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언론을 통해 요가 매트가 도마 위에 올랐다. 환경호르몬 등 유해물질이 다량 검출됐다는 소식 때문이다. 피부 접촉인 많은 요가 매트의 특성상 운동 중 땀 등으로 유해물질이 노출될 우려가 커지면서 소비자들의 걱정만 늘어난다.


사실 시중에 유통되는 많은 제품 중에서도 환경호르몬이 문제가 된 경우는 한두 번이 아니다. 하다못해 친환경 표시가 되어 있는 제품마저도 기준치의 수십에서 수백 배의 유해물질이 검출되는 경우도 있을 정도다.



환경호르몬

좋은 걸까 나쁜 걸까?


호르몬이란 단어만 놓고 보면 사실 부정적인 요인이 없어 보인다. 오히려 호르몬은 수용성 단백질인 폴리아미노산이 주성분이 물질로 동식물의 생명이 원활하게 유지되도록 돕는 중요 물질이기도 하다.


그런데 왜 환경호르몬은 부정적인 뜻으로 해석이 되는 걸까?


그 이유는 바로 인체에 지나치게 이상 현상을 일으켜서 호르몬 기능을 저해하는 의미가 붙어 환경호르몬으로 불리는 것이다. 즉 부정적인 환경오염물질을 일컬어 환경호르몬이라고 불린다.



사실 환경호르몬은 일본 동경주민에게 처음 발견됐다. 특이하게도 이 지역 주민들의 호르몬계가 이상 현상이 많아 조사한 결과 식수와 공기를 통해 환경오염물질에 의해 호르몬의 변화가 생긴 것이 확인됐다.


즉, 몸속에서 생성되는 물질이 아니라 산업활동을 통해 만들어진 외부물질이 몸속의 내분비계에 이상을 일으키는 현상을 환경호르몬이라고 말하게 된 것이다.



일상 속 환경호르몬

이미 수십 가지


산업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사람들은 편리성과 속도에 쫓아가기 마련이다. 더 쉽고 더 간편하게 말이다. 하지만 당연히 뒤따르는 것은 오염이고 그 피해의 끝은 인간에게 다다른다.


대표적인 물질로는 염소 화합물로 이뤄진 폴리클로로 바이페닐, 다이옥신 등이 있다.



쓰레기를 소각할 때 폴리염화비닐인 PVC가 섞이면 이 유해물질이 공기 중으로 노출될 수밖에 없다. 비스페놀A의 위험성도 곳곳에서 감지된다. 플라스틱에 사용된 이 물질은 강력한 세제나 산성, 혹은 고온의 액체 속에서 녹아 나올 수 있다.


문제는 이미 세포를 이용한 실험을 통해 매우 낮은 농도에서도 내분비계교란물질이 될 수 있다는 결과가 밝혀졌다는 점이다.


물론 플라스틱을 업자들은 11개의 안전한 연구결과를 통해 안전성을 주장하지만, 독립적인 연구기관에서는 104개에 걸친 결과를 토대로 90% 이상 위험하다고 밝히고 있다.


이외에도 환경호르몬은 우리 일상생활 곳곳에서 발견된다. 실제 환경호르몬으로 인한 크고 작은 피해 역시 이어졌다.


1970년대에는 합성 에스트로겐인 DES라는 유산 방지제를 복용한 임산부들의 2세에게 불임과 음경 발달 부진 사례가 나타났다. 1980년대에는 살충제 디코폴 오염 사고로 미국 플로리다 악어 부화율이 감소하고 수컷 악어의 생식기가 퇴화돼 성기가 왜소화되는 증상도 관찰됐다.



이어 1990년대에는 남성의 정자 수 감소, 수컷 잉어의 정소 축소, 바다 고등어류의 자웅 동체 등이 밝혀지기도 했다.


아직도 여전히 연구와 조사가 진행형이지만 환경호르몬으로 추정되는 물질들에는 각종 산업용 물질, 살충제, 농약, 유기 중금속류, 다이옥신류, 의약품으로 상용되기도 한다. 컵라면 용기인 스티로폼 주성분인 스틸엔 이성체 등도 의심을 받는 만큼 주의가 요구된다.


현재 일본 후생성이 143종, 미국이 73종, 세계야생동물보호기금이 67종의 화학물질을 환경 호르몬으로 규정하고 있다. 더 늘어나면 늘어났지 줄어들지 않을 것이란 건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장독대와 옹기는 찰떡궁합

 

 요즘처럼 과학이 발달한 우리의 생활은 쉼 없이 변화하고 있다.  편리함은 물론 빠르기까지 하다. 하지만 인공적인 모습과 환경호르몬에 대한 걱정은 떨쳐버리기 어렵다.

 예부터 우리나라는 계절별로 기온 변화가 심하여 곡식이나 음식 재료를 오래 보관해야 했다.  우리 조상은 갖가지 곡식과 음식 재료를 변질되지 않게 보관하는 데 옹기를 사용하여 왔다.  이러한 옹기에 어떠한 과학이론이 숨어 있는지 알아보자.

 

 최근 장독대를 대신하는 발코니와 베란다에는 김치냉장고가 자리하고, 각양각색의 플라스틱 용기와 지퍼팩 등이 그 기능을 대신하고 있다.

 

 예부터 장독대는 간장, 된장, 고추장 같은 우리네 생활에서 빠질 수 없는 발효식품을 보관하던 신성한 곳이었다.  때로는 우리 어머니들이 어떤 절대자와 소통하던 신성한 곳이기도 했고 안주인의 살림 솜씨를 평가하는 잣대가 되기도 했다.

 

 그러한 장독대에는 어김없이 옹기들이 자리하고 있었다.  다소 투박해 보이기는 했으나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소통을 우선시하는 우리네 조상들의 마음이 엿보이는 그릇이 바로 옹기(甕器)이다.

 

  

  자연을 담는 그릇 옹기는 과학입니다.

 

 곱디고운 자기(瓷器)와는 또 다른 모습으로, 작은 모래 알갱이가 수없이 많이 섞여 있는 거친 흙을 사용해 만들었던 옹기의 겉에는 낙엽이나 풀이 섞인 부엽토를 발라주고 소나무를 태운 잿물을 발라준다.

 

 옹기를 가마 안에서 고열로 굽는 동안 표면에 미세한 숨구멍이 생긴다.

 이 구멍 때문에 그릇 안과 밖으로 공기가 통할 수 있어 안에 담긴 음식물이 잘 익을 수 있고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다.  미생물이나 효모 등이 통과할 수 있고 온도 습도도 조절된다.  옹기의 장점 가운데 하나인 통기성(通氣性)이다.

 

 옹기를 구울 때 나무가 타면서 발생하는 검댕이가 옹기의 안과 밖을 휘감으면서 방부성 물질이 입혀진다.    이 때문에 쌀이나 보리 등을 옹기에 넣어두면 한 해가 지나도 썩지 않고 그대로 보존된다.

 옹기는 또 깨어져 사용할 수 없게 되더라도 분해된 뒤 2년이 지나면 자연 상태의 흙으로 돌아가게 된다.  친환경적이라는 이야기다.

 

 요즘은 현대화된 주거방식의 변화로 인해 예전의 장독대를 찾아보기가 쉽지가 않다.

 그러나 해 잘 드는 아파트의 발코니에는 작은 옹기 한두 개쯤을 두고 고추장이나 된장을 담그고 있는 모습은 흔히 볼 수 있다. 냉장고와 전자제품 생활도구가 넘쳐나는 요즘에도 옹기는 꾸준히 사용되고 있다.

 특히 주부들은 이 옹기를 쉽게 포기하지 못한다.

  

 

  좋은 옹기 이렇게 고르세요

 

 최근에는 웰빙 바람을 타고 친환경적이면서도 다양한 디자인의 옹기들을 마트나 시장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좋은 옹기를 고르기는 쉽지 않다. 전문가들은 좋은 옹기는 보통 모양이 바르고 생김새가 반듯하고, 전체적으로 균형 잡힌 모양새를 가진 옹기가 좋은 옹기라고 말한다.

 

 특히 좋은 옹기를 고를 때는 우선 용도와 담을 양에 따라 알맞은 크기를 선택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생김새가 반듯해야 오래도록 마음에 들고 애정이 갈 것이다. 또 잘 익은 옹기는 표면에 윤기가 흐르고 손으로 두드렸을 때 맑은 쇳소리가 난다.

 옹기도 누가 만들고 어떻게 검사를 받았는지를 알 수 있는 제품시험 성적서가 있어 확인하는 것이 좋다.  가끔은 수입산 옹기를 국산으로 오해하는 경우도 간혹 있기 때문이다.

 

 옹기를 오래도록 사용하려면, 사용한 후 깨끗하게 씻어 엎어서 두고 꿀을 한 방울 넣어 훈증소독한 뒤 사용하면 잡냄새를 없애고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옹기 세척시 합성세제를 사용하면 안 된다.

 옹기는 ‘숨 쉬는 그릇’이어서 합성세제가 표면의 미세한 구멍들을 통해 흡수됐다가 음식에 섞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때는 쌀뜨물이나 베이킹소다를 사용하는 게 좋다.

 

 

 

글  .  백풍   /  옹기전문가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2,218
Today273
Total1,932,591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