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업계에서 프리프롬(free-from)은 알레르기나 음식 과민증을 일으킬 수 있는 성분이 들어있지 않은 식품을 말한다. 최근 국내에서도 특정 성분이 함유되지 않은 식재료를 찾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적인 시장조사 컨설팅 기관인 유로모니터는 식품분야에서 프리프롬처럼 특정 성분을 제한한 식품이 지난해 산업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대표적인 프리프롬 소비자는 채식주의자다.


과거에는 식품 성분표를 꼼꼼히 챙기는 소비자가 드물었지만 최근에는 나에게 맞지 않는 성분을 골라내 이를 제외시키는 똑똑한 소비자가 늘고 있다.


음식은 단순히 배를 채우기 위한 것이 아니며 올바른 식습관이 건강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를 아는 소비자가 늘었기 때문이다.


프리프롬의 대표적인 사례는 락토-프리다. 유당을 분해하는 효소가 부족한 유당불내증의 경우 유제품을 먹고 난 뒤 설사나 복통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이 때문에 유당만 제거한 락토-프리 제품이 대안으로 떠올랐다. 유제품을 먹고 힘들었던 경험이 있는 소비자들은 락토-프리 제품을 선택하면 좋다.


또 다른 프리프롬 제품은 글루텐-프리다. 건강과 다이어트에 관심이 높은 사람이라면 글루텐에 대한 이야기를 한 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글루텐은 밀이나 보리, 호밀 등에 들어있는 불용성 단백질이다.

 

효모를 팽창시키기 때문에 빵을 만들거나 과자를 구울 때 음식 맛을 내는 성분이다. 빵과 파스타, 과자, 수프, 소시지, 맥주 등에도 들어있다. 쫄깃한 빵이나 면의 식감은 바로 글루텐 때문이다.

 

 


셀리악병(celiac disease)을 앓는 경우라면 글루텐 복용이 치명적이다. 셀리약병은 글루텐을 섭취하면 소장에서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또 글루텐에 민감한 사람이라면 글루텐 프리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밖에도 유전자재조합 농산물(GMO)을 원료로 사용하지 않은 식품인 GMO-프리, 알레르기 유발물질을 제거한 알레르기-프리, 채식주의자를 위해 동물성 원료를 배제한 미트(meat)-프리, 유제품을 제외한 데어리(dairy)-프리 제품들이 있다.


이들 프리-프롬 제품에 무작정 열광하기보다 자신의 체질을 파악한 뒤 몸에 맞는 식습관을 익히고 여기에 맞는 식재료를 고르는 것이 좋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건강천사입니다.


작년 8월9일 발표 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병원비 걱정 없는 든든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밤낮없이 열심히 달리고 있는데요.


혹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이 정말 실현 가능한가요?’ 와 같은 궁금증을 가지고 계신다면 모두 주목!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바로알기 그 두 번째 시간!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의 실현 가능성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Q. 현재 실손보험 등으로 인한 사보험 부담이 큰데 정말로 건강보험 하나만으로 의료보장이 가능한가요?



그렇습니다!
건강보험 보장성을 확대하고 가계파탄을 막아주는 장치를 확실히 해 주는 경우 국민들은 건강보험 하나로 의료보장을 받게 됩니다.
현재는 본인부담금만으로도 가계파탄이 일어 날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에 민간의료보험, 실손보험을 드는 건데 가계파탄이 확실히 막아진다면 그럴 필요가 없어지는 거죠.


지금 상황이 건강보험은 가계당 약 10만원 정도의 보험료를 평균 부담하고 있는데, 사보험은 놀랍게도 가계당 약 30만원을 부담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실은 이게 사보험 드는 부담이 엄청난거죠. 그런데 건강보험 급여를 확대해서 그런 30만원을 낼 필요가 없이 해 준다면 이건 건강에도 물론 좋고 가정경제에 상당한 도움을 주게 되는 거죠.


Q. 혹시 보장성 강화로 인해 병원 경영하는데 어려움이 없지 않나요? 현재 낮은 수가에 대한 조정 없이 비급여를 전부 급여화 하면 병원 경영이 매우 힘들어지지 않나요?

 


그렇지 않습니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은 세 가지(건강보험 안에서 적자를 보는 것, 건강보험 안에서 흑자를 보는 것, 건강보험 밖에 있는 것)를 다 고루 원가 플러스 알파 수준으로 조정 할 예정입니다. 즉, 건강보험 안에 있던 수가들도 다 조정을 해서 병원 경영 할 수 있을 만큼의 알파를 보장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비급여로 얻던 돈이 없어지고 전부 건강보험 안으로 들어가니 병원을 운영하는 그 돈의 원천도, 재원도 건강보험 하나로가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원가 플러스 알파가 아니라 원가 마이너스 알파를 가정해서 설정했다고 친다면, 전국 병의원들이 큰 어려움을 겪을 수 밖에 없습니다. 과거처럼 원가보다 못 미치는 수가를 설정하는 것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겁니다. 절대 의료체계를 붕괴시키는 정책을 시행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어떤가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참 쉽죠?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로 국민 모두가 의료비 걱정 없이 건강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항상 고민하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되겠습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888
Today171
Total2,101,404

달력

 « |  » 2018.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