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저녁으로 일교차가 큰 환절기가 되면 피부는 건조하고 푸석푸석하다. 

 건강한 피부의 유·수분 함유량은 15~20%지만 환절기에는 10% 이하로 급격히 떨어지기 때문. 

 유·수분 함유량이 떨어지면 피부 자체의 보습기능이 떨어져 작은 자극에도 쉽게 손상되고, 탄력이 떨어지며 주름이 생기기

 쉽다.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때를 밀지 않는다

 

 피부과 전문의들은 때를 미는 것은 피부건강에 좋지 않은 습관이라고 입을 모아 말한다.

 서울대병원 피부과에서 때밀이에 관한 재밌는 실험을 했다.  의대 인턴 학생들을 대상으로 몸의 반쪽은 때를 밀고 나머지 반쪽은 때를 밀지 않은 뒤 피부 수분량을 측정했다.

 

 그 결과, 때를 민 쪽이 때를 밀지 않은 쪽에 비해 피부 속 수분량이 10%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때를 민 쪽에서 피부 표피의 두께가 0.02~0.03mm 정도 얇아졌다. 표피의 두께가 평균 0.18mm이기 때문에 표피의 11~17%를 때라고 생각하고 벗겨낸 것이었다. 

 

 때를 밀면 피부 각질층이 벗겨지는데, 각질은 수분을 머금고 있기 때문에 때를 밀면 수분 손실이 엄청나게 일어난다.  묵은 각질은 28일을 주기로 자연스럽게 떨어져 나가기 때문에 굳이 때를 밀지 않아도 된다.

 

 

 

  고체 비누 보다 물비누를 쓴다

   피부가 건조하면 샤워는 1주일에 세 번만 하고, 사우나 등 본격적인 목욕은 1~2주에 한 번만 해서 피지가 씻겨나가지 않도록 한다.

 특히 팔과 종아리는 원래 피지 분비가 적어서 피부 건조가 심한데, 이런 부위는 샤워할 때 타월이나 비누를 쓰지 말고 맨손으로 물만 끼얹어서 씻도록 한다.

 

 비누를 써야 하면 일반적인 고체 비누보다 중성이나 약산성인 물비누나 폼클렌징을 쓰는 게 좋다. 고체 비누는 알칼리성이 많은데, 알칼리는 피부 장벽을 정상화하는 효소의 기능을 억제해 피부 건조를 악화시킨다.  시판 중인 다양한 형태의 비누 중 중성이나 약산성 제품은 대개 포장에 표시가 돼 있다. 알칼리성 비누는 성분을 표시하지 않은 제품이 많다.

 

 또한 샤워를 할 때는 미지근한 물로 15분이 넘지 않도록 하고, 샤워가 끝나면 약간 물기가 남아 있을 때 3분 이내에 크림 타입의 바디 로션을 바르는 것도 잊지 않는다. 하루에 두 번하는 얼굴 클렌징도 저녁에 한번으로 줄이면 건조함을 줄일 수 있다. 

 

 

 

  수분 크림은 평소보다 1.5배 더 바른다.

   피부가 건조할 땐 수분크림을 평소보다 1.5배 정도 많이 바르면 보습에 도움이 된다. 

 수분크림을 바를 때는 양손을 10회 정도 비벼 손바닥 온도를 높인 후 이마, 눈, 코, 입, 목, 뺨 순서로 피부 결을 따라 문질러 피부 깊숙이 흡수시킨다.

 

 그런데 수분크림을 발라도 여전히 건조하면 주변 습도가 너무 낮을 수 있다.

 수분 크림은 피부 속 수분을 보충하고 수분이 날아가는 것을 막아주지만 주변 습도가 낮으면 그 기능이 떨어진다. 가습기를 틀어놓거나 젖은 빨래, 화분 등 ‘생활가습’에 신경 써야 한다.

 

 

 

  수분 많은 과일, 채소 먹는다

 

 매일 1.5L의 물을 마시면 피부 건조를 완화시킬 수 있다. 그런데 그냥 ‘물’을 먹는 것보다 더 좋은 방법은 수분이 풍부한 과일과 채소를 먹는 것이다. 

 

 과일과 채소에는 수분 뿐 아니라 루테인, 제아잔틴과 같은 파이토케미컬이 들어있어 피부에 효과적으로 수분을 공급한다.  수분 공급에 탁월한 과일은 수박과 귤. 수박은 92%, 귤은 89%가 수분으로 구성돼 있다. 채소 중에서는 오이와 샐러리가 90%가 수분으로 구성돼 있어서 피부건조에 도움이 된다.

 

 

 

 

  Tip. 피부건조에 탁월한 천연팩
   ■ 우유달걀팩

     달걀노른자에 우유와 밀가루를 알맞은 농도로 섞어 피부에 고르게 바른다. 우유는 피부 보습력을 높이고

     달걀은 맑은 피부를 만드는 효과가 있다. 
   ■ 꿀당근팩

      당근은 믹서에 갈아 즙을 낸 후, 꿀과 밀가루를 잘 섞어 바른다. 당근이 피부를 매끄럽게 하고 꿀은 영양

      공급과 피부탄력을 강화시킨다. 

 

 

 

글 /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도움말 /  임이석 신사테마피부과 원장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우리의 피부는 몇 개의 층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게는 표피와 진피로 나눌 수 있습니다.  그리고 표피의 가장 바깥쪽에는 각질층이라고 부르는 층이 존재합니다.  

 이 각질층은 세포핵이 사라진, 즉 죽은 세포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때’라고 부르는 것은 피부의 가장 바깥층인 각질층의 탈락한 세포들과 피부의 분비물, 그리고 먼지들이 합쳐 있는 것입니다. 때를 이루는 분비물들은 땀과 피부에서 나오는 기름과 같은 것들입니다.

 

 때를 벗겨 내면 각질층 밑의 모세혈관이 풍부한 피부가 드러나게 됨으로써, 혈색이 좋고 깨끗해 보일 수 있습니다만, 피부가 정상적인 상태에서 손상을 입은 상태가 되어서 외부의 세균이나 나쁜 물질, 또 습도로부터의 방어벽이 해제된 피부가 되는 것입니다.

 

 

 

  때(각질)와 붙어 있는 각질층, 피부를 보호하고 수분 유지 역할 

 

 때가 붙어 있는 각질층은 그 나름대로 독특한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으로 외부의 세균이나 해로운 물질로부터 방어하는 기능과 피부의 수분을 보호하는 기능입니다.

 

 각질층은 죽은 세포들로 이루어져 있는데, 각질층 아래의 피부 세포들에서 만들어져서 차츰차츰 피부 표면으로 올라오고, 가장 표면에 올라온 각질들은 떨어져 나가게 됩니다.

이렇게 떨어져 나온 각질들이 피부 분비물과 먼지와 합쳐 때가 됩니다.

 

 각질층은 피부 세포들에서 각질로 만들어질 때 독특한 변화를 겪어서 세포 간에 좀 더 단단하게 연결되게 되고, 그래서 외부로부터의 방어벽 역할을 할 수 있게 됩니다.

 

 

 

 

  때를 밀면 각질층 전체가 벗겨지게 되어 피부가 상할 수도..

 

 때를 밀면 탈락한 각질과 분비물만을 벗겨 내는 것이 아니라, 각질층 자체를 벗겨 내게 되고, 더 심한 경우에는 각질층 밑에 살아 있는 세포까지 벗겨 낼 수도 있습니다.

 

 때를 벗겨 내면 각질층 밑의 모세혈관이 풍부한 피부가 드러나게 됨으로써, 혈색이 좋고 깨끗해 보일 수 있습니다만, 피부가 정상적인 상태에서 손상을 입은 상태가 되어서 외부의 세균이나 나쁜 물질, 또 습도로부터의 방어벽이 해제된 피부가 되는 것이지요.

 

이 때문에 피부가 세균에 감염되거나 나쁜 물질에 상하는 경우가 흔하지는 않지만, 보습이 안 되어서 피부가 건조한 상태가 되는 것은 흔히 볼 수 있습니다.

 

 대개 각질층을 손상시키지 않고, 때만을 제거하려면 반드시 때를 밀 필요는 없습니다.

 먼지와 분비물과 같은 것들은 대개 부드러운 비누칠만으로도 충분히 벗겨지고, 각질층에서 떨어져 나온 세포는 한 달에 한두 번씩 계속 교체가 됩니다.

 

 때를 미는 것과 비슷하게, ‘피부를 불리기’ 위해서 뜨거운 탕에 오래 앉아 있는 것도 비슷하게 각질층을 떨어져 나가게 할 수 있습니다.

대개 미지근한 탕에 15분 이내 정도 앉아 계시는 것이 적당합니다.

 

 

 

글 / 손기영 서울대학교 의대 가정의학실 교수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23
Today53
Total2,022,278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