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추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9.24 건강하게 추석을 보내는 방법


추석을 앞두고 주부들이 분주하다. 긴 연휴기간 동안 가족들과 먹을 맛있는 음식을 준비하기 위한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온 가족이 모이는 만큼 평소보다 양도 많아야 하고 음식종류도 다양한 만큼 재료준비부터 조리 보관까지 신경 써야 할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


건강한 추석을 보내기 위한 음식준비 방법을 알아본다.


추석음식 구입부터 조리까지


프로 주부라면 누구나 잘 알겠지만 추석음식 재료를 구입하려면 먼저 상하지 않는 음식부터 쉽게 상하는 음식 순으로 장을 봐야 한다.



이에 제사음식에 많이 사용되고 또 냉장이 필요 없는 밀가루나 식용유를 먼저 사고 과일, 채소, 햄·어묵 그리고 냉장이 필요한 가공식품, 육류, 어패류를 마지막에 사야한다.


집까지 거리가 있다면 미리 냉동 팩을 준비해 신선도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장을 다 봤다면 냉동식품은 바로 냉동고에 보관하고 적정온도를 유지하면 된다. 단, 냉장고의 70%만 채우고 자주 냉장고 문을 열지 않는 것이 좋다. 계란도 바로 먹는 야채와 닿지 않게 보관해야 하며, 바로 꺼내먹을 것은 냉장고 문 쪽에 보관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특히 냉동식품은 해동 할 때 세균증식이 일어나지 않도록 냉장해동이나 전자레인지 해동을 하고 온수에 해동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닭, 수산물, 육류 등을 씻을 때는 채소나 과일에 씻는 물이 튀지 않게 하고 칼, 도마를 야채나 과일을 썰 때 바로 사용하면 안 된다.



신선한 채소를 먹기 위해서는 식초 등에 5분 담그고 3회 이상 세척하며 상온에서 2시간 이상 두지 말아야 한다.식물 독소 제거도 중요한데 토란은 5분 이상 삶고 물에 담가서 ‘옥살산칼슘’과 ‘호모겐티신산’을 제거해야 한다.



고사리 역시 ‘프타퀼로사이드’라는 성분이 있어 5분 이상 데치고 12시간 물에 담가야 한다. 콩류도 ‘렉틴’이라는 성분 제거를 위해 전날 5시간 이상 불리고 삶아서 조리해야 한다.


이 밖에도 조리할 때는 위생장갑을 착용하고, 고기완자 등 분쇄육을 조리할 때는 속까지 잘 익었는지 확인해야 한다.


명절음식 건강하게 먹는 법


가족들을 위해 좀 더 신선하고 건강한 음식을 생각한다면 나트륨이나 당을 줄인 음식이 좋다.



우선 조림보단 구이 위주로 하고 나물은 데친 후 먹기 직전 양념을 무치는게 좋다. 국물은 다시마, 멸치로 육수 내고 간은 상에 올리기 직전에 보는 것이 좋다.


갈비찜 등 요리에 들어갈 양념은 설탕 대신 파인애플, 배, 키위 등 과일로 단맛을 내고 음식도 개인접시로 덜어 먹는 게 과식을 줄이는 방법이다.


성묘 때에도 준비한 음식은 트렁크에 보관하지 말고 아이스박스나 아이스팩을 이용해 냉장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성묘 후 음식을 먹을 때도 손을 씻고 주변의 과일이나 야생버섯, 계곡물, 샘물 등을 함부로 먹으면 안 된다.


남은 음식도 차안에 두면 상하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58
Today900
Total2,132,522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