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1.07 환경을 지키는 운동 ‘플로깅’





운동을 하면서 환경을 지킬 수 있는 1석2조의 방법이 있다면 어떨까?


최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플로깅(plogging) 일명 줍깅으로 불리는 운동법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스웨덴에서 시작된 플로깅


플로깅의 어원은 줍다라는 뜻의 스웨덴어인 'plocka upp'과 영어 단어인 'jogging'이 합쳐지면서 만들어진 합성어이다.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은 스웨덴 시민들이 도로나 공원에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 등을 주우면서 운동이 시작됐다.



이 운동에서 필요한 장비는 쓰레기를 담을 비닐봉지가 전부다.


평소대로 조깅을 하면서 쓰레기를 만나면 허리를 숙이며 봉지 안에 쓰레기만 넣으면 끝이다.


사실 쓰레기 줍는게 뭐가 어렵냐겠지만 그 잠깐 동안 앉았다가 다시 일어나는 신체 움직임이 헬스의 스쿼트나 런지 자세와 비슷하다는 점에서 확실한 운동효과를 보장할 수 있다.


줍는 방법도 줍는 공간도 따로 규칙이 정해지지 않았다는게 이 운동의 매력이기도 하다.


삼삼오오 뜻이 맞는 지인들이 함께 산이나 해변, 공원 등을 산책하고 조깅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것만으로 운동효과를 톡톡히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 해외에서는 이러한 환경을 생각하는 움직임이 커지면서 플로깅도 유행처럼 번져 하나의 트렌드가 돼 버렸다.



한국도 한강을 중심으로


좋은 것은 나누면 배가 된다고 하지 않았던가. 한국에서도 지난 2018년 한강을 중심으로 플로깅 운동회가 개최됐다.


운동을 통해 몸이 튼튼해지고 좋은 일을 하면서 마음도 건강해지는 1석2조의 효과를 누린 셈이다.


이러한 플로깅은 쓰레기를 줍는 행위를 일컫는 비치코밍(beachcombing)과도 내용을 같이한다.


바닷가를 빗질하다는 뜻의 비치코밍은 과거 폐선박의 생필품이 해안가로 떠밀려올 경우 줍는 행위에서 시작됐지만 최근에는 사회적 문제가 된 바다쓰레기를 줍는 행위를 일컬어 비치코밍이라고 불리고 있다.


또 비치코밍을 하는 사람을 비치코머(beachcomber)라고 일컬으며, 장소만 바꾸어 도시에서 쓰레기를 줍는 행위를 시티코밍(citycombing) 그리고 도시에서 쓰레기를 줍는 사람을 시티코머(citycomber)라 한다.


과거 비치코밍이나 시티코밍이 환경을 생각하는 메시지만 담았다면 최근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플로깅은 운동효과를 더 극대화 했다는 점에서 사람들에게 더 인기를 끌고있다.



더 효과적인 플로깅 방법


보통 조깅을 혼자 하면서 플로깅 역시 혼자 참여하는 경우가 많지만 동호회나 지자체 행사 등을 겸해 참여하면 즐거움도 배가되고 동기부여도 얻는 효과가 있다.


또 길가에 방치된 쓰레기를 줍다보니 자칫 손이 다치거나 오염되는 경우가 종종있는데 이를 방지하기 위해 맨손보다는 장갑이나 가벼운 집게를 활용하는 것이 좋겠다.


플로깅에서 줍기만큼 중요한 일이 바로 버리기인데 하루 일정량을 채웠다면 가까운 분리수거함에 꼼꼼하기 분리 배출하는 것이 플로깅의 취지에 가장 부합하는 일이다.



환경을 지키자는 캠페인성 메시지만으로는 많은 사람들을 설득하는데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이 플로깅은 참가자 스스로 운동을 통해 효과를 본다는 점에서 강추 할 만한 착한 운동인 것이다. 가볍게 동네 한바퀴 부터 시작한다면 먼 미래 이 지구가 깨끗해지는 큰 밑거름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51
Today96
Total2,130,560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