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들어 걷는 게 불편해서 병원에 갔는데 왼쪽 평발이 의심된다는 판정을 받았다. 30년 넘게 잘 걸으며 살았는데 갑자기 평발이라니. 증상은 이렇다. 걸을 때마다 왼쪽 발 가운데 부분이 저리다. 20분만 걸어도 발 중앙에 바늘로 찌르는듯한 통증이 느껴져 쉬어야 한다. 운동할 때마다 여간 성가신 일이 아니었다.

 

 

평발은 발의 유연성·균형감을 높이고 발이 받는 하중과 지면 충격을 분산·흡수하는 발바닥 안쪽의 아치가 낮아지거나 사라진 상태를 뜻한다. 평발이 심해질수록 발목이 안쪽으로 젖혀진다.

 

발의 앞부분이 바깥쪽으로 벌어져 팔자걸음을 걷게 된다고 한다. 평발이 더 심해지면 발이 체중을 견디기 힘들어진다. 이로 인해 뛰거나 걸을 때 발목과 발바닥을 중심으로 통증이 생긴다. 평발의 원인은 유전, 족근결합, 후방 경골근건의 기능장애, 외상성, 신경병성 등 다양하다. 또 그 원인에 따라 평발의 심한 정도가 달라질 수 있다.

 

 

평발은 유연성 평발과 강직성 평발로 나눠진다. 유연성 평발의 경우 체중 부하가 있을 때만 발바닥이 편평해지고, 대부분 성장하면서 자연스럽게 좋아진다. 전체 평발의 95%가 유연성 평발이다. 유연성 평발은 치료할 필요가 없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출신 박지성 선수도 유연성 평발이었지만 ‘두 개의 심장’으로 불리는 등 활약했다.

 

다만 나머지 5%는 강직성 평발로, 서 있을 때뿐 아니라 앉아있을 때도 발바닥에 아치가 형성되지 않는 평발이다. 인대·근육·뼈 등에 이상이 있어 저절로 좋아지기 어렵다. 또 체중 부하와 관계없이 편평함이 지속돼 피로감·통증이 동반된다. 다행히 필자도 강직성 평발은 아니라고 했다.

 

 

본인이 걷거나 서 있을 때뿐 아니라 앉아있을 때도 발바닥이나 발목 통증이 있다면 강직성 평발을 의심해 봐야 한다. 강직성 평발을 정확하게 진단하려면 발을 땅에 디딘 상태에서 발의 측면 및 전후면을 X선 촬영을 해봐야 한다. 이후 전문의의 상담을 받아 치료하는 것이 좋다.

 

평발 치료법은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로 나눠진다. 교정용 안창을 착용하거나 운동 요법을 실시하는 게 비수술적 치료다. 수술적 치료는 원인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달라질 수 있다. 우선 뼈를 깎아 발의 아치를 만들어주는 절골 교정술, 발의 관절 운동 범위를 제한시키는 관절 제동술, 발의 아치를 만들어 주는 힘줄에 기능 저하가 있을 때 시행하는 힘줄 이전술 등이 추천된다. 다만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평발이 심한 경우엔 절골 교정술을 하는 게 일반적이다.

 

 

아무리 유연성 평발이라도 장시간 걷거나 운동할 때 통증을 느낀다면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요구된다. 특히 축구 등 격한 운동은 피해야 한다. 또 굽이 너무 높거나 낮은 신발을 피하고 쿠션이 있는 편한 신발을 선택한다. 특히 유연성 평발의 경우라도 체중이 늘어서 지탱해야 할 무게가 커지면 통증이 생길 수 있으니 꾸준한 운동으로 몸 관리를 하는 것이 요구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잘 놀던 아이가 갑자기 다리가 아프다면서 칭얼댈 때가 있다. 이럴 때 보통 집안 어른들은 키 크려고 그러는 거라며 아이를 안심시키고 다리를 주물러준다. 그러면 대개는 통증이 가라앉으며 아이도 편안해한다. 2세부터 8세까지의 아이들, 특히 움직임이 많은 남자아이들에게서 흔히 나타나는 성장통이다.

 

그러나 아이들이 다리 아픈 게 다 성장통은 아니다. 일시적인 성장통이 아니라 진짜 병이 생긴 건데도 성장통으로 착각하고 방치해 병을 더 키우는 경우가 종종 있다. 성장통과 성장통이 아닐 수 있는 경우를 정확히 어떻게 구분하는지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알아둘 필요가 있다.

 

 

양쪽 다리가 밤에만 아파

 

사실 성장통이라는 말이 의학적으로 정확한 용어는 아니다. 아이들의 성장 작용 자체가 통증을 만들지는 않기 때문이다. 한창 성장하고 있는 아이들에게 잘 생긴다는 의미에서 쓰이는 용어라고 보면 된다. 전문의들은 성장통을 보통 비특이적 하지통증으로 분류한다. 특별한 원인이 없는데 다리가 아프다는 의미다.

 

성장통의 가장 큰 특징은 통증이 양쪽 다리에 동시에 나타난다는 점이다. 한쪽 다리만 아픈 경우는 드물다. 아이가 아프다고 호소하는 부위는 주로 넓적다리나 종아리 주위이고, 낮에 활동을 많이 한 날일수록 더 심하게 앓는다. 통증이 지속되는 시간은 길어야 1시간 정도이며, 통증이 나타나는 시간대는 대개 밤이다. 낮에 잘 뛰어 놀다가도 밤이 되면 다리가 아프다고 보채는 것이다. 다리 통증 때문에 아이가 자다가 깨기도 한다. 하지만 아침이 되면 언제 아팠냐는 듯 멀쩡해지는 게 성장통의 또 다른 뚜렷한 특징이다. 이런 증상이 일정 기간 동안 반복되며, 때로는 수주 동안 지속되기도 한다. 그러나 초등학교에 들어갈 무렵이 되면 대부분 사라진다.

 

이런 증상이 있을 때 혹시나 하고 아이를 병원에 데려가 봐도 피검사나 X선 검사 등에서 아무런 이상이 발견되지 않는다. 때문에 근육에 더 무리가 가지 않도록 편안한 자세로 충분히 쉬게 하는 것 외에는 별다른 치료법이 없다. 아이가 너무 아파할 때는 당황하지 말고 아이를 안고 토닥거려주며 안심시킨 다음 혈액순환이 잘 되도록 다리를 주무르거나 따뜻한 물로 찜질을 해주면 된다. 이렇게 하면 아이는 대부분 편안해하거나 잠이 든다. 부모가 너무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면 아이가 통증에 더 민감해질 수 있다.

 

 

왜 생기는지는 가설만 분분

 

성장통이 왜 생기는지는 전문가들도 아직 정확히 모른다. 성장하는 시기에 뼈가 자라는 정도와 근육, 인대 같은 뼈 주변 조직의 성장 속도가 다르기 때문에 나타나는 일종의 근육통이라는 설, 뼈가 자라면서 뼈를 싸고 있는 골막이 늘어나 주위 신경을 자극하기 때문이라는 설, 발달이 아직 덜 된 어린 근육이 낮에 심하게 움직이느라 피로해져서 저녁에 통증이 나타나는 거라는 설 등이 모두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을 뿐이다.

 

최근에는 비타민D 부족이 성장통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일 거라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최근 2년간 비특이적 하지통증으로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을 찾은 2~15세(평균 나이 5.2세) 어린이 140명의 혈중 비타민D 농도를 측정했더니 약 95%인 133명이 정상치(혈액 1ml당 30ng)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또 이들 중 70%인 98명이 가을과 겨울에 내원했고, 나머지 30%만이 봄과 여름에 병원을 찾았다. 비타민D가 음식으로 섭취하거나 햇빛을 받아야 체내에서 만들어지는 영양소라는 점에서 성장통과 비타민D의 연관성을 추정해볼 수 있는 분석 결과다.

 

성장통을 피하는 방법으로는 튼튼하게 자라는 게 최선이다. 평소 아이가 근육과 골격 형성에 필수인 단백질과 칼슘, 아연, 대사기능 활성화에 필요한 비타민과 미네랄 등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도움이 될 것으로 전문의들은 설명한다. 아이가 인스턴트식품이나 가공식품을 너무 자주 먹으면 미네랄이나 비타민이 부족해져 성장통이 생길 우려가 높아질 수 있다.

 

 

성장통 아닌 다리 통증도 다양

 

다리 통증과 함께 열이 나거나 다리를 주물렀을 때 더 아파하는 경우, 아픈 부위가 관절이거나 색이 붉어졌거나 부은 경우, 외상을 입은 뒤 다리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 다리를 절거나 잘 걷지 못하는 경우, 한쪽 다리만 아프다고 하는 경우, 통증이 3주 이상 계속되는 경우, 아침이나 낮에도 계속 아프다고 하는 경우 등은 성장통이 아닐 가능성이 있다. 이럴 때는 반드시 전문의에게 진찰을 받고 다른 병이 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상처를 입은 부위로 세균이 침투해 염증이 생기는 화농성관절염, 감기와 성장통을 합친 것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는 소아 류마티스관절염, 엉덩이뼈와 허벅지뼈를 잇는 고관절을 둘러싼 막 일부에 염증이 나타나는 일과성고관절활액막염 등이 성장통과 흔히 헷갈리는 소아 정형외과 질환들이다. 이런 병은 제때 적절히 치료하지 않으면 성장판이 망가지거나 다른 부위에까지 합병증을 키울 수 있다고 전문의들은 지적한다.

 

O자나 X자 모양 다리, 평발 등 구조적인 이상이 있는 경우에도 하지 일부에 과부하가 걸려 무릎 주변에 통증이 생길 수 있다. 이처럼 어린 아이들의 하지 통증은 원인이 매우 다양하다. 아이가 다리가 아프다고 할 때 무조건 성장통이라고 섣불리 자가진단하지 말고 증상을 세심하게 관찰해야 하는 이유다.

 

글 / 한국일보 문화부 임소형 기자
도움말 : 주선영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정형외과 교수

김하용 을지대병원 소아정형외과 교수

곽윤해 한림대성심병원 소아정형외과 교수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70
Today490
Total2,481,254

달력

 « |  » 202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