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임수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26 마흔 살 첫 아이! 출산 계획으로 한 번에 성공한 부부 (10)

  갈수록 결혼연령이 높아지면서 고령 출산도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 2008년 결혼한 송택근·이나영 씨 부
  부도 아빠 나이 마흔 살, 엄마는 서른여덟 살에 첫 아이를 낳았다. 결혼이 늦은 만큼 자녀 계획이 시급했
  지만 두 부부는 서두르지 않고 계획임신을 준비했다. 이들 부부를 통해 계획임신을 생각 중인 예비 엄마
  아빠들이 알아야 할 것들을 알아본다.
 

 

계획임신하면 이런 점이 좋아요


“주위에서는 한 살이라도 젊을 때 아이를 낳아야 한다면서 결혼하자마자 아이를 가지라고 했지만, 저희는 7개월간 임신을 준비했어요. 나이가 많으니 오히려 더 준비에 철저해야죠.”

 


엄마 이나영 씨는 “고령 임신을 하게 되면 아이 건강에 대한 걱정이 앞서기 마련인데, 계획임신을 하니 불안감을 떨칠 수 있어서 태교에 더 도움이 된 것 같다” 고 말했다. 자녀를 많이 낳지 않는 요즘에는 건강하고 똑똑한 아이를 낳기 위해 이들 부부처럼 계획임신을 준비하는 경우가 많다.


계획임신을 하게 되면 알코올이나 니코틴, 약물, 방사선 등에 노출되는 것을 미리 막음으로써 건강한 아이를 낳는 데 도움이 된다. 또, 조기에 불임 요인을 발견해 임신성공률을 높일 수 있고, 아이를 기다리는 시간을 충분히 가져 산후우울증을 막는데도 도움이 된다. 워킹맘의 경우 갑작스런 임신으로 인한 업무 스트레스도 받지 않을 수 있다

 

산전검사부터 영양 관리까지 계획한다

 

송택근·이나영 부부의 경우 임신을 계획하면서 가장 먼저 산전검사부터 시작했다. 산전검사는 임신에 적합한 몸 상태인지를 점검하는 것으로 풍진, 간염, 성병, 자궁기형 등에 대한 검사가 필수적이다. 산부인과를 방문해 진단을 받는 뒤, 감염질환인 간염이나 풍진에 면역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면 반드시 예방접종 후 임신을 계획해야 한다.

 

또한 임신으로 인해 고혈압이나 당뇨를 일으키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혈압과 혈당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자궁경부암 검사, 신장 기능, 빈혈 유무 등을 체크해야 한다.

다음으로는 임신을 위한 건강한 몸만들기에 돌입해야 한다. 이나영 씨의 경우는 결혼 직후부터 커피와 탄산음료를 줄이고 인스턴트 식품을 피하며 조미료가 첨가된 음식을 멀리하는 식습관을 들였다. 또, 임신 전 3개월부터 엽산이 함유된 종합 비타민제를 복용했는데, 엽산은 산모의 건강과 유산방지 및 기형아 예방에 도움이 된다.

이밖에 임신 전에는 적정한 체중을 유지 관리해야 한다. 비만한 여성이 임신을 하게 되면 거대 체중아의 출산 가능성이 높아지며 임신성 당뇨, 견갑난산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또 적절한 몸무게를 유지한 산모에 비해 제왕절개수술 가능성이 2배 가량 커지기 때문에 식이요법과 운동을 통한 산전 체중관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아빠의 경우에도 임신에 대비한 건강관리가 필수다. 정액이 남자의 몸에서 만들어지려면 약 3개월이 걸리기 때문이며 유해 환경에 노출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송택근 씨는 임신 전 6개월부터 약물, 알코올, 담배 등을 끊어 예비 아빠로서 준비를 철저히 했다. 이밖에 임신 준비 기간에는 엄마 아빠 모두 여드름, 탈모, 무좀 치료제등의 약물 복용을 중단해야 한다.


고운맘 카드로 초기 진료비 부담 줄여

이들 부부는 6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친 뒤 2009년 7월 첫번째 시도에서 곧바로 임신에 성공했다. 임신을 확인한 후에는 국민건강보험에서 지원해주는 고운맘 카드를 발급받았다. 한 회 진찰 당 4만 원 까지 보조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임신 초기 진료비 부담을 줄이는데 큰 도움을 받았다고. 고운맘 카드는 올해 4월부터 혜택 한도가 30만 원으로 늘어나 임신을 계획하는 부부에게 경제적 도움을 주고 있다.

국민건강보험은 고운맘 카드의 지원 규모를 2012년 까지 매해 10만원 씩 늘려 총 50만원 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이들 부부는 올해 4월, 키 54cm, 몸무게 3.8kg의 건강한 아이를 출산했다. 생후 5개월이 된 원겸이는 현재 키 70cm에 몸무게 9kg으로 또래 아이들보다 우량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이 나영씨는 “계획임신을 하면 준비된 환경에서 편안한 마음으로 아이를 맞이할 수 있어 좋다”며 특히 예비 엄마 아빠가 고령인 경우 계획임신이 필수적인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건강보험에서 건강한 아이의 출산을 응원합니다!
  
 
국민건강보험에서는 예비 엄마 아빠들이 건강한 아이를 출산할 수 있도록 여러 출산지원 혜택을 마련하고 있다. 먼저 산전
 검사를 위한 혈액검사, 소변검사, 풍진항체검사, 매독·B형간염·에이즈·빈혈·선천성기형아 검사 등을 받을 경우 보험을 적용
 해준다. 또한 불임 판단을 받았을 경우(정상적인 부부생활 중 1년 내 임신이 되지 않을 경우, 유산·자궁외 임신 및 분만 후 1
 년 이내에 임신이 되지 않을 경우)에도 불임검사 또는 배란촉진제 사용 시 보험을 적용해 준다. 이밖에 영구 피임수술을 받
 은 부부가 난관 또는 정관 복원수술을 받을 경우에도 보험이 적용된다. 가정분만을 계획하고 있다면 그에 따른 출산비도 지
 원받을 수있다. 집(병·의원이나 조산원이 아닌 곳)에서 출산 할 경우 공단에 신청하면 25만원의 출산비를 지급받는다.
  문의15777-1000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37
Today298
Total2,054,602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