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렴구균예방백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9.18 호흡기에 찾아온 노화, 노인성 폐렴

 

 

 

 

 

 

폐렴은 세균이나 바이러스와 같은 병원균이 폐에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나이와 상관없이 누구나 폐렴에 걸릴 수 있지만, 65세 이상의 노인은 폐렴에 더 취약하다. 폐렴에 더 잘 걸릴 뿐만 아니라, 치료가 잘 되지 않아 합병증이 생기거나 사망하게 되는 경우도 더 빈번하다. 2012년도 우리나라 사망원인 순위를 보면 폐렴이 6위인데, 특히 노인의 경우 젊은 사람에 비해 사망률이 3~5배 정도 높다고 알려져 있다.   

 

 

폐렴처럼 보이지 않는 노인성 폐렴 증상

 

폐렴의 흔한 증상은 기침, 열, 가슴 통증, 호흡 곤란, 가래 등이 있다. 특히 갑자기 고열이 나면서 기침과 함께 누런 색의 끈적끈적한 가래가 나올 경우에는 꼭 폐렴을 의심해야 한다. 그 밖 에 구토, 설사 등도 있을 수 있으며, 심할 경우 혈압이 떨어지거나 의식이 저하되는 경우도 있다. 그 러나 이러한 폐렴의 증상은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어 증상만으로 정확한 진단 을 내리기는 어렵다.

 

특히 노인성 폐렴의 경우 일반적인 폐렴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주의를 요한다. 기 침, 열, 가래와 같은 증상은 우리 몸이 병원균과 싸우면서 나타나는 현상인데, 노인의 경우 면역력 이 취약하여 이러한 증상들이 느리게 나타나거나 없을 수도 있다. 또한 식욕 부진, 전신 무력감, 의 식 저하, 헛소리 등과 같이 폐렴과는 상관없어 보이는 증상들만 나타날 수도 있어 폐렴 진단이 늦 어질 위험이 있다.

 

 

규칙적인 생활이 최고의 예방법

 

폐렴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식사와 운동을 통해 몸의 면역력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술과 담배가 폐렴에 걸릴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으므로 이를 피하는 것도 필요하다. 병원균의 전파를 막기 위해 손을 자주 씻는 것도 도움이 된다. 뇌졸중 등의 후유증으로 거동이 불편한 노인의 경우 반복되는 흡인(음식물이 기도로 넘어가는 것)이 폐렴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식사를 할 때는 꼭 앉아서 하고 사레가 들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폐렴구균예방백신을 맞는 것도 도움이 된다. 65세 이상자, 흡연자, 알코올 중독, 당뇨, 심장 질환, 폐 질환, 간 질환 등의 경우에는 폐렴구균예방백신을 맞는 것이 좋다. 가끔 폐렴구균예방백신을 맞 으면 폐렴에 걸리지 않는 것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폐렴구균예방 백신의 효과는 폐렴에 걸릴 가능성을 줄여주고 폐렴이 심각해질 가능성을 줄여주는 것이다. 독감 이 폐렴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매년 가을에 독감예방접종을 맞는 것도 필요하다. 

 

 

노인성 폐렴이라면 바로 전문의에게!

 

노인의 경우는 폐렴에 취약하므로 조금이라도 증상이 있다면 꼭 병원에 내원하여 전문의 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가장 중요한 치료는 항생제이다. 기침약, 가래약, 해열진통제 등은 폐렴 에 의한 증상을 완화시켜주는 역할을 하지만 폐렴 자체를 치료하는 것은 아니다. 가벼운 폐렴은 집에서 먹는 항생제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환자 상태에 따라 입원 치료가 필요할 수 도 있다. 노인의 경우 입원 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더 많고 회복 속도도 느린 편이다. 일반적으로 항 생제 투여 후 2~3일 정도면 증상이 좋아지기 시작하며, 적절한 치료가 되었을 경우 보통 1~2주 정 도면 대부분 회복 가능하다.

 

글 / 박선철 교수(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호흡기내과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51
Today1,191
Total1,880,351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