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많은 것들을 포기해도 건강만은 포기할 수 없는 일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계속되면서 헬스장 이용도 계속 제한되다 보니 이제는 집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을 시작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잘만 생각해보면 1년 헬스장 이용권 구입비로 평생 사용 가능한 운동기구를 장만할 수 있는 일이니 굉장히 매력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

 

 



[홈짐, 집에서 만나는 헬스장]


 


홈짐은 말 그대로 집이라는 home과 체육관이라는 gym의 합성어다. 집 헬스장 또는 집 체육관 정도로 해석하면 이해가 쉬울 것 같다.

 

한쪽 벽에 전신거울을 붙여놓고 맨몸 운동이 가능한 요가나 필라테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운동기구를 구비한 전문 세팅까지 할 수 있다는 점을 보아 나름 다양한 준비가 가능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수개월 동안 마스크를 쓰고 불안에 떨며 헬스장이나 체육시설을 찾던 모습에서 이제는 마스크를 벗고 편안하게 내 방에서 내 집에서 운동을 시작하는 시대가 되어 버렸다.

 

최근에는 그 수요가 계속 늘어나면서 홈트레이닝을 위한 개인 레슨부터 홈스, 홈짐 등을 위한 동호회, 온라인 카페 등이 커지고 있다.

 

여기서 홈짐을 구성하기 위한 다양한 정보 공유는 물론 개인 간 직거래를 통한 비용 절감 등의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나만의 홈짐을 꾸미다.”

 


 홈짐을 구성하기 위한 기준은 없다. 비용이나 운동의 종류, 방의 크기 등을 감안해 자신에게 맞는 구성을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할 수 있다.

 

먼저 바닥재1차로 저렴한 정사각형 매트를 방 전체에 깔아야 한다. 보통 10개에 1만 원대로 저렴한 제품을 이용해도 무방하다그 뒤에는 고경도 매트로 방음이 잘 되고 무거운 중량도 잘 버텨내는 매트를 올리는 것이 좋겠다. 방 하나에 30~40만 원 정도의 비용이 예상된다.



덤벨의 경우에는 자신에게 맞는 무게를 개별로 구입하거나 혹은 무게 조절이 가능한 덤벨로 운동의 폭을 넓혀보는 것도 좋겠다. 기능성이 있다 보니 한쪽에 15만 원씩 약 30만 원의 비용이 예상된다. 거치대까지 40만 원을 준비하는 게 좋겠다.

 

 

 


 


다음으로는 유산소 운동기구가 있는데 높이 조절이나 앞뒤 조절이 되는 것으로 50만 원~100만 원대를 살펴볼 수 있다.

 

홈짐에서 가장 중요한 의 경우에는 비용 절감을 위해 다른 건 구매하지 않고 랙만 구입해도 될 만큼 다양한 기능을 갖고 있다.

 

스쿼트, 벤치프레스, 데드리프트, 턱걸이 등 다양한 운동을 할 수 있다. 의자까지 구입을 하면 100만 원 전후로 구입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전신거울은 물론 받침이나 연결 액세서리 등을 구입하는데 추가로 수십만 원 정도 예상되며, 홈짐 구성에 적게는 100만 원~200만 원, 많게는 300만 원 이상으로 세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홈짐도 거리 두기는 필수!]

 


집에서 한다고 주의할 점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동호회 활동을 하면서 홈트 방문이나, 홈짐 대여, 홈트레이닝 방문 지도 등이 계속되는 한 코로나19로부터 자유롭기는 힘들 수 있다.

 

개인 대상으로 하는 1:1 수업은 가능한 최대한 방역수칙을 잘 지켜가면서 체온 측정과 손 소독은 철저히 유지해야 한다.

 

 


 


또 유튜브 영상이나 과거 헬스장에서 배운 내용으로 혼자 운동을 하다 보면 자칫 과부하가 걸려 다칠 위험도 있다.

 

더욱 건강하기 위한 홈짐을 꿈꾼다면 정확한 자세적절한 운동량도 지켜야 할 규칙이라고 할 수 있다.







프리랜서 작가_김지환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규칙적인 운동이 심혈관계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모든 사람이 규칙적으로 운동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생계를 이어가는 것만으로도 바쁘고 힘든 경우에는 운동을 위해 시간을 할애하기가 쉽지 않다. 


이런 사람들은 삶의 여유를 즐기며 운동하러 다니는 사람들보다 심혈관계 질환에 걸릴 확률이 더 높은 것일까. 


캐나다 연구진이 최근 의학저널 란셋에 발표한 논문은 ‘그렇지 않다’고 말하고 있다. 헬스클럽에 다니면서 하는 운동이든 집안을 쓸고 닦는 가사노동이든 몸을 충분히 움직이기만 한다면 심혈관계 예방 효과에 큰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이 논문을 위해 전 세계 17개국에 사는 35~70세 성인 13만명을 표본으로 선정한 뒤 이들의 활동량과 심혈관계 질환 발병 여부를 2005년부터 2010년까지 관찰했다. 


17개국은 캐나다·스웨덴 등 소득 수준 상위 3개국, 아르헨티나·폴란드 등 중상위 7개국, 중국·콜롬비아 등 중하위 3개국, 방글라데시·인도 등 하위 4개국으로 이뤄졌다. 


소득 수준이 높은 국가에선 건강을 위해 헬스클럽 등에서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경우가 많지만 소득 수준이 낮은 국가에선 돈을 벌기 위한 노동이나 가사노동으로 하루를 보내는 사람들이 더 많다는 점에 착안해 표본을 이처럼 구성한 것이다.


분석 결과, 중등도(숨이 약간 차고 땀이 조금 나는 정도) 이상의 신체 활동을 일주일에 2시간 30분 이상 할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교하면 심장마비나 뇌졸중 등 심혈관계 질환의 발생 위험이 20~28% 감소한다는 것이 확인됐다. 



연구진은 중등도의 신체 활동을 일주일에 2시간 30분 정도 하는 사람을 ‘저활동 그룹’으로 분류하고, 일주일에 12시간 30분 하는 사람을 ‘고활동 그룹’으로 나눴다. 


이어 뇌졸중과 심장마비, 심부전 발생 여부를 확인한 결과 저활동 그룹은 1000명 중 9.46명, 고활동 그룹은 1000명 중 6.60명이 심혈관계 질환을 앓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체 활동을 많이 할수록 질환 발생 위험이 줄어들었다. 


이는 운동으로 여가를 보내는 고소득 국가와 생계형 노동으로 하루를 보내는 저소득 국가 사이에 차이가 없었다. 신체 활동의 종류는 중요하지 않고 몸을 움직인다는 사실이 중요하다는 게 확인된 셈이다. 



연구진은 영국 일간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헬스클럽이나 수영장에서만 운동하겠다는 생각을 버리고 평상시 생활 속에서 더 많이 움직일 방법을 찾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들은 “오랜 시간 앉아있는 것은 우리 신체나 심장에 좋지 않기 때문에 20~30분마다 자리에서 일어나 주변을 걸어야 한다”며 “어린 자녀가 있다면 자녀가 노는 것을 지켜보지만 말고 함께 움직이면 활동량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36
Today524
Total3,003,826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