한 최초의 약초 중 하나로 6,000년 넘게 싸웠다. 고대 이집트의 파피루스나 성경에도 등장한다. 한방에선 '노회'란 약재로 통한다. 『동의보감』엔 "페르시아에서 나는 나무의 진으로 치질, 기생충, 옴 등의 치료효과가 있다"고 기술돼 있다. 서양 의학에서 알로에가 치료에 활용되기 시작한 것은 1930년대부터다. 방사선 피폭으로 생긴 화상에 알로에가 효과적이란 연구결과가 발표된 것이 계기가 됐다. 1959년 미국 식품의 약청(FDA)은 알로에 연고를 상처 치유 효과를 지닌 약으로 공인했다. 이후 상처 치유, 세포성장 촉진, 화상·동상 치유, 항균(抗菌)작용, 항(抗)염증 작용, 암 예방 효과, 알레르기 개선 효과, 면역력 증강 효과, 항산화 효과, 혈당 강화 효과 등 다양한 효능을 밝힌 연구논문들이 쏟아져 나왔다.

 

 

 

알로에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부위는 잎이다. 잎에서 추출한 즙을 상처, 피부감염, 화상 등 각종 피부병 치료에 쓴다. 잎에서 추출한 즙을 상처, 피부 감염, 화상 등 각종 피부병 치료에 쓴다. 잎을 원료로 해 만든 피부 연고, 가루약, 물약도 출시돼 있다. 알로에가 보습 효과 등 피부 건강에 유익하다는 데는 대체로 많은 학자들이 동의한다. 햇볕에 그을려 따갑고 열이 나는 피부에 엷게 썬 알로에를 얹어놓으면 피부가 시원하고 촉촉해진다. 그러나 피부에 바르거나 올려놓은 뒤 두드러기 등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나면 사용을 바로 멈춰야 한다.

알로에 잎을 말린 것은 예부터 변비 치료에도 썼다. 알로에에 함유된 생리활성물질인 알로인과 배당체가 위장관 운동을 활발하게 하고 가벼운 설사를 일으킨다고 봐서다. 일부 학자들은 위, 십이지장궤양 환자가 알로에를 섭취하면 속이 덜 쓰리고 편해진다고 주장한다. 피부에 난 상처를 알로에가 치유하듯이 위 내벽에 생긴 상처도 낫게 한다는 얘기다. 그러나 이에 대한 반론도 만만찮다. 알로에를 바르거나 섭취하는 것이 아토피성 피부염 등 알레르기 질환 치유에도 유익할 것으로 보는 학자들도 있다. 그러나 이런 효과는 동물실험의 결과일 뿐 사람 대상 연구에선 아직 증명되지 않았다.

 

 

  

 

 

 

시스플라틴 같은 항암제를 복용할 때 알로에를 함께 먹는 것도 고려할 만하다. 시스플라틴의 부작용으로 신장 부전 등이 생길 수 있는데 알로에 성분이 이를 막아줄 수 있어서다. 알로에가 암 등 각종 질병에 대한 우리 몸의 자연치유력, 즉 면역력 강화를 도울 것으로 예상하는 학자들도 많다. 알로에에서 면역 증강 효과를 지닐 것으로 기대되는 성분은 에이스만난이란 알로에 고유의 다당체다. 이 다당체는 면역다당체라고도 불린다.

 

우리 장(腸)에서 면역을 담당하는 사령탑 역할을 하는 부위가 '파이어 판(Peyer's patch)'이다. 파이어 판은 소장 안쪽 벽 전체에 퍼져 있는데 여기에 대식세포 등 각종 면역세포들이 모여 있다. 알로에의 에이스만난이나 버섯의 베타글루칸 같은 다당체가 소장에 위치한 파이어 판을 통해 흡수되면 대식세포 등에 의해 잡아먹힌다. 이로 인해 잘게 나눠진 조각들이 온몸으로 퍼지면서 면역세포들을 활성화시킨다.

 

  

 

 

 

우리는 어이없는 일을 당하거나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았을 때 '환장(換腸)한다'고 흔히 표현한다. 여기서 환장은 '장(腸)'이 뒤집히는 것'을 뜻한다. 면역 활동의 주역인 장이 뒤집히면 면역세포가 활동을 멈추게 마련이다. 결국 '환장하겠네'란 말을 내뱉게 되는 상황은 신체의 면역력이 극도로 떨어진 상태다. 우리가 큰 슬픔, 충격, 피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실제로 병이 나는 것은 그래서다. 

 

알로에의 면역 증강 효과를 얻기 위해선 면역다당체를 하루에 100~400mg은 섭취해야 한다(식품의약품안전처 기준). 면역다당체의 1일 섭취량이 300mg일 때 효과가 극대화된다는 연구 결과도 제시됐다. 알로에를 생초로 섭취해선 이 정도의 양을 섭취하는 것이 사실상 힘들다. 국내에선 알로에라고 하면 '알로에 베라'를 떠올리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베라'(진실이란 의미)는 알로에의 한 종류일 뿐이다. 국내에선 '알로에 베라'가 주종이나 일본에선 '알로에 사포나리아'의 인기가 높다. 사포나리아는 인삼에 풍부한 사포닌을 가리킨다. 알로에 특유의 쓴맛이 없어 주스용으로 널리 쓰인다. 일본에선 '알로에 아보레센스'도 많이 판매된다. 잎이 얇아서 대개 껍질 째 먹는다.

 

 

 

  

 

알로에의 원산지는 아프리카 희망봉이다. 맛은 그리 착하지 않다. 알로에가 아라비아어로 '맛이 쓰다'는 뜻이다. 알로에 잎은 물 95%와 고형 성분 5%로 구성된다. 잎을 자르면 노란색 즙이 나온다. 이 즙이 알로에가 다양한 웰빙 효과를 발휘하게 하는 주역이다. 이 즙을 농축, 건조시키면 알로에 가루가 얻어진다. 알로에 즙을 과다 섭취하는 것은 곤란하다. 위통, 경련, 설사 등 부작용이 유발될 수 있다. 알로에는 유럽과학생약협동체에 등록된 비교적 안전한 생약이다. 그러나 의사의 지시 없이 임의로 2주 이상 사용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알로에를 섭취하면 체내에 프로스타글라딘 E2가 분비된다. 이 물질은 자궁수축, 혈관 확장, 혈압 하강, 기관지 확장, 장관 수축 같은 증상을 유발한다. 따라서 현기증, 치질, 출혈 환자는 함부로 알로에를 섭취해선 안 된다. 소화기가 약한 사람과 임산부에게도 권장되지 않는다. 알로에가 찬 성질을 지닌 데다 기운을 아래로 끌어내리는 성질이 강하기 때문이다. 모유를 먹이는 산모에게도 추천하기 힘들다. 알로에 성분이 모유를 통해 아기에게 전해질 수 있어서다. 한방에선 몸에 열이 많은 사람에겐 권장하나, 몸이 찬 사람에겐 섭취하지 말라고 충고한다. 설사를 자주 하거나 생리 중이거나 손발이 찬 사람과도 '궁합'이 잘 맞지 않는다.

 

글 / 중앙일보기자 박태균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라디움 2017.01.17 0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64
Today152
Total2,096,534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