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이 2월의 식재료로 선정한 깻잎은 들깨의 잎이다. 들깨는 통일신라 시대부터 한반도에서 재배된 작물이다. 잎은 식용하고, 가을철에 얻은 씨는 기름을 짜거나 가루를 만들어 이용한다. 근래엔 잎(들깨)의 수요가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잎만 생산하기 위한 잎들깨용 품종이 따로 나와 있다.

깻잎은 향긋한 향을 갖고 있어 각종 요리에 빠지지 않는 감초 같은 채소다. 세계에서 오직 한국인만 즐기는 채소이기도 하다. 우리 국민은 연간 1인당 약 1.5㎏의 깻잎을 섭취한다.

 

 

 

 

 

 

깻잎은 상추와 함께 쌈 채소를 대표한다. 대개 불고기·갈비·생선회를 먹을 때 곁들인다. 맛과 향이 진하고 고소해서 냄새가 강한 고기와 궁합이 잘 맞는다. 생선의 비린내를 없애줘 생선회의 쌈 채소로도 그만이다. 생선·고기의 비릿한 냄새를 잡아주는 것은 깻잎의 향기 성분인 리모넨이다.

 

깻잎은 장아찌·무침 요리·깻잎 김치 등의 재료로 유용하고, 찌개·탕·떡의 부재료로도 사용된다. 깻잎주를 담가 약용주로 마시기도 한다. 나물 요리엔 쓴맛이 나는 다 자란 깻잎보다 어린줄기에 달린 작은 잎을 주로 이용한다. 여름에 깻잎으로 부친 떡은 금방 상하지 않고 보관이 쉽다는 것이 장점이다.

 

 

 

 

 

 

 

 

깻잎은 ‘식탁 위의 명약’이라 불릴 만큼 예부터 약성을 널리 인정받았다. ‘동의보감’엔 냄새나는 것을 없애고, 기가 치미는 것과 기침하는 것을 치료한다. 벌레 물리거나 부은 부위에 깻잎을 짓찧어 바른다”는 대목이 나온다. 조선 말의 한의학책인 ‘방약합편’엔 정수를 보해주고 갈증ㆍ해수를 없애며, 몸속의 독소를 제거하고 혈액을 깨끗이 해 준다”라고 기재돼 있다. 중국의 고의서인 ‘본초강목’엔 “깻잎은 고기와 생선의 온갖 독을 해독한다”라고 쓰여 있다.

 

깻잎의 ‘고기독·생선독 해독 성분’은 베타카로틴(체내에 들어가서 비타민 A로 전환)일 가능성이 높다. 고기나 생선을 태우면 PAH 등 발암성 물질이 생길 수 있는데 깻잎에 풍부한 베타카로틴이 이를 어느 정도 상쇄해주기 때문이다. 베타카로틴은 항산화 성분이자 항암 성분이다. 흔히 베타카로틴이라고 하면 당근 등 엘로우 푸드를 떠올린다. 깻잎의 베타카로틴 함량(100g당 9.1㎎)은 당근(7.6㎎)ㆍ단호박(4㎎)을 능가한다.

 

 

 

 

 

 

 

깻잎은 채소로는 드물게 칼슘 함량도 높다. 100g당 칼슘 함량이 211㎎으로 ‘칼슘의 왕’이라는 우유의 거의 두 배다. 적상추·청경채 등 다른 쌈 채소에 비해서도 두 배나 많다. 칼슘 섭취가 부족한 어린이와 노인에게 깻잎·깨나물(깻잎나물)을 추천하는 것은 그래서다.

 

깻잎에는 철분이 시금치의 2배 이상 함유돼 빈혈 예방ㆍ성장발달에도 효과적이다. 식욕부진이나 설사·변비 등 위장 장애 치료를 돕는 엽록소도 풍부하다. 또 한 깻잎은 혈액을 응고시키는 비타민 K도 들어 있다. 플라보노이드의 일종인 루테올린을 함유하여 체내 염증 완화에도 이롭다. 아울러 깻잎에 든 항암물질 피톨은 암세포와 병원균을 제거하고 면역력을 높여 준다.

 

 

 

 

 

 

 

깻잎을 구매할 때는 줄기가 옅은 초록색으로 생생하고, 가장자리의 윤곽이 뚜렷한 것을 고른다. 윤기가 있고, 솜털같이 붙어 있는 잔가시가 선명하며 까슬까슬한 것이 양질이다. 점점이 검은 구멍이 나 있는 것은 물기가 있는 상태에서 오래 보관한 것이기 십상이다.

깻잎은 쉽게 마르므로 랩·비닐봉지 등에 밀봉해 수분이 증발하지 않도록 한 뒤 냉장 보관한다. 종이 수건으로 한번 감싼 후 랩으로 씌워 냉장 보관하면 더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다. 깻잎엔 잔털이 많아 이물질이 붙어 있기 쉬우므로 먹기 전에 한 장 한 장 깨끗이 씻는다. 녹차 우린 물에 깻잎을 담근 후 흐르는 물에 씻으면 잔류 농약이 제거된다.

 

 

식품의약칼럼니스트 박태균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맛도 좋고 향이 좋아 사시사철 먹을 수 있는 부추. 얼마 전 TV 건강 프로그램을 통해 대통령 주치의 두 명이 여름철 염증 잡는 채소로 부추를 추천했다. 


특히 간 건강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을 공통으로 꼽아 주목을 받았다. 간은 무더위에 지친 피로를 해소하는 가장 중요한 기관이다. 간 건강뿐 아니라 다양한 효능을 지니고 있는 부추. 흔하지만 그 어떤 채소보다 건강 식재료로 으뜸인 부추의 비밀을 알아보자. 



1. 간 기능 개선


부추는 ‘간의 채소’라고 불릴 만큼 간 건강은 물론 간의 기운을 보하고 기를 통하게 해준다. 또 어혈을 풀어 간의 노폐물을 제거하는 등, 간의 기능을 향상하는데 효과가 좋다. 




2. 항암효과


부추의 성분 중 하나인 베타카로틴은 강력한 항산화 물질이면서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도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베타카로틴은 세포를 파괴하고 노화를 촉진시키는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된다. 



3. 천연 자연 강장제 


부추는 ‘기양초’라고 불릴 정도로 자양강장 효과가 있다. 부추에 함유된 황화아릴 성분이 정력을 강화시켜 비뇨생식기 기능을 좋게 한다. 마늘과 비슷한 강장 효과도 있다. 또 부추를 익혀 먹으면 위액 분비가 왕성해져 소화를 촉진시키고 위장을 튼튼하게 한다. 



4. 혈액순환 


부추는 혈액 속 노폐물을 제거하여 혈액순환을 활발하게 해주기 때문에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데 좋다. 체내 말초 신경을 활성화시켜 손발이 차가운 사람에게 좋고 신장의 냉기를 잡아 신장이 관장하는 허리와 무릎 등 하체 보온에도 효과적이다. 




5. 피로 해소


부추에는 비타민 E와 천연 피로해소제로 불리는 황화아릴 성분이 풍부하여 에너지 대사를 원활하게 해주고 피로 또한 빠르게 해소시켜 주는 효과가 있다. 



6. 식욕 증진 


부추는 소화액의 분비를 도와 입맛을 돋우고 항균작용으로 인해 속이 더부룩하고 답답한 증상을 완화해준다. 그로 인해 소화력을 높이고 식욕을 회복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7, 생리통 완화


부추는 따뜻한 성질의 음식으로, 따뜻한 성질을 가진 음식을 섭취하면 혈액 순환이 원활해지면서 피를 맑게 하는 효과가 있는데, 부추가 뭉친 생리혈을 풀어주고 혈액순환을 도와 생리 중 허리나 아랫배 통증 등을 완화시켜 준다.  



8. 빈혈 예방


부추에는 헤모글로빈의 구성 성분인 철분이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어 빈혈 예방에 도움이 된다. 빈혈은 우리 몸에 필요한 산소를 충분히 공급하지 못하여 저산소혈증이 나타나는 것이므로 부추를 꾸준히 섭취하면 증상이 개선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부추를 먹기 전,

잠깐만요!


부추는 따뜻한 성질을 가진 음식이라서 크게 부작용은 없다고 알려졌지만, 소화기관 쪽에 염증이 있거나, 알레르기 체질의 경우 피해야 할 음식이라고 할 수 있다. 또 몸에 열이 많거나 혈압에 관련된 약을 먹고 있다면 몸에 맞지 않을 수 있으니 의사와 상담 후 섭취할 것을 권한다. 



자료 출처/ MBN <천기누설>, KBS <생로병사의 비밀>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68
Today431
Total2,875,839

달력

 « |  » 2021.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