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칠고 속된 세상이다. 마음도 거칠고, 입도 거칠다. 세상은 이익으로 만나고 이익 때문에 헤어진다. 재물 모으는 데만 마음을 쓰는 장사꾼, 잔재주만 부리는 원숭이가 날로 늘어난다. 


이득을 다투니 마음이 불안하고, 시기가 그득하니 남의 떡이 커 보인다. 생명을 중히 여기는 자는 외물로 자신을 해치지 않는다. 생명이 이익보다 훨씬 중함을 아는 까닭이다.



이익만 좇으면

잔꾀와 거짓이 생겨난다


맹자가 양혜왕을 찾아간 얘기로 ≪맹자≫가 시작된다. 


양혜왕이 맹자를 반갑게 맞이했다. 

“대인께서 먼 길을 오셨으니 저희 나라에 어떤 이익을 주시겠습니까.”


맹자가 답했다.

“왕께서는 어찌 이익만을 말씀하십니까. 인의(仁義)가 먼저지요. 왕이 국가 이익만을 취하고, 대신이 가문 이익만을 취하고, 선비가 개인의 이익만을 취하면 나라가 위태로워집니다.” 


하필왈리(何必曰利), 맹자는 이익을 구하는 양혜왕에게 어찌 인의는 묻지 않고 이익만을 말하느냐고 한다. 그건 왕을 겨냥한 나무람이자 이익만을 좇는 속세를 향한 꾸짖음이다.


마음이 늘 이익에만 있으면 잔꾀가 늘고 거짓이 생겨난다. 바르고 곧은 길보다 사특하고 굽은 길을 걷는다. 삶이 외물에 끌려다니고 밖이 안을 이긴다. 



열자는 내기의 비유로 이익에 흔들리는 인간을 꼬집는다. 기왓장을 걸고 내기를 하면 잘하다가 은 고리를 걸고 하면 겁을 내고, 황금을 걸면 정신이 멍해진다. 기교는 같지만, 마음이 이익에 있는 탓이다. 


밖의 물건을 중히 여기는 자는 늘 마음을 졸인다.

“죄로는 지나친 욕심이 가장 크고, 화로는 족함을 모르는 것이 가장 크며, 허물로는 취하려고 애쓰는 것이 가장 크다. (도덕경)”


노자는 족함을 모르는 게 바로 가난임을 일깨운다. 



이득을 보면

의로움도 생각하자


권력에도 이익이 따르고 명예에도 이익이 따른다. 인간은 이익이 없는 길은 좀처럼 가지 않는다. 이익에는 긴 줄을 선다. 그럴듯한 명분도 한 꺼풀만 벗겨내면 그 안에 이익이 웅크리고 있다. 한데 이익에는 다툼이 따른다. 형제간의 다툼, 심지어 부부간의 다툼에도 이익이 끼어있다. 


자로가 공자에게 물었다. 

“군자도 곤궁함이 있습니까.” 


공자가 답했다. 

“왜 없겠느냐. 다만 군자는 그걸 견디지만, 소인은 곤궁하면 별의별 짓을 다 한다.” 


이익 앞에선 체면을 가리지 않는 게 보통 사람이다. 세상에 보통 사람 아닌 자가 몇이나 되겠는가.



이익만을 좇으면 근본이 흐려진다. 인간은 얻기를 근심하고, 얻고 나면 잃을까를 근심하다. 공자는 “진실로 잃을까를 걱정하면 못 하는 짓이 없다”고 했다. 


공자는 능히 얻지 못할까 근심하지 말고, 그 이득이 의로운지를 살피라 한다. 견리사의(見利思義), 이득을 보면 의로움을 생각하라. 이 네 글자에는 이(利)를 보는 공자의 생각이 오롯이 담겨있다. 


이는 취하되 의롭지 않으면 버려라. “혼인에 재물을 논하는 건 오랑캐의 도다. 군자는 그런 풍속이 있는 마을에 들어가지 않는다. (소학)” 중국 수나라 사상가 문중자의 말이다.     



만족할 줄 모르면

늘 부족하다


제환공이 관중에게 물었다. 

“부유함에도 끝이 있소.” 


관중이 답했다. 

“물이 없는 곳은 물이 끝나는 곳입니다. 부유함의 끝은 그 부유함에 스스로 만족하는 데에 있습니다. 사람이 스스로 만족하면서 그칠 줄 모른다면 부유함의 끝은 없다고 해야겠지요.” 



인간은 욕심의 끝자락을 좀처럼 놓지 못한다. 그 끝자락에 걸려 넘어지고 다쳐도 다시 일어나 또 매달린다. 세상에서 채워지지 않는 그릇, 그건 바로 욕심이라는 그릇이다. 채워지지 않으니 늘 부족하다.


만족을 모르면 늘 구하며 산다. 다투고 시기하고 남의 것을 훔쳐본다. 마음에 즐거움이 없고 영혼이 말라간다. 


증자가 자하에게 물었다. 

“어째서 살이 쪘습니까.” 


자하가 답했다. 

“전쟁에서 이겼기 때문이지요.” 

“그게 무슨 뜻인가요.” 


자하가 뜻을 밝혔다. 


“저는 집에서는 선왕들의 의로움을 기꺼워했고, 밖에서는 부귀의 즐거움을 기꺼워했소. 그 둘이 마음에서 싸울 때는 몸이 야위었는데 지금은 선왕의 의로움이 이겨 살이 찐 것이오.” 


≪한비자≫ 유로 편에 나오는 얘기다.   



그가 누군지 궁금한가. 그럼 그가 뭘 얻으려고 애쓰는지를 봐라. 얻으려 애쓰는 게 바로 그다. 당신이 누군지 궁금한가. 그럼 당신이 뭘 얻으려고 애쓰는지를 봐라. 


노자는 “만족할 줄 알면 치욕 당하지 않고 그칠 줄 알면 위태롭지 않다”고 했다. 의로운 이익을 취하라. 의롭지 않고 부하다면 한 번쯤은 당신을 돌아봐라. 천한 이익을 취하려 잔꾀를 부리지 마라. 잔 이익을 좇느라 당신의 길을 잃지 마라.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예기치 않은 지병으로 저는 두 달 가까이 병원에 입원을 하고 있습니다. 제 몸 어딘가에 저도 모르는 돌멩
  이 하나가 숨어있었나 봅니다. 1.5cm밖에 안 되는 그 작은 돌멩이 하나에 쓰러진 저는 307호실이라는 새
  로운 집에서 살게 되었습니다.

 


잠시 쉬었다가 가려 했던 것이 벌써 두 달이 다 되어갑니다. 전 이곳에서 그동안 너무 익숙해서 차마 그 고마움을 몰랐던 인연들을 다시 만나게 되었습니다.


HD40인치 TV는 아니지만 저의 무료함을 달래주는 오래된 TV라는 친구, 가끔씩 소화불량이 있는지 ‘쿵’ 하며 소리를 내는 낡은 냉장고 아주머니, 식사를 마치고 나면 이 방을 감상할 수 있도록 배려해주는 넉넉한 의자 아저씨, 모든 것을 잊고 잠시 안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해주는 침대 부인…. 이들과행복하게 지내고 있으니 그들과 제가 은혜로 맺어져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 너무 많은 것들을 하느라 사람에 시달기고 시간에 쫓기다보니 정말로 소중한 것을 망각하고 살았던 것 같습니다.


그 중 제일 미안한 인연은 제 아내였습니다. 결혼을 한 동반자라는 이유로 저는 아내에게 너무나 많은 요구를 하면서 살았습니다. 똑같이 직장 생활을 함에도 불구하고 집안 일은 당연히 아내의 몫이라 생각했습니다.

처가 일에는 바쁘다는 이유로 함께하지 못하면서도 제 부모님께는 잘해주기를 은근히 원했고, 제가 일이 바쁘면 아무 말 없이 스스로 잘 살아주기를 바랬으며, 제가 힘들거나 지치면 무조건 제 편이 되어 위로해주기를 바랬습니다. 그런데도 아내는 저를 미워하고 원망하기보다는 ‘사랑’이라는 콩깍지에 눈이 멀어 오늘도 퇴근 후 피곤한 몸을 이끌고 병실로 저를 찾아왔습니다.


저녁 먹는 것을 보고, 속옷을 챙긴 후 병실을 나서는 아내를 배웅하고 들어와 보니 아내가 놓고 간 편지가 보입니다.

  ‘  잠시 쉼을 선택한 당신에게! 바지런한 꽃들은 찬바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제 모습을 다 드러냅니다. 봄 햇살 한 줌만 있어
     도 이렇듯 자연은 겨우내 잉태한 모든 것을 아낌없이 내어주네요. 여보! 인디언들은 말을 타고 달리다가 잠시 멈춰 서서 자
     신이 온 길을 한동안 바라본다고 해요.


    너무 빨리 달려서 미처 자신의 영혼이 따라오지 못할까봐 기다리는 중이라는군요. 잠시 멈춰 서서 자신의 영혼을 돌아볼 줄
    아는 여유를 지닌 인디언들에게서 삶의 지혜를 배우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아무것도 걱정 마시고 푹 쉬었다가 오세요.
    당신을 사랑하는 철없는 아내가.  ’


해가 지고 뜨는 것이 자연의 순리이듯 아내와 저의 만남도 우주의 질서인 것 같습니다. 비록 남들처럼 호사를 누리게 해주지는 못하지만 앞으로 제 마음은 항상 아내 곁에서 함께 할것을 약속합니다. 아내를 비롯한 모든 인연들과의 은혜를 새롭게 깨닫게 해 준 돌멩이에게 새삼 고마움을 전하는 밤입니다.

조일국/ 전북 익산시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33
Today1,269
Total1,923,728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