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와 목의 염증을 숙명처럼 안고 살아온 나에게 지인이 프로폴리스를 권했다. 스프레이 형태의 프로폴리스였는데 목 안쪽에 뿌리자, 즉각적인 효과가 있었다. 비염 증상이 완화됐고, 목 염증도 줄어들었다.


효과를 경험하면서 지속적으로 사용하게 됐는데, 피곤하면 입 안쪽에 자주 생겼던 염증도 함께 줄어들었다. 맛도 괜찮았다. 제품마다 차이는 있었지만 대체로 달콤한 맛을 포함하고 있었다. 쓰지도 않은데 강력한 효과를 뿜는 이 제품에 호기심이 생겼다.


프로폴리스가 뭘까. 이름만 보면 화학제품이 연상됐다. 혹시 어떤 화학적 약품은 아닐까. 부작용은 없을까. 논문을 찾아보며 프로폴리스 탐구에 나섰다.



프로폴리스에 대해서 알아볼수록 프로폴리스 예찬자가 됐다. 가장 마음을 끈 것은 꿀벌이 자연적으로 만들어냈다는 대목이다.


2017년 논문 <섭취가 편리한 수용성 프로폴리스의 항산화 효과>과 2018년 논문 <대식세포에서 국산 프로폴리스 추출물에 의한 항염증 효과>를 보면 프로폴리스는 벌집이 가득한 봉군을 안전하게 지키는 물질을 뜻하는 그리스어다.


벌이 수목류의 생장점 보호 물질, 진액 등을 수집하여 자신의 타액과 혼합해 만든 것이 프로폴리스다. 벌이 프로폴리스를 만드는 목적은 벌집 내부를 수리하거나 무균상태로 유지하기 위해서다. 벌통에 침입한 생물체 등의 잔해를 부패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도 사용된다.


벌집 내부에 잡혀있는 작은 동물이나 곤충이 부패하지 않고 유지돼 있었다는 기록들도 많다. 또 일벌들은 여왕벌이 산란하기 전 벌방에 얇게 프로폴리스를 코팅하여 무균실을 만들기도 한다.



그 목적대로 프로폴리스의 주된 효과는 항산화와 항균이다. 프로폴리스는 300가지 이상의 물질로 구성돼 있는데 수집원에 따라서 그 구성이 달라질 수 있다. 벌이 수집하는 식물의 종류와 계절에 따라 그 물질이 달라지는 것이다.


다만 이 물질 중 폴리페놀, 플라보노이드류로 인해 프로폴리스는 항산화, 항균 효과를 갖게 된다. 이 항산화, 항균 효과 덕분에 프로폴리스는 다양하게 활용된다.


면역력 개선을 위한 건강기능식품으로의 활용은 물론 치약, 화장품 등의 소재로도 활용되고 있다. 애견 인구가 늘어난 요즘에는 애완견의 면역 강화를 위해서도 프로폴리스가 이용된다고 한다.


하지만 모든 약과 건강기능식품이 그렇듯, 맹신과 오용은 금물이다. 프로폴리스를 복용하고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입술이 부어오르거나 피부에 붉은 반점 등이 생기는 등이 대표적이다. 천식, 기관지염, 가려움의 증상 등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특히 장기적으로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나 임신부 등은 의료진과 상의 후에 사용해야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한국인의 국민 생선 고등어를 마늘과 함께 섭취하면 알레르기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고등어에 마늘을 곁들이면 오메가-3 지방 함량이 더 증가하고 항균 효과까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건국대 축산식품생명공학과 이시경 교수팀은 최근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에 발표한 ‘마늘 추출물의 고등어 어육에서의 히스타민 생성 억제’ 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교수 연구팀이 대형 마트에서 산 고등어의 생선 살에 마늘 추출물을 여러 농도로 첨가한 뒤 시간이 지나면서 발생하는 세균 수, 히스타민(알레르기 유발물질) 검출량, 오메가-3 지방 함량의 변화를 살펴본 결과입니다.



전문가들은 고등어는 육안으로는 신선해 보여도 쉽게 부패하는 특징 때문에 섭취 시 식중독에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합니다. 


고등어는 다른 생선보다 붉은 살 부위가 많아 쉽게 부패합니다. 이때 히스티딘이라는 물질이 히스타민으로 바뀌면서 두드러기, 복통, 구토, 발진, 설사 등 알레르기를 유발합니다.



최근 합성 보존물질에 대한 불신이 커지면서 소비자들은 맛과 영양이 보전되면서도 안전하게 보존할 수 있는 천연물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 교수 연구팀은 고등어 생선 살에 마늘 추출물을 각각 0%, 2.5%, 5%, 7.5% 비율로 첨가한 뒤 각각 5도와 15도의 온도에서 최대 15일을 보관하며 히스타민 함량 변화 등을 살폈습니다. 


그 결과 마늘 추출물을 넣지 않은 고등어는 냉장 보관(4도)한 지 3일 만에 히스타민이 kg당 43mg이 검출됐습니다. 반면 마늘 추출물을 넣은 고등어는 히스타민이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보관 기간이 길어질수록 히스타민 검출량은 지속해서 증가했지만, 마늘 추출물을 넣은 고등어는 그 증가량이 매우 적었습니다. 


또한, 마늘 추출물의 첨가 농도가 높을수록 히스타민 생성 억제력은 더욱 강하게 나타났습니다. 이는 냉장 보관뿐만 아니라 15도의 상온에서 보관한 경우에도 같은 결과가 나왔습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마늘 추출물을 첨가하지 않은 고등어의 경우 보관 기간이 길어질수록 오메가-3 지방 함량이 감소했다”며 “마늘 추출물을 첨가한 고등어는 오메가-3 함량이 약간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결국, 고등어와 마늘을 함께 섭취하면 혈관 건강에 유익한 오메가-3 지방을 더 많이 섭취할 수 있다는 결론입니다. 


특히 마늘 추출물을 넣지 않은 고등어는 마늘 추출물을 넣은 고등어에 비해 일반 세균 수도 더 많았습니다. 이는 마늘의 항균 효과 때문으로 연구진은 분석했습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2,218
Today1,560
Total1,933,878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