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정관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25 직장인의 성공을 부르는 표정, 이미지 관리법 (5)

  우리 인생의 대부분은 만남과 만남에서 이루어진다. 친구, 배우자, 선∙후배, 동료와의 만남에서 삶의
  그림이 그려지는 것이다. 메긴슨(L.C.Megginson)은 첫 만남, 즉 첫인상에서 호감을 주면 심리적 계약
  발전하여 신뢰가 형성되고 영향력이 커지지만 거부감을 주면 계약 발전에 실패하여 관계가 정지된다
  고 했다.  첫 만남에서 상대에게 호감을 주면 다음의 만남으로 이어져 대인관계에서 영향력이나 신뢰
  감이 형성되지만 반대로 호감을 주지 못하면 이후의 모든 인간관계는 그 순간 정지되고 만다. 모든 사
  회적 만남은 인격과 인격의 만남이 아니라 이미지와 이미지의 만남인 것이다.

 

 

그럼 무엇이 첫인상을 결정할까?


연구에 따르면 외모가 80%, 목소리가 13%를 차지하며, 많은 사람들이 중요하다고 믿는 인격은 불과 7%밖에 작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되어 있다. 한 개인의 이미지는 표정, 헤어스타일, 패션, 자세, 스피치, 매너와 에티켓, 보디랭귀지(제스처) 등에 의해 결정된다. 인간관계의 첫 관문은 첫인상에 달려있다.

첫인상을 결정짓는 시간은 불과 1~2초 만에 결정된다. 이 짧은 시간에 개인과 기업의 이미지가 전달되고 곧바로 업무의 성패로 이어지는 것이다. 첫인상을 결정짓는 가장 큰 요소는 얼굴이다. 얼굴은 모든 대인관계의 첫 관문이다. 아무리 멋진 패션과 자태를 뽐내는 사람이라도 얼굴이 굳어 있으면 상대에게 결코 좋은 느낌을 전달할 수 없다.

적어도 첫 만남에서의 상대는 우리의 얼굴을 보고 우리를 읽어낸다. 상대는 우리가 원하든 원하지 않던 얼굴의 느낌으로 차갑다, 따뜻하다, 부드럽다, 강하다, 푸근하다, 예리하다는 등의 일방적인 판단을 하게되는 것이다. 첫 만남은 누구나 어색한 상황이라 표정이 경직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직장생활을 하는 일상에서도 늘 표정이 굳어있는 사람들이 허다한 것이 문제다.


필자가 이미지컨설팅을 통하여 만난 고객들 중에 경직된 얼굴을 가진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정작 기분이 나쁘지 않은데도 남에게 불만이 있는 사람으로 비쳐진다는 것이 문제인 것이다. 그들은 왜 자신의 의도와는 다르게 늘 뭔가 불만에 가득 차 있는 듯한 표정의 소유자로 굳어졌을까. 그것은 단순한 표현 습관에서 원인을 찾아야 한다.

이런 유형은 한마디로 표정이나 이미지 지수가 낮은 사람들이다. 이 시대가 요구하는 비주얼 이미지의 중요성을 크게 인식하지 못한 경우이
다. 이들 중에는 웃는 얼굴에 대한 편견으로 미소가 가식적으로 보일 것이라며 본능적으로 거부하기도 한다. 미소는 의식이지 가식이 아니다. 의식은 긍정적인 개념이고 가식은 남을 속이기 위한 부정적인 개념이다.

친구나 동료, 상사에게 미소 짓는 것이 어떻게 가식인가. 이미지는 ‘의식하는 것’ 에서 시작된다. 평정의 마음을 찾아서 의식적으로 미소를 지으려고 노력하고, 의식적으로 부드럽고 친절한 말투를 구사한다면 한 사람의 정체성은 긍정적으로 변화하기 시작한다. 물론 이미 굳어버린 표정이 한 순간에 바뀌기를 기대해선 안 된다. 자신의 긍정적인 표정을 늘 의식한다면 점점 변화되어 멋진 직장인이 될 수 있다.


아름다운 미소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는다.

작은 것부터 시작해보자. 적어도 인사할 때만은 미소를 띄어보는 것은 어떨까? 반드시 상대의 눈을 쳐다보고 입 꼬리를 올리고 웃으면 표정이 부드러워 진다. 여가 시간에 거울 앞에서 입 꼬리를 올리고 웃는 연습을 해 보라. 이때 양 입 꼬리를 올리는 기분으로 ‘위스키’ ‘와이키키’ 라고 소리 내면 입 꼬리 근육을 단련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보다 쉽게, 자연스러운 미소를 연출할 수 있다.

무의식중에도 멋지게 웃는 연습을 해보자. 웃는 연습이라는 것은 입꼬리의 양옆을 올려주는 연습이다. 웃는 얼굴을 만드는 연습에서는 웃는 표정을 짓지않고 두검지로 입꼬리를 올려주면서 여러 형태의 웃음을 관찰해본다. 그리고 그 중에 어떤 웃음이 자신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가 살펴보자. 이 연습을 정확히하면 어떤 상황에서도 무의식중에 멋지게 웃는 얼굴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처음 전신 운동을 하면 몸의 근육이 아프다가 얼마 지나면 괜찮듯이 처음에는 입 언저리 근육이 피곤해져서 약간 아플지 모르지만 익숙해지면 아무렇지도 않다. 처음에는 의식적으로라도 웃어 보는 것이다. 업무상 만나는 사람들과 눈이 마주칠 때마다 가족, 이웃, 동료 등 아는 사람과 마주칠 때는 무조건 미소를 띠어야 한다는 공식을 머릿속에 입력시켜라. 그러면 당신의 얼굴은 점점 좋은 느낌을 주는 얼굴로 변화될 것이다. 더불어 당신의 삶은 더욱 윤택해질 것이다.



그 외에 호감을 주는 첫인상을 위해서 갖추어야 할 요소들을 몇 가지 더 살펴보자.

헤어스타일은 남녀 모두 자신의 얼굴형에 잘 어울리는 스타일로 단정해야 하며 지나치게 튀는 염색 컬러는 금물이다. 특히 여성의 경우 긴 생머리일 때는 단정하게 뒤로 묶거나 깔끔하게 틀어 올려 주면 여성스러운 매력이 가미된다. 메이크업은 여성의 전유물이라고 여겨졌지만 점점 현대 남성들도 자신의 얼굴의 결점을 커버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가령 남성의 눈썹이 눈두덩에 덥수룩하면 어두운 이미지를 주므로 눈썹전용 면도칼로 깔끔하게 정리한다든지, 너무 옅은 사람인 경우 그리지 않은 듯하게 자연스럽게 그려주면 훨씬 산뜻해 보인다. 가끔씩 직장 여성의 노 메이크업한 얼굴을 보면 참 답답하게 여겨질 때가 많다. 은은하게 화장하면 훨씬 매력이 돋보일 텐데 하면서 말이다.

그녀들 대부분이 맨 얼굴에 자신이 있어서 그런 것 같진 않고 스스로 자신의 얼굴을 가꾸는 일을 포기한 것이라고 본다. 사실 여성의 메이크업만큼 짧은 시간에 가장 큰 효과를 내는 매력 업그레이드 과정은 없다. 그러나 지나치게 짙은 메이크업 또한 바람직하지 못하다.

투웨이케익으로 두껍게 바른 피부화장, 눈썹은 추켜올려 그려서 자연스럽지 못한 느낌을 준다든지, 지나치게 작거나 크게 그리거나 혹은 칙칙하게 검은빛 도는 립스틱 컬러를 바른 입술 화장 등은 마이너스 이미지를 줄뿐이다.

복장은 깔끔하고 단정하게 차려 입어야 한다. 남자의 경우 정장을 입을 때엔 슈트를 제대로 입는 법을 알고 입는 것이 좋다.
여자의 경우 속옷이 비치거나 신체의 노출이 심한 옷은 삼가야 한다. 특히 허리를 숙일 때 허리살이 보이는 것은 매우 흉하다. 상의의 길이가 짧을 경우엔 반드시 속옷을 입어 맨살이 보이지 않도록 하자.

자신에게 어울리면서 직업적인 특성에도 맞는 컬러를 선택하는 것도 중요하다.
상대에게 신뢰감과 정중함을 주는 컬러는 어떤 것일까. 너무 짙지도 옅지도 않은 중간색 톤의 회색 계열과 파스텔감색계열의 슈트를 입으면 세련되면서도 깔끔한 이미지를 준다. 너무 옅은 색의 슈트는 자칫 능력과 신뢰감을 주지 못할 수도 있고 너무 짙은 색의 슈트는 스스로 무언의 권위감을 나타내는 것이다.

특히 검정색은 입은 사람의 표정을 경직되게 하여 고객에게 좋은 이미지를 전달할 수 없다. 셔츠는 화이트나 아이보리, 블루셔츠가무난하다. 격식을 차린 정장을 입어야 하므로 반팔셔츠는 입지 않는 것이 좋다. 타이의색은 슈트나 셔츠보다 짙은 색이 깔끔해 보인다. 무늬는 작은 물방울무늬나 솔리드(Solid; 무늬 없는 무지 스타일. 눈에 뜨이지 않을 정도의 아주 작은 무늬)가 무난하다.

 

 


마지막으로 세련된 인사는 한 사람의 품격을 나타내는 중요한 요소다.

고객에게 무조건 인사를 열심히 한다고 좋은 것은 아니다. 인사는 제대로 잘해야 하는 것이다. 표정없는 기계적인 인사는 오히려 상대에게 부담감만 줄 뿐이다. 정중한인사를 한답시고 허리를 지나치게 많이 숙이면 덜세련되어 보인다. 인사는 정중하게하되 세련되게 해야 하는 것이다.

고객의 눈과 마주치는 순간, 미소 띤 얼굴로 ‘어서 오십시오’ 하고 밝은 목소리로 인사해보라. 고객은 물론이고 자신의 기분마저 상쾌해질 것이다. 시대가 급박해지고 경쟁이 치열해질수록, 경쟁력을 좌우하는 무기들은 점점 더 평준화된다. 그리고 ‘작은차이’ 가 그 평준화된 틈을 비집고 성패를 결정하는 변수가 되기도한다. 이미지의 ‘한끗차이’ 하나가 성패를 좌우할 수도 있는 시대가 된 것이다.
변화무쌍한 이 시대의 물결을 타지못하는 사람은 점점 도태되고 말것이다. 21세기는 이미지 커뮤니케이션 시대다. 현대인에겐 실제보다는 피상에 의한 느낌(이미지)이 더 중요시되고 있다. 제아무리 업무 실력이 뛰어나다 할지라도 사회가 요구하는 전략적 이미지, 즉 자신의 직위에 걸맞은 이미지를 연출하지 못하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조직에서 밀려나게 된다.

이미지메이킹은 연예인이나 특정인들만 하는 것이 아니다. 개성이 존중되는 개인 중심 시대에 삶의 질을 추구하는 현대인 모두에게 필요한 도구인 것이다. 외적 이미지의 개선이 이루어지면 심리적으로시너지가발생하여자신감도증폭되는경험을해보라. 이제 이미지는 단순히 치장하는 것이 아니라 ‘경영’ 을 하는 개념으로 받아들여야한다. 이미지로 경쟁력을 높일수 있어야한다.

당신만의 최상의 이미지가 구축되어 있으면 성공을 향한 길목에서 만나는 장애물들은 쉽게 극복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으면 경쟁사회에서 낙오자가 될 것이다. 한 개인의 이미지는 표정하나에 의해서 결정된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바람직한 외적 이미지의 구축으로 삶의 질을 높이자. 이런 이미지 비전은 타고나는 것이라기보다는 후천적으로 개발하는 것이다. 이제우리는 이미지에 한 판 승부를 걸어야만 한다. 자신의 이미지를 경영할 수 있는 사람이야말로 진정 성공할 수 있는 사람이다!

정연아/ 정연아 이미지테크 소장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62
Today239
Total2,015,417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