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반이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20 생리로 보는 엄마와 딸의 건강 상태




지난 8일은 유엔(UN)이 1975년 지정한 세계 여성의 날이었다. 미국과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 확산되고 있는 이른바 ‘미투(Me too)’ 운동의 영향 등으로 과거 어느 때보다 여성에 대한 관심과 배려의 목소리가 높아진 상황이다. 의학 분야에서도 남성과 다른 여성의 신체적, 정신적 특성을 고려한 진단 및 치료 기술의 필요성이 이미 제기된 바 있다.


남성과 달리 여성만이 경험하는 대표적인 신체 변화가 바로 생리다. 특히 생리 중에 나타나는 통증이나 생리혈의 양은 여성의 건강 상태를 보여주는 신호가 되는 경우가 많다. 평소 아내나 딸이 생리 때문에 힘들어하고 있지 않은지 한 번쯤 살펴볼 때다.

 


생리통은 생리 기간 중이나 그 전후에 주로 아랫배 가운데가 아픈 증상을 말한다. 심한 경우엔 통증이 허리나 허벅지에서까지 나타나기도 한다. 머리가 아프거나 쉽게 피로해지는 증상을 함께 호소하는 사람도 있다.



생리를 경험한 국내 여성의 절반 이상은 생리통을 겪었고, 그 가운데 약 5명 중 1명은 생리통 때문에 일상생활을 유지하기가 힘들 정도라는 통계가 나온 적이 있다. 그만큼 많은 여성들이 생리통 때문에 남 모르게 고생하고 있다는 얘기다.


나이가 30세 이하로 젊거나 체질량지수가 20 이하인 마른 체형인 경우에 생리통이 상대적으로 심하게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또 초경을 12세 이전에 한 사람, 생리 주기가 불규칙한 사람, 생리 기간이 길거나 생리혈의 양이 많은 사람일수록 생리 중 통증이 더 심할 수 있다.


생리 주기는 보통 24~38일 사이이고, 한번 할 때마다 대략 4.5~8일 동안 이어진다. 생리혈의 양은 평균 20~80mL 정도다. 첫 아이를 어릴 때 낳았거나 아이를 여럿 낳은 여성은 대개 생리통을 덜 겪는다고 알려져 있다.


대부분의 생리통은 초경을 한 지 1, 2년 뒤부터 나타난다. 매월 생리를 시작하기 하루, 이틀 전이나 생리 시작 직후부터 발생해 2, 3일 동안 계속되는 경향을 보인다. 그리고 대부분은 나이가 들수록 증상이 줄어든다.

 

 


이런 일반적인 생리통은 대개 생리 중에 몸속에서 만들어지는 프로스타글란딘이란 호르몬의 영향으로 나타난다. 프로스타글란딘이 자궁과 주변 혈관을 수축시키기 때문이다. 호르몬에 따른 생리통은 배를 따뜻하게 보온해주는 것만으로 통증이 다소 줄어드는 경우가 많다.


통증이 심하면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나 호르몬 피임제 같은 약으로도 치료할 수 있다. 통증을 전달하는 신경을 차단하는 시술도 있지만, 권장되는 치료법은 아니다.

 


문제는 자궁이나 골반 등에 이상이 있어 생리통이 발생하는 상황이다. 초경을 한 지 몇 년이 지났는데 생리통이 유독 심해졌거나, 통증이 생리를 하기 1, 2주 전부터 이미 나타나기 시작해 생리가 끝나고도 며칠 간 계속된다면 일단 병원을 방문해 원인을 확인해봐야 한다.


자궁근종이나 자궁선근증, 자궁내막증, 골반염, 골반 내 유착, 자궁기형 등이 이 같은 유형의 생리통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각 질병마다 통증이 나타나는 양상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치료를 위해선 정확한 원인을 찾는 게 급선무다.


이 가운데 자궁근종이나 자궁선근증은 생리혈의 양을 지나치게 늘리기도 한다. 자궁근종은 자궁의 특정 부위에 섬유질로 이뤄진 혹이 생겨 두드러지게 자란 것이고, 자궁선근증은 자궁이 전체적으로 커진 것이다.


자궁에 이런 문제가 생기면 대형 생리대를 하루에 10개 이상 써야 할 만큼 생리혈 양이 증가할 수 있다. 심한 통증이 함께 나타나거나 방광이 자궁에 눌려 화장실을 자주 가게 되기도 한다.


심한 생리통이나 너무 많은 생리혈의 원인이 자궁근종 또는 자궁선근증으로 확인됐다면 의사와 상의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는 약을 먹거나 주사하는 방법, 기구를 삽입하는 방법, 초음파나 고주파를 이용하는 방법, 자궁으로 가는 혈관을 차단하는 방법, 이상 부위를 수술로 도려내는 방법 등 여러 가지가 가능하다.

이 밖에 10~20대의 어린 여성에게서 생리혈이 너무 많은 증상이 나타날 때는 난소의 상태를 확인해보는 경우도 있다. 난소의 호르몬 조절 기능이 아직 미숙하거나 이상이 생겼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중년 여성에게서 생리혈이 과다할 경우엔 자궁내막암이나 자궁육종 같은 암이 자라고 있는지를 검사하기도 한다.


(도움: 김명환, 이철민 인제대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교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64
Today79
Total2,096,461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