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SNS를 달구고 있는 인기 요리 중 하나를 꼽으라면 바로 ‘밤 조림’일 것이다. 말 그대로 밤을 달콤하게 조리는 요리인데 지난 2월 임순례 감독의 ‘리틀 포레스트’가 인기를 끌면서 새롭게 주목받은 음식이기도 하다. 당시에는 제철 밤을 만나지 못했던 사람들이 쌀쌀한 가을 제철을 맞은 ‘밤’을 활용해 밤 조림을 유행처럼 만들고 있는 것인데 요즘 ‘핫 한’ 이 음식의 정체는 뭘까.


밤 조림의 다른 이름은 ‘보늬 밤’이다. 보늬라는 뜻은 밤이나 도토리의 속껍질을 뜻하는 순우리말이다. 밤 껍질을 까 본 사람이라면 쉽게 알 수 있듯이 겉에 단단한 껍질을 제거하고 나면 얇은 막의 속껍질이 나온다. 바로 이것이 보늬다. 보늬 밤은 한 마디로 ‘껍질이 있는 밤’이라고 이해하면 되겠다.


영화에는 힘든 도시 생활에 지친 배우 김태리가 어릴 적 살던 시골로 내려가 엄마가 해주던 음식을 제철 재료를 활용해 만들어 먹으면서 힐링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 때 중요하게 등장하는 요리가 바로 보늬 밤이다. 



보늬 밤을 만들기 위해서는 먼저 밤을 뜨거운 물에 1시간가량 불려줘야 한다. 불린 밤의 겉껍질을 제거하는데 이때 중요한 것은 속 껍질이 최대한 상하지 않게 딱딱한 부분만 살짝 제거해야 한다는 점이다. 벌레 먹은 부분이 없는지 꼼꼼하게 살피는 작업도 중요하다. 이후에는 식용 베이킹소다를 3 큰 술 정도 넣은 뒤 밤이 잠길 때까지 물을 부어주고 하룻밤 불린다.


불려놓은 밤은 베이킹 소다를 넣어둔 물 그대로 팔팔 끓이고 끓기 시작한 뒤에는 약불로 줄여 20~30분 정도 더 끓여준다. 이때 냄비가 끓어넘칠 수 있기 때문에 꾸준히 지켜보며 불 조절을 하는 것이 좋다.



끓인 밤에서는 껍질 탓에 마치 와인처럼 붉은색 빛깔의 물로 변한 것을 볼 수 있게 된다. 이후 밤을 꺼낸 뒤 찬물로 헹구고 나면 본격적인 작업이 시작된다. 밤 속껍질에 붙은 잔털들을 손으로 살살 문질러 제거해주고 이쑤시개를 이용해 율피 사이의 껍질을 제거해줘야 더 담백한 보늬 밤을 즐길 수 있게 된다.


속껍질만 깔끔하게 남은 밤에는 설탕을 밤 중량 대비 50%가량을 넣어준다. 이후 물을 넣은 뒤 끓이면서 약한 불로 조리기 시작하면 보늬 밤이 완성된다. 냉장고에 넣어서 최소 2주가량 숙성시킨 뒤 보관하면 3개월 정도 먹을 수 있다.


빨리 만들어내는 간식, 찍어내는 과자들과 다르게 보늬 밤은 꼬박 하루가 걸리는 디저트이기도 하다. 특히 가을 제철 밤은 하루 3톨만 먹어도 보약이 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비타민과 칼륨, 비타민 C 등 다양한 영양소가 풍부한 건강 간식이다. 하지만 열량이 높기 때문에 과도하게 섭취해서는 안 되고 설탕에 조리는 보늬 밤은 혈당 관리를 하는 이들에게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46
Today359
Total1,599,597

달력

 «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