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대상포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8.29 폭염에 지쳐 있는 몸, 환절기 대상포진 주의 (2)





극심한 무더위 끝물, 대상포진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냉방으로 실내외 온도차가 크고 한 달 이상 이어진 폭염으로 인한 피로 누적, 체력 저하, 불규칙적인 수면 패턴으로 면역력이 급격히 떨어진 중ㆍ노년층일수록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수십 개 바늘로 찌르는 듯한’ 심한 통증으로 암 못지않은 고통이 있다는 대상포진은 치료시기를 놓치면 더 무서운 합병증이 발생할 수도 있다. 하지만 예방과 관리만 잘하면 피할 수도 있는  대상포진의 모든 것이 궁금하다.




말복을 앞둔 지난 8월 중순. 필자 어머니로부터 다급한 전화를 받았다. 며칠 전부터 오른쪽 옆구리가 따끔거리고 쑤시는 통증이 있었다고 한다. 시간이 지나도 통증은 가라앉지 않고 통증 부위에 작은 물집들이 생기면서 고통은 더욱 심해 병원을 찾았더니, 말로만 듣던 대상포진이란다. 최근 어머니 친구분도 대상포진에 걸려 두어 달 통원 치료를 하는 중에 그 고통을 측근에서 지켜보았던 어머니의 두려움은 더욱 컸다. 다행히 어머니의 증세는 심각하진 않아서 현재 약물치료를 받으며 조금씩 호전되고 있다.





처럼 대상포진 증상은 면역력이 떨어지는 중 노년층에서 자주 발생하고 특히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보다 1.6배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국민건강보험공단 2014년 기준). 대상포진 증상은 주로 면역력이 떨어지는 50세 이상에서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20~30대 젊은 환자들도 예외는 아니다. 불균형한 식습관, 심야 활동, 학업과  취업, 직장생활 스트레스 등에 쉽게 노출되면서 면역력이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상포진은 어렸을 때 앓았던 수두 바이러스가 없어지지 않고 특정 신경 속에 잠복해있다가 우리 몸의 저항력이 약해질 때, 다시 활동을 시작하면서 발생하는 질환이다. 신경에 손상을 줘 통증과 이상 감각을 일으키고, 피부에 발진, 수포 등을 일으킨다. 신경은 온몸에 있기 때문에 대상포진도 온몸 어디든 생길 수 있으나 가슴, 배, 이마 부위에 잘 나타나며 신경이 지나가는 길을 따라 선처럼 혹은 띠처럼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초기 증상으로는 오한, 발열, 기침 등 감기와 유사한 증상을 동반하며 흉부 또는 안면부 등 바이러스가 침범한 신경이 지배하는 영역에서 신경통이 나타난다. 신경통 양상은 바늘로 콕콕 찌르는 느낌, 스멀스멀 벌레가 기어가는 느낌, 찌릿찌릿한 느낌으로도 나타난다. 그리고 띠 모양의 수포가 나타난다. 대상포진은 다른 부위에 동시에 나타나지 않는다. 각각 다른 부위에 수포가 났다면 단순 포진이나 피부질환일 가능성도 있다. 대상포진 바이러스가 침범한 신경이 지배하는 영역에만 발생하기 때문이다.



 
모든 병이 마찬가지겠지만 특히 대상포진은 발병 즉시 치료해야 하는 대표적인 질환 중 하나다. 시기를 놓치면 침범 부위에 따라서 다양한 후유증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눈 주위를 침범하는 경우에는 시력에 문제가 생겨서 실명할 수 있고 얼굴 부위를 침범하는 경우에는 안면신경마비가, 뇌신경을 침범하는 경우에는 뇌 수막염이, 방광 부위를 침범하는 경우에는 신경성 방광이 나타날 수 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후유증은 포진 후 신경통이다.





이는 피부 병변이 호전된 후 혹은 피부 병변이 발생한지 3개월 후에도 통증이 지속되는 것으로 주로 60대 이상의 고령 환자에서 나타난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수면장애, 우울증, 만성피로 등과 같은 문제를 유발할 수 있어 삶의 질을 크게 악화시킨다. 따라서 대상포진의 증상이 있다면 72시간 내에 정확한 진단 후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해 1~2주간 꾸준히 복용하는 초기 대응이 중요하다. 통증이 심한 경우, 신경치료를 적용하면 병이 확장되는 것을 막고 이후 통증증후군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대상포진 예방법은 ‘예방접종’이다. 이 예방 백신의 효과를 살펴보면 한번 접종으로 50~60% 대상포진 발생을 막을 수 있다고 알려졌다. 이 밖에 생활습관의 개선도 필요하다. 특히 고혈압과 당뇨병 등 만성 질환이 있는 사람은 대상포진 발병 위험이 높으므로 평소 건강 관리를 더욱 잘해야 한다.





대상포진은 면역력이 약해지면 발병하기 쉬우므로 평소 술 담배를 피하고 규칙적인 식습관과 영양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6대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며, 충분한 수면, 꾸준한 운동으로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극심한 스트레스, 체력 저하, 과로, 만성피로 등이 원인이 되기에 이를 피하기 위한 노력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



글/ 강명희 프리랜서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6.08.29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대상포진 걸린 환자들이 좀 있는 것 같더라구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23
Today34
Total2,126,777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