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집마다 냉장고 문을 열어보면 언제부터인가 거의 빠짐없이 들어 있는 게 있다. 과일주스다. 마치 필수품인 양 냉장고의 한 켠을 차지하고 있다. 이젠 터줏대감 노릇을 할 지경이다. 아마도 과일 주스를 과일 대체품으로 생각하고 자녀와 남편의 건강을 챙기려는 주부의 따뜻한 마음의 징표일 터이다.

 

하지만, 과일 대신 과일 주스를 마신다고 간편하게 과일과 비슷한 영양성분을 섭취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다. 착각도 그런 착각은 없을 것이다.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도 있으니 주의하는 게 좋다. 왜일까? 과일 주스의 생산과정을 살펴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다.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과일 주스는 크게 상온유통 주스와 냉장 유통 주스로 나뉜다.

 

 

 


상온유통 주스는 말 그대로다. 상온에서 유통되는 주스다. 보통 페트병에 담겨 있다. 값이 싼 게 장점이다. 하지만, 그 대신 맛이 좀 떨어진다. 게다가 착향료와 보존료, 산화방지제 등 각종 화학첨가물이 많이 들어 있다. 비타민C 등을 보충한다고 합성 비타민C를 첨가하기도 한다. 이에 반해 프리미엄 주스를 표방하는 냉장 유통 주스는 과즙 이외에는 첨가물을 거의 넣지 않는다. 포장도 다르다. 종이 팩이나 소용량 병을 사용한다. 물론 가격은 더 비싸다. 


그렇지만, 화학첨가물을 많이 넣느냐 넣지 않느냐의 차이일 뿐 상온유통 주스나 냉장 유통 주스나 만드는 방식에는 차이가 없다. 과일 주스는 농축 과즙을 물로 희석해서 만드는 게 일반적이다.

 

 

 


한국 소비자가 미국 캘리포니아산 오렌지 주스를 마실 수 있는 것은 이런 농축 과즙 덕분이다. 농축 과즙은 뜻 그대로 과즙을 농축한 것이다. 100㎖의 오렌지 과즙을 열을 이용해 펄펄 끓여서 30㎖로 졸였다고 보면 된다. 가열과정에서 물론 과일의 비타민C 등 영양성분은 많이 파괴되지만, 당 함량이 높아져 냉동상태로 오래 보관할 수 있고, 부피도 줄어 운송비도 줄일 수 있다.

 
과일 주스는 이렇게 농축한 냉동 과즙에 7배 안팎의 물을 섞어 농축되기 전 과일 당도로 되돌리는 과정을 거쳐 만든다. 수증기로 사라진 수분을 다시 보충하는 방식이다. 그냥 물만 부어서는 맛이 없으니 여기에 액상과당과 착향료, 구연산 등과 같은 여러 가지 첨가물을 넣는다. 새콤달콤한 과일 맛과 향을 가짜로 내기 위해서다. 이게 바로 우리가 먹는 오렌지 주스의 정체다.농축액을 희석해 애초 상태로 되돌리기 때문에 '환원 주스'라고도 부른다. '과즙 100%'라느니, '신선함이 살아 있다'느니, '오리지널'이라느니, '생으로 가득하다'느니 하며 떠들어대는 냉장 유통 주스도 이런 환원절차를 밟기는 마찬가지다. 물론 좀 좋은 상태의 과일을 사용하고 더 발전한 농축 기술을 사용했을 수 있지만, 농축 과즙에다 물을 부어 만들었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이렇게 만든 과일 주스에다 '오렌지 과즙 100%'라고 표시해도 법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는 것은 우리나라 식품 당국이 허용하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식품 등의 표시기준'은 농축액을 희석해 원상태로 환원해 사용하는 제품은 환원된 표시 대상 원재료의 농도가 100% 이상이면 제품 내에 식품첨가물이 포함되어 있다 하더라도 100%의 표시를 할 수 있게 하고 있다.


과일 주스에 첨가물이 들어 있든 없든지 상관없이 농축액을 원래대로 되돌리기만 하면 100%라고 적을 수 있다는 말이다.
생과일과 펄펄 끓여서 만든 과일 주스는 완전히 다르다. 건강에 가장 좋은 것은 제철 과일을 깨끗하게 씻어 직접 먹는 것이다.

 

<참고 자료: '진작 알았다면 결코 마시지 않았을 음료의 불편한 진실'(비타박스刊 황태영 지음)>

 글 / 서한기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어느덧 따스함이 가득한 봄입니다. 싱글싱글 싱그러운 봄을 기다렸는데 막상 봄이 오니 식곤증, 만성피로, 무기력, 나른함이 가득합니다.

 

 

 

 

노곤노곤 몸이 피로하고 무거울 때, 나른나른 자꾸 눕고 싶을 때, 꾸벅꾸벅 책상 앞에서 졸릴 때, 여러분은 봄철 슬럼프를 어떻게 극복하시나요? 나른한 봄철, 상쾌한 하루를 만들어주는 나를 깨우는 건강주스! 황금 레시피를 준비했습니다.

 

 

  

 

 

양배추는 살짝 데쳐서 쌈밥을 해 먹거나 채 썰어서 샐러드를 만드는 데 우리들 냉장고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재료 중 하나입니다. 식이 섬유, 비타민C가 매우 풍부한 양배추는 면역력을 키워주고 일교차가 큰 봄철 감기 예방과 피로 해소에 좋습니다.

 

 

 

특히 양배추는 역류성 식도염, 위 건강에 큰 도움이 됩니다. 양배추의 유황과 염소 성분은 위장의 점막을 더욱 강화시키고 위궤양 예방 및 치료에 탁월합니다. 이러한 양배추는 익힌 것보다는 생으로 먹는 게 좋아서 주스로 쉽게 만들어 마시면 좋은데 양배추를 갈면 그 특유의 역한 냄새 때문에 먹기 힘듭니다. 하지만 양배추와 자몽을 함께 갈아 마시면 환상의 짝꿍이랍니다.

 

 

 

 

자몽은 양배추의 역한 냄새를 확 잡아주고 주스에 상큼함을 더 해줍니다. 또한 항산화제 특성과 항박테리아를 갖고 있어서 양배추와 비슷한 효능으로 위장관을 진정해주고 꾸준히 드시면 위궤양에도 좋습니다. 그리고 피로 해소, 감기 예방에도 큰 도움을 줍니다. 최근 미국 일간지 '허핑턴 포스트'가 선정한 자연 슈퍼푸드에도 포함되어 있는 양배추와 자몽. 두 슈퍼푸드의 조화는 여러분의 하루를 상큼하게 만들어 줄 겁니다. 

 

 

 

 

 

봄 하면 떠오르는 과일의 대표주자 딸기와 식이 섬유가 풍부하고 포만감을 주는 바나나가 만나면 일명 딸바 주스입니다. 카페 메뉴판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두 조합은 집에서도 손쉽게 만들 수 있답니다.

 

 

 

 

딸기의 붉은색을 띠게 하는 안토시아닌 색소는 강력한 항산화 작용으로 피로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안토시아닌은 콜레스테롤 저하 작용, 시력 개선, 혈관 보호, 항궤양 기능 등 생기 활성 작용을 합니다. 딸기에는 포도당을 비롯해 저당, 과당 등이 풍부하며 구연산, 타르타르산을 함유하고 있어 상큼한 풍미를 돋웁니다

 

딸기는 변비 예방 및 치료, 빈혈치료, 고혈압 예방, 신경통, 통풍, 아이들 환절기 감기 예방, 스트레스 해소, 눈의 피로회복, 원기회복, 여드름 피부나 햇볕에 그을린 피부 등에 효능이 있습니다.

 

 

 

 

바나나는 영영분이 풍부한 건강과일로 식이 섬유소가 굉장히 풍부하고 칼륨이 많이 들어있습니다. 중간 크기의 바나나 한 개(126g)를 기준으로 볼 때, 칼로리 110, 탄수화물 29g, 식이 섬유 4g, 당분 21g, 단백질 1g 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특히 각종 성인병에 좋은 칼륨이 무려 450g 이며, 맛이 뛰어나다는 점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답니다.

 

바나나는 포만감에 비해 열량이 낮기 때문에 다이어트를 할 때 빠지지 않는 과일인데, 여기에 비타민 C와 철분이 풍부한 딸기를 함께 넣어 먹으면 영양이 높아집니다. 딸기의 달콤함과 바나나의 달큼함이 만나. 더욱 맛있는 주스로 즐길 수 있습니다.

 

봄철에 몸이 나른한 가장 큰 이유는 신체의 일시적인 환경 부적응 때문이라고 합니다. 봄이 되면 자연히 활동량이 늘어나고, 이렇게 늘어난 활동량 때문에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등 각종 영양소의 필요량이 증가합니다. 건강주스는 체내에 부족한 영양소를 보충해주고 피로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상쾌한 하루, 나를 깨우는 건강주스와 함께 활기찬 봄날을 만들어보세요!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470
Today294
Total1,967,762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