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유행어 제조기다. 특히 코미디 프로를 즐겨 보는 사람과 전혀 안 보는 사람은 웃음코드가 엇갈린다. 유행어를 패러디해도 원조(?)를 모르니 웃음이 터지지 않는다. 때론 옥외 광고도 독해(?)가 안된다. 유행어를 모르면 바로 구식취급이다. 나이 드는 것도 억울한데…. 새삼 ‘노년은 모든 것을 용서하지만 스스로는 아무것도 용서받지 못하고, 청년은 모든 것을 용서받지만 스스로는 아무도 용서하지 않는다’는 버나드 쇼의 말이 스쳐 간다.

 

  

마음은 마음으로 다가온다

 

‘느낌 아니까~.’ 한 때 대한민국을 돌고 돈 유행어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뽑은 2013년 유행어에선 당당한 후보(?)들을 물리치고 1위도 꿰찼다. 당차면서도 귀여운 개그우먼 김지민 씨는 개그콘서트(개콘)라는 프로에서 ‘느낌 아니까’를 연발하며 시청자를 웃긴다. 그 느낌 그~대로 살려 연기를 해보겠다는 건대, 왠지 그 느낌 그대로 살리지 못할 것 같은 불안한 예감…. 그 엇박자가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낸다. 

 

마음은 마음으로 다가온다. 그러니 마음이 마음을 안다. 상처를 입어 본 사람은 상처의 아픔을 알고, 이별을 경험한 사람은 이별의 애틋함을 안다. 칭찬을 받아 본 사람은 고래가 칭찬에 춤을 추는 이유를,  사랑에 빠져 본 사람은 세상이 사랑을 찬미하는 이유를 안다. 그러니 느낌을 안다는 것은 남의 애락(哀樂)을 내 가슴에 담는 것이다. 함께 아프고, 함께 기뻐하는 것이다. 타인의 아픔을 오로시 가슴으로 느끼고 온 정성을 다해 마음으로 응원하는 것이다. 통하면 상대도, 나도 마음의 아픔이 치유된다. 동의보감이 강조한 ‘통즉불통(通則痛)’은 마음에도, 육체에도 공통으로 적용되는 이치다.

 

 

건강한 마음에 건강한 육체가 깃든다

  

예수는 ‘남에게 대접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마태복음 7장 12절)고 했다. 공자 역시 ‘네가 원하지 않는 바를 남에게 행하지 말라’고 가르쳤다. 세상은 이 말에 ‘황금률’이라는 수식어를 붙인다. 삶을 살아가는 근본 이치라는 뜻이다. 예수와 공자는 시대를 초월해 누구보다 ‘느낌’을 먼저 안 사람이다. 마음에서 마음으로 전해지는 따스한 느낌, 그 느낌을 제대로 꿰뚫은 셈이다.

 

느낌을 안다는 것은 서로 통한다는 얘기다. 소통은 내 마음이 상대를 향해 열려 있고, 상대 마음이 나를 향해 열려 있는 상태다. 마음을 여는 출발은 성찰이다. 성찰은 남의 입장에서 나를 바라보는 것이다. 돈이든, 이해관계든 너무 달라붙으면 시야가 흐려진다. 가족의 상처도 대부분 지나친 마음의 밀착에서 온다. 맹목적 기대, 맹목적 헌신은 때로 마음에 상처를 입힌다. 그러니 가끔은 남의 눈으로 자기를 봐야 한다. 마음의 힐링은 바로 몸의 힐링이다. 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들고, 건강한 정신에 건강한 육체가 깃드는 법이다.

 

 

느낌은 서로를 이어주는 통로다

 

느낌을 안다는 건 마음에 가식이 없는 것이다. 진심으로 주고, 진심으로 받는 것이다. 교언영색으로 거짓을 가리지 않고, 따스함으로 마음의 냉기를 녹여주는 것이다. 몸을 아끼면 친구가 멀어지고, 미안하다는 말을 아끼면 틈새가 더 벌어진다는 것을 아는 것이다. 느낌을 안다는 건 상대의 상처를 살포시 보듬는 것이다. 왜 상처가 났느냐고 형사처럼 따지기보다 응급조치부터 취하는 의사가 되는 것이다.

 

느낌은 서로의 마음을 이어주는 통로다. 그 길로 배려, 칭찬, 격려, 믿음, 친절, 진심이 자주 다녀야 통로가 넓어진다. 이기심과 비웃음, 불신은 그 통로를 좁히는 마음의 찌꺼기다. 아프리카 속담에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 말이 있다. 더 멀리 가려면 어찌할까. 그건 느낌을 아는 사람과 함께 가는 것이다. 느낌을 아는 것, 그건 더불어 사는 열쇠를 손안에 쥔 것이다.

 

글 / 신동열 한국경제신문 연구위원 shins@hankyung.com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긍정의 중요성에 대해 실감하는 이들은 보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생활하기를 원한다.

 하지만 실천이 어렵다고 하는 경우가 많다.  무조건 감사를 하고, 무조건 웃으려니 어색하고 힘들다고 한다.

 억지로 긍정의 모양을 취해도 일상으로 돌아오면 부정적 생각과 감정으로 가득차 있는 자신을 보고, 좌절에 빠진다고 말한다.  

 어찌 해야 할까?

 

 

 

 

  언어습관을 점검해보자

 

 사람의 마음을 치유하는 임상/상담심리학자들은 오래 전부터 혼잣말(self-talk)에 주목해 왔다.

 누군가와 대화할 때 하는 말이 아니라, 혼자 있을 때 스스로에게 습관적으로 하는 말이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이런 혼잣말을 자주 한다.

 

“망했다.”
“짜증나.”
“휴... 안되네.”
“이 바보, 멍청이야.”
“역시 난 안 되나봐.”
“늘 이 모양이라니까.”
“이런 것도 못하냐! 왜 사냐, 왜 살아.”

 

제 아무리 화가 나도 다른 사람에게는 잘 하지 않는 온갖 부정적인 말을 자기 자신에게는 습관적으로 하는 경우가 많다.

당신이 평소에 스스로에게 퍼붓는 부정적 말은 무엇인가? 언어습관을 점검해야 한다.

 

 

 

  언어가 중요한 이유

 

 언어가 사고를 반영한다.

 한국인들은 ‘나’보다 ‘우리’라는 말을 즐겨 쓴다. 심지어 자신의 아내를 친구에게 소개할 때도 “우리 아내”라고 말한다.

 이 말은 자신과 친구가 공유할 수 있는 아내라는 의미는 아니지 않는가?

 

 하지만 영어권은 다르다. 자신의 아내를 소개할 때는 “my wife”라고 한다.

만약 “our wife”라고 했다가는 큰 일이 날지도 모른다.

 

 한국어와 영어가 다른 이유는 한국과 서구사회의 문화가 다르고, 사고 과정이 다르기 때문이다. 한국은 ‘나’보다는 ‘우리’를 강조하는 집단주의 문화인 반면, 서구사회는 ‘우리’보다는 ‘나’를 강조하는 개인주의 문화다.

이렇게 보면 언어는 그저 사고를 드러내는 수단에 불과한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언어가 사고를 만들기도 한다.

아이들은 자신들이 자주 들었던 언어를 통해 세상을 배우고, 사고하는 방법을 배운다.

만약 부모가 아이에게 부정적 말을 주로 했다면, 그 아이는 부정적 생각을 하게 된다.

 

긍정도 마찬가지다. 이는 단지 아이들의 이야기가 아니다.

어른 역시 주변 사람들로부터 긍정의 말을 듣게 된다면, 보다 긍정의 생각을 할 수 있다.

 

 

 

 

 

  언어를 먼저 긍정으로

 

 자신의 언어가 부정적이라면 그것은 생각이 부정적, 비관적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자신의 삶을 긍정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자신의 생각을 긍정적이고 낙관적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먼저 부정의 언어 대신 긍정의 언어를 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그 시작은 혼잣말이다.  본래 사람이 혼자 있을 때 가장 솔직한 모습을 드러내듯이, 말도 마찬가지다.  

 정말 그 사람의 생각을 잘 드러내 주는 것은 혼자 있을 때 스스로에게 하는 말일테다.

 따라서 타인에게는 긍정, 자신에게는 부정으로 대하는 사람은 사실 부정적 사고를 주로 한다고 할 수 있다.


 참된 긍정은 자기 스스로에 대한 긍정부터 시작해야 한다.

 스스로 부족한 점이 있더라도 위로하고 격려해 보자.

 어차피 지나간 일은 자책해 봐야 돌아오지 않는다.

 물론 밑도 끝도 없이 무조건 “난 잘할 수 있어!”라고 허풍을 떨라는 것은 아니다.

 과거의 실수는 분명히 인정하고, 두 번 다시 범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준비할 필요는 있다. 그러나 그 이상의 비난과 자책은 금물이다.

 

“괜찮아.”
“난 열심히 했어.”
“수고했어.”

 스스로를 격려하고 위로하는 말을 해보자. 어색하면 의도적으로 연습해 보자.

 스스로를 인정하고 긍정할 때, 즉 혼잣말을 긍정으로 바꾸면 당신의 사고도 긍정으로 물들 것이다. 그리고 이는 주변 사람에 대해서도 긍정의 시각을 갖게 할 수 있다.

 

 

 

 

누다심 / 심리학 칼럼니스트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꽃보다미선 2012.02.14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망했다 라는말 자주섰었는데 고쳐야겠네요 ^^
    긍정적으로! 아자 잘될꺼야~ ㅎㅎ
    잘되겠죠? ^^

  2. 바닐라로맨스 2012.02.14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든 긍정적인 마인드로 긍정적인 언어를 써야겠습니다~

  3. 소인배닷컴 2012.02.14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이 그만큼 중요한 듯 합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902
Today585
Total2,097,869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