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여행추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5.25 캐나다에서 영국 문화 즐기러 빅토리아에 다녀 온 생생한 후기



한국과 일본 사이를 가깝지만 먼 나라라고 하듯 캐나다는 미국과 가까우면서도 먼 나라다. 경제적으로 캐나다는 미국과 하나의 시장을 형성하지만, 사회문화적으로 더 가까운 것은 영국이다. 


명목적이라곤 해도 캐나다의 국가 원수는 영국 여왕이며, 영국식 제도가 뿌리내린 나라다. 영국과 치열한 식민지 쟁탈전을 벌였던 프랑스, 근래에 대규모로 유입된 아시안, 애초에 살았던 원주민의 문화와 함께 영국의 전통이 캐나다의 정체성을 유지한다. 이런 영국적 분위기를 실감할 수 있는 곳 중 하나가 영국 여왕의 이름을 딴 도시, 빅토리아다. 


빅토리아는 캐나다 서해안 앞바다 밴쿠버섬의 남단에 있는 도시다. 밴쿠버보다 인구와 면적에서 훨씬 작지만,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의 주도로서 100년 넘게 캐나다 태평양 연안 지역의 정치적 중심지였다. 


1778년 영국 제임스 쿡 선장을 비롯한 탐험가들이 발을 들여놓은 후 1843년 영국인들이 정착하기 시작했다. 날씨가 온화하고 풍광이 아름다운 이 관광 도시에는 유람선 투어, 고래관광, 낚시, 수영, 미술관, 박물관, 미니어처월드 등 예상할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 놀거리가 있다. 이러한 즐거움과 더불어, 빅토리아에서 캐나다 속 영국을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주의회 의사당 야경. 정치적 중심지로서의 자부심을 담아 막대한 비용을 투자해 1897년 완공됐다.



1.B&B에서 묵기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도시인 만큼 빅토리아에는 특급 호텔과 리조트, 비즈니스 호텔, 단기렌트형 숙소, 캠핑장 등 다양한 숙박시설이 존재한다. 

다 젖혀두고, B&B(Bed & Breakfast)를 선택해 보자. 호텔보다 불편할 수는 있다. 욕실을 공유해야 할 수도 있다. 그러나 삐걱거리는 계단참을 오르내리면서 따뜻한 아침상을 받아들고 빅토리아 토박이 주인장과 담소를 나누는 재미는 B&B이기에 가능하다. 

1890년 지어진 크레이그다로크 성(Craigdarroch Castle), 1897년 완공된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주의회 의사당, 허드슨 베이사가 지어 1907년 오픈한 엠프레스 호텔(Fairmont Empress Hotel) 등 캐나다에선 제법 역사가 오랜 편에 속하는 이 역사적 건물들은 빅토리아의 관광명소로 꼽힌다. 

B&B 중에도 이처럼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집들이 많다. 다운타운에서 가까운 피셔 하우스(http://fisherhousevictoria.com/) B&B가 그 중 하나다. 평범해 보이는 가정집의 일부는 주인이 쓰고 방 몇 개를 여행객들에게 내주는 이 B&B는, 여주인이 차려주는 아침상이 감동이다. 

시간 맞춰 식당에 가면 매일 아침 다른 메뉴를 예쁘게 접시에 담아준다. 옆 방에 묵는 손님들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며 사람 사귀는 재미가 더해진다. 빅토리아 여행정보에 대해 궁금한 것도 주인에게 물어보면 친절히 알려준다. 

호텔의 격식 차린 서비스보다 정감이 가는 게 괜한 기분은 아니다. 빅토리아에 올 때마다 이곳에 묵는다는 이들이 적지 않다. 

피셔 하우스 B&B의 아침상. 매일 다른 메뉴가 나온다.

크레이그다로크성 바로 앞에 위치한 크레이그마일 B&B(http://www.thecraigmyle.com/)는 머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곳이다. 

크레이그다로크성(사진 왼쪽) 바로 앞에 위치한 크레이그마일 B&B.

비 오는 날은 비 오는 대로, 햇빛 찬란한 날이 또 찬란한 대로, 따뜻한 차와 컵케이크가 항상 준비돼있는 로비 응접실에서 크로스워드퍼즐을 풀거나 카드놀이를 하며 보내는 느긋한 오후. 분주히 관광지를 구경 다니는 것 못지 않은 여행의 즐거움이다. 

창 밖 크레이그다로크 성을 배경 삼아 책 읽는 호사는 또 어떻고! 오래된 대저택이지만 각 방에 욕실이 딸리도록 리노베이션 해 크게 불편한 게 없다. 뷔페식 아침식사에는 다양한 빵과 치즈, 햄, 삶은 계란, 잼, 시리얼, 과일, 주스, 우유, 커피 등이 제공된다. 

B&B는 특급호텔보다는 숙박비가 싸지만 그렇다고 아주 저렴한 숙소는 아니다. 아침식사가 포함돼 있으니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성수기와 비수기 가격 차이도 큰 편이다. 숙박 예매사이트에서 다양한 B&B들을 찾아볼 수 있다. 


2.애프터눈 티 먹기

애프터눈 티는 오후 3~4시쯤, 늦은 저녁 전 허기를 달래기 위해 생겨난 영국의 전통이다. 영국인들이 사랑하는 홍차와 함께, 간식이라기엔 과한 먹을거리를 3단 트레이에 가득 얹어놓고 먹는다. 갓 구운 스콘 위에 생크림과 잼을 얹어 홍차와 함께 먹는 달콤한 경험을 여행지가 아니라면 어디서 해보랴. 

 애프터눈 티의 3단 트레이에 올려진 이 맛있는 것들. 차는 그저 거들 뿐
(출처 : Pendray Inn and Teahouse)

우선 분명히 해둘 것 한 가지. 자의적 규정에 따라, 애프터눈 티는 ‘마시는’ 게 아니라 ‘먹는’ 것이다. 장소와 메뉴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빅토리아의 티 하우스들에서는 스콘과 타르트, 마카롱 등 달콤한 제과류에 더해 현지에 풍부한 해산물을 이용한 샌드위치와 샐러드 메뉴를 트레이에 담는.

‘단-짠’의 조화에 개운한 차까지 곁들여진 애프터눈 티는 식사 대용이 아닌 식사이며, 티 하우스는 찻집이 아닌 맛집이다. 가격 또한 만만치 않다. 식사비보다 더 비싸다. 디저트라 착각하지 말고 배를 비우고 점심시간에 가서 먹는 것이 맛도 제대로 보고 돈도 아깝지 않은 길이다. 예약은 필수다. 

빅토리아의 애프터눈 티 추천지로 흔히 꼽히는 곳은 페어몬트 엠프레스 호텔이다. 100년 넘게 호텔 로비 라운지에서 특급호텔다운 애프터눈 티(http://www.fairmont.com/empress-victoria/dining/tea-at-the-empress/)를 제공해 왔다. 

그러나, 아무리 식사로 여긴다 쳐도 한 사람당 75달러(!)를 지불하기는 쉽지 않을 터(세금과 봉사료 별도, 샴페인이 포함된 메뉴는 100달러가 넘는다). 

별미 트레이를 자랑하면서 엠프레스 호텔보다는 가격대가 낮은 곳은 그랜드 퍼시픽 호텔이다. ‘웨스트 코스트 애프터눈 티’라는 이름으로, 새우를 끼워 넣은 크루아상, 살짝 구운 참치, 베이컨을 얹은 브리오슈, 버섯 파이, 레몬 라즈베리 무스 케이크, 스콘과 잼, 마카롱 등을 내놓는다(http://www.hotelgrandpacific.com/ko-kr/dine1/west-coast-afternoon-tea1). 절로 침이 솟는 이 애프터눈 티는 44달러. 

다양한 메뉴와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펜드리 티하우스.
(출처 : Pendray Inn and Teahouse) 

B&B와 함께 운영하는 펜드리 인 앤 티하우스(http://www.pendrayinnandteahouse.com/pendray-tea-house.html)는 맛깔난 메뉴와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더불어 즐길 수 있는 티 전문점이다. 

스콘과 에그 샐러드 샌드위치 등이 나오는 트래디셔널 애프터눈 티, 해산물 샌드위치가 포함된 웨스트 코스트 티, 따끈한 수프가 함께 나오는 윈터 티 메뉴가 있다. 이너 하버에 위치하며 가격은 44달러. 

조금 더 합리적인 가격대의 티 하우스로 비너스 소피아 티룸(http://www.vinussophia.com)이 차이나타운에 있다. 소녀 취향의 분위기에, 건강한 홈메이드식을 표방하는 이 곳에서는 유기농 밀가루를 이용한 디저트와 베지테리안 메뉴 등을 제공한다. 

버섯 샌드위치, 라벤더 쇼트 브레드, 치즈케이크, 초콜릿 루이보스 스콘 등을 트레이에 담아내는 시그니처 애프터눈 티가 36달러다. 

 부차트가든의 봄. 색을 쓰는 저 자연의 감각을 보라. (출처 : The Butchart Gadens)


3.정원 산책하기 

화려한 찻잔 세트와 음식의 풍미로 사치를 부리는 애프터눈 티가 귀족적인 영국 문화의 일면이라면 목가적인 빅토리아의 정원에서는 영국의 소박한 아름다움을 충족할 수 있다. ‘정원의 도시’라는 별명을 가진 빅토리아에서, 부차트가든(http://www.butchartgardens.com/)은 어떤 식으로든 건너뛸 수 없는 보석이다. 

부차트가든은 시멘트 공장을 운영하던 부차트 일가가 1904년 석회암 채석장을 정원으로 바꿔놓은 곳으로, 연간 100만 명의 방문객들이 찾는 세계적 명소가 됐다. 

선큰 가든, 장미 정원, 일본 정원, 이탈리아 정원, 지중해 정원의 5개 구역으로 나뉘어 봄이면 튤립 수선화 크로커스가 색의 향연을 벌이고, 여름엔 장미와 불꽃놀이가 관광객을 반기며, 크리스마스 시즌이면 반짝이는 트리 장식이 수놓는다.

느긋하게 산책하며 장난 같은 자연의 색을 감상하고 아무 벤치에나 앉아 맑은 공기와 꽃내음을 들이마시면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이다. 

팁 하나. 기념품 가게를 빼놓지 말자. 으레 있음 직한 T셔츠와 메이플시럽 정도가 아니다. 미소를 자아내는 예쁜 아이디어 상품들이 가득하다. 계란 노른자를 골라내는 붕어, 와인병을 막아두는 바나나, 꽃으로 설탕과 소금을 계량하는 스푼…. 꽃을 보고 사는 이들은 이렇게 행복한 디자인을 할 줄 아는가 보다. 

팁 둘. 부차트 가든 내 레스토랑인 The Experience와 The Dining Room에서도 애프터눈 티를 맛볼 수 있다. 

시민들이 즐겨 찾는 주지사 관저 정원

다운타운 동쪽에 있는 주지사 관저(Government House) 정원은 무료로 공개된 공간이다. 아기자기하게 꾸며놓은 정원을 한 바퀴 돌다 보면 개를 산책시키는 시민들을 흔히 마주친다. 이곳 주변은 영국식 전통 주택의 모습이 더러 눈에 띄는 조용한 주택가인데, 인근 주민들이 주지사 관저를 이렇게 이용하는 것이다. 

앱카지 정원(http://blog.conservancy.bc.ca/properties/vancouver-island-region/abkhazi-garden/)은 설립자의 사연이 흥미롭다. 

조지아의 왕자 니콜라스 앱카지와, 상하이에서 태어나 고아가 된 뒤 부유한 집안에 입양된 페기 펨버튼-카터가 20세기 초 현대사의 격랑과 함께 인생의 비극을 겪고 나서 중년에 빅토리아에 정착해 살면서 전 재산을 털어 조성한 것이 이 정원이다. 

부부 사후 주택개발사업으로 사라질 뻔했으나 브리티시컬럼비아 랜드 컨서번시 재단이 사들여 보존됐다.

빅토리아는 국제공항이 있으나 한국에서 직항하는 항공편이 없다. 밴쿠버까지 가서 캐나다 국내선으로 갈아타거나, 페리를 타야 한다.

밴쿠버 섬으로 가는 페리는 밴쿠버국제공항 남쪽 츠와센 터미널(Tsawwassen Terminal)에서 빅토리아 스와츠 베이(Swartz Bay) 또는 나나이모 듀크 포인트(Duke Point)로 가는 방법과, 밴쿠버 국제공항 북쪽의 웨스트밴쿠버 호스슈베이(Horseshoe Bay)에서 나나이모 디파처 베이(Departure Bay)로 가는 방법이 있다. 

미국 시애틀에서 빅토리아로 가는 직항 페리를 타면 다운타운에서 가까운 이너하버의 벨러빌 페리 터미널(Bellevill Ferry Terminal)로 온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29
Today197
Total1,578,150

달력

 «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