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치아담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11.01 영화 속 건강 2 패치 아담스
  2. 2019.10.18 영화 속에서 찾은 건강 이야기





지난 블로그를 통해서 소개한 픽션 주인공인 닥터 패치 아담스와 실제 인물인 노먼 베쑨(1890.3~1939.11)에 대하여 비교하여 보고자 한다. 영화의 주인공인 패치는 까마귀 모자와 가짜 코, 물방울 무늬 가운을 입고 환자를 만난다. 그의 진료방식은 웃음을 통해 병을 치료하는 그것이다.



파란만장하지만, 인간에 대한 애정이 치료의 첫 걸음이라는 확신을 의심하지 않는 그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이다. 패치 아담스는 불행한 가정 환경에서 자라나 자살 미수로 정신병원에 감금되어 심하게 우울증을 앓고 있었으며, 만학도의 나이에 의대에 입학하게 된다.


삶의 방향을 잃고 방황하던 그는 정신 병원의 동료환자를 도울 때 자신의 문제가 치유됨을 깨닫고 새로운 삶의 희망을 얻는다. "상처를 치유하다"라는 의미의 'Patch'라는 이름을 갖고 정신병원을 퇴원하게 된다.



그의 꿈은 사람들의 정신적 상처까지 치료하는 진정한 의사의 길. 2년 후 버지니아 의과대학에 입학한 괴짜 의대생 패치는 3학년이 되어서야 환자를 만날 수 있다는 규칙을 무시하고 빛나는 아이디어와 장난기로 환자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치유하려고 환자들을 몰래 만난다. 이 사실을 안 학교측이 몇 번의 경고 조치를 내리지만 그는 아랑곳하지 않고 기행을 계속한다.



노먼 베쑨은 할아버지를 따라 의대에 입학한 후 닥치는 대로 일을 하면서 학비를 번다. 그는 24세 때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하고자 프랑스로 가고, 또 부상을 당해 귀환하나 박사학위 취득 후 다시 영국으로 가 군인이 된다.


20대를 전쟁과 함께 보낸 그는 디트로테이트에서 첫 개인병원을 열게 되지만 환자들 대부분은 가난 때문에 제때 치료하지 못해 나빠질대로 나빠진 상태였다. 그는 가난한 환자들의 차트에 병명을 '폐결핵'으로 써야 할지, '가난'으로 써야 할지 고민하는 중 7년 동안 결핵과 싸워온 것을 써먹을 스페인 내전(1936) 에 참여하게 된다.


그는 옌안에서 마오쩌뚱을 만난 뒤, 진찰기 지역 팔로군의 의료 책임자로 임명되어 전선 한가운데 뛰어 들어 죽어가는 병사들을 살리고 턱없이 부족한 의료진을 확보하기 위해 중국인 의사들을 양성하기 시작했다.


그는 자신이 가르친 중국인 의사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의사들이여 부상병이 찾아오기를 기다리지 말고 그대들이 먼저 그들을 찾아가시오” 지독할 만큼 철저한 그의 헌신에 감동한 중국인들은 그를 백구은(白求恩)이라고 불렀다. 그의 성 베쑨의 발음에서 착안했지만, 은혜를 베풀어 사람을 구하는 백인이라는 뜻도 가지고 있었다.



스페인 내전 피해자를 치료하는 것을 넘어서 내전의 실상을 알리기 위해 강의를 다녔고, 중국 대륙을 구제하기 위해 의료현장에 뛰어들고, 20여 곳에 병원을 설립하고 의료 체계를 혁신했다. 그는 의사라는 직업으로 부를 추구하기보단 자신의 능력을 통해 더 낮은 곳에 있는 사람들에게 구원의 손길을 건네주는 것을 택했다.


패치 아담스라는 영화에서도 "환자를 만나지 말고, 인간을 만나라"는 좌우명이 나온다. 질병을 돌보되 사람을 돌보지 못하는 의사를 작은의사(小醫)라 하고, 사람을 돌보되 사회를 돌보지 못하는 의사를 보통의사(中醫)라 하며, 질병과 사람, 사회를 통일적으로 파악하여 그 모두를 고치는 의사를 큰의사(大醫)라 한다고 한다.


이 영화는 그것이 세균이든 사회체제이든 인간의 건강과 생명을 좀먹는 것이라면 그 대상을 가리지 않고 온몸으로 맞섰던 진정한 큰 의사이다. 영화 속의 의사와 환자의 모습을 봄으로써 건강과 인생의 깊이를 터득하고, 공동체 안에서 이웃과 삶을 나눌 수 있는 준비를 할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을의 한가운데, 선선한 날 건강과 차별을 넘어선 일대 전기의 영화부터 소개하고 싶다. <대단한 유혹, 2003>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거짓말이 가지고 있는 매력을 고스란히 스크린으로 옮겨놓은 작품이다. 순박한 섬 마을 사람들이 똘똘 뭉쳐 한 명의 의사를 유혹하기 위해 기발한 연극을 꾸민다는 설정의 영화다. <대단한 유혹>은 신선하고 활기찬 ‘캐나다산’ 휴먼 코미디 영화다.



‘에로 영화’ 코너에나 어울릴 법한 영화 제목 <대단한 유혹>. 영화의 제목만 알고 온 분이 있다면 야한 영화를 기대하지 마시라. <대단한 유혹>의 배경이 되는 퀘백 주의 생 마리 섬은 불어를 쓰는 캐나다 내 불어권 지역일 뿐이다.


그리고 권력, 병원과 전체주의로부터의 자유를 그린 명화 세편이 있다.


첫째, 패치 아담스. 단순한 병과의 싸움이 아니라 인간을 치료하는 것, 환자의 병명을 볼 것이 아니라 이름을 불러줄 것. 이런 생각은 의대 교수들의 엄숙주의와 일대 접전을 치르는데, 우리 현실에서도 충분한 논쟁거리가 될 만하다. 파킨슨병을 앓고 있었고, 몇 년전(2014) 자살한 배우 로빈 윌리엄스의 명연기를 볼 수 있다.



두번째는 뻐꾸기둥지로 날아간 새. 정신병원이라는 우화적인 공간에서 벌어지는 이야기. 미국이라는 구조, 정신병원이라는 구조에서 두 개의 축이 교차로 전개되는 영화다. 구조가 잘못된 걸 알지만 그곳에 적응하면 어느 순간 날개를 펴는 법을 잃게 된다.


비슷한 영화인 스탠리 큐브릭의 시계태엽 오렌지(1971), 한나 아렌트의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에 붙였던 부제처럼 악은 이처럼 모든 인간에게 평범하고도 보편적으로 존재한다. 인간은 선과 악 사이에서 조율의 정도를 가늠하고 어정쩡한 선택을 할 뿐이다.


보상이 없다면 선을 행하지 않는다는 말은 뒤집어 말하면 처벌이 있다면 악을 행하지 않겠다는 말과 같은 것이다. 인간의 본성은 보상이 없더라도 선을 행하며, 처벌이 없더라도 악은 행한다.



셋째는 닥터 지바고. <콰이강의 다리>, <아라비아의 로렌스>의 뒤를 이어 명장 데이비드 린이 다국적 자본으로 만든 또 한편의 대작. 보리스 파스테르나크의 원작을 바탕으로 혁명의 격랑기에 실려간 시인 지바고의 삶과 사랑을 낭만적이고 비극적인 정조로 꾸며냈다.


소설이 혁명과 예술가의 운명을 병치시켰다면 영화는 아름답지만 불행했던 사랑이야기에 조금 더 무게를 실었다. 낭만적인 이야기를 유장한 호흡으로 옮겨 고전적 영화미의 정점에 오른 작품이다. 



의료인으로서 일대기를 그린 닥터 노먼베쑨과 체게바라 영화는 각각 닥터 노먼베쑨(2006)과 체게바라뉴맨(2010)으로 우리에게 다시 다가왔다. 


역사적으로 의사들이 인도주의적인 의료 실천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였다. 노먼 베쑨은 스폐인 내전과 중국혁명에 참가, 혁명가들을 치료하다가 패혈증으로 목숨을 잃었고, 슈바이처는 철학자와 음악가로서의 명성을 깨끗이 버린 채 가난과 질병으로 인해 목숨을 잃는 아프리카인을 위해 일평생을 헌신했다.


장기려 박사는 영세민과 행려병자들을 위해 무료진료소를 세우는 등 1995년 죽는 그날까지 인술을 베푼 것으로 유명하다. 


과거에 만들어진 영화 중 이들 영화는 길이 기억될 휴머니즘 영화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51
Today96
Total2,130,560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