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소비 트렌드 분석센터에서 올해 선정한 소비 트렌드 중 하나가 ‘케렌시아’다. 스페인어로 애정, 애착, 귀소 본능, 안식처를 뜻하는 ‘Querencia’라는 단어에서 비롯됐다. 



마지막 일전을 앞둔 투우장의 소가 경기 중 잠시 쉬면서 숨을 고르는 영역을 케렌시아라고도 부른다. 경기 중에 소는 이곳을 본능적으로 자신의 피난처로 삼는다. 이때 투우사는 케렌시아 안에 소를 공격해서는 안 된다. 


현대인들에게 적용하면 단어 뜻 그대로 스트레스를 풀며 안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을 의미한다. 이런 공간을 찾으려는 경향 자체도 케렌시아라 부른다.


현대인들은 혼자 있어도 스마트폰과 PC를 통해 타인과 연결돼 있다. 스마트 기기들은 수시로 소통할 수 있도록 해 편리함을 제공하지만 휴식에는 방해물이다. 



최근 한 예능 프로그램은 바쁜 연예인이 숲속에서 시간을 보내며 사회와 단절된 채로 의식주를 해결하는 모습을 선보여 인기를 끌고 있다. 꼭 타인과 단절되거나 산 속으로 들어가 고립된 삶을 살지 않더라도 자신만의 공간에서 휴식을 취하는 공간이 바로 케렌시아다. 



단순히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이라는 뜻을 넘어 누구에게도 방해받지 않고 재충전을 하면서 다음 스텝을 위해 에너지를 모으는 장소를 의미하기도 한다. 


현실적으로 모든 사람들이 케렌시아를 찾아 숲 등으로 떠나기란 쉽지 않다. 이 때문에 최근에는 회사 다음으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집을 케렌시아 콘셉트로 꾸미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거실을 은은한 조명으로 꾸미고 음악 감상에 적합한 인테리어 등을 갖추는 것이다. 규칙도 방법도 정해져 있지 않다. 식물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베란다를 화분으로 가득 채우고, 책을 좋아한다면 작은 도서관처럼 서재를 꾸밀 수 있다. 


거창한 단어처럼 보이지만 집 안에 자신이 좋아하는 것들을 두고 힐링을 할 수 있다면 그것이 케렌시아인 것이다. 물리적 공간 외에도 케렌시아가 있다. 여행, 스포츠 등 원했던 경험을 하거나 재충전 시간을 갖는 것도 케렌시아다.



퇴근 후 뜨개질을 하거나 요가를 하는 것부터 퇴근길 버스 맨 뒷자리에 앉아 좋아하는 음악을 듣는 것도 케렌시아다. 이외에도 나만의 단골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거나 동네 만화방에서 만화책을 읽는 것 등이 모두 안식을 줄 수 있다. 


길을 걷고 좋아하는 운동을 하고 사랑하는 사람들과 시간을 보내는 것이 모두 케렌시아인 셈이다.


특별하지 않더라도 나 자신에 집중하며 내가 좋아하는 것에 귀 기울이는 것이 케렌시아를 형성하는 첫 출발이다. 매일 가는 공간에 내가 좋아하는 의미를 부여하거나 새로운 요소를 더하는 것만으로도 일상의 쉼표를 만들 수 있다. 



바쁜 일상에 치여 내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내가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질문을 던질 여유도 없다면 익숙한 공간에 새로운 요소를 더해보자. 


당장 출퇴근시간 정신없는 버스 속 다른 소음이 들리지 않게 헤드셋을 착용하고 잔잔한 노래를 들으며 하루를 시작 또는 마무리해보는 것은 어떨까. 힘들고 지치게만 느껴지던 공간이 아주 조금은 여유롭게 느껴질지 모를 일이다. 나만의 케렌시아에서 심호흡을 한 번 해보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가족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풍습은 아주 오래전부터 있어왔다.  하지만 단순한 마음의 기원보다는 작은 실천이 더욱 중요

 하지 않나 생각한다.  그렇다면 어떤 방법이 있을까?
  정말 작은 실천만으로도 생활이 바뀌고 삶이 바뀔 수 있을까?

 

 

 

 

 

 

  色으로 보하고 풍수로 지킨다   


보통 우리는 집안의 물건 하나를 바꿈으로 써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고, 때로는 전체적인 인테리어를 바꾸어 전혀 다른 공간을 만들기도 한다.

하지만 공간과 사람이 하나가 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잊은 채 공간에 지배당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인테리어의 경우 사는 사람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기에 신중해야 한다.


인테리어에서 색(color)은 과학적으로도 고유의 파동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사람에게 물질적 정신적인 변화를 가져다줄 수 있다. 때문에 단순히 예쁘게, 단정하게 꾸미는 것이 좋은 것만은 아니란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예를 들어 오행인 목(木), 화(火), 토(土), 금(金), 수(水)는 각각 파랑색과 빨강색, 노란색과 하얀색, 그리고 검은 색을 의미한다. 또한 이 색들은 사람의 신체에 영향을 미치는 에너지의 파장을 가지고 있다.

 

목(木)은 파랑색으로 체감기운을 증가시키고, 성장을 도모하며, 활발하게 활동하게 하는 에너지를 의미한다.

화(火)를 나타내는 빨강색은 인간을 포함하여 만물을 확대하고 번성하게 하는 에너지다.

토(土)는 노랑색을 의미하고 새로운 전환을 일으키는 에너지를 말한다.

금(金)은 하얀색으로 만물이 결실을 맺고 정리하게 하는 에너지를 방출한다. 

수(水)는 검정으로 모든 만물이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하며 휴식에 들어가게 하는 에너지를 의미하고 있다.

 

이처럼 색은 그저 시각적인 효과만 노리고 쓰는 것이 아니다.

색은 사람의 심리를 묘하게 움직이는 힘을 갖고 있다. 그래서 심리치료에 색을 사용하기도 하지 않는가!

의식주 어느 것이든 자신에게 맞는 색을 적극 활용 하면 생활이 바뀐다는 것은 사실이다.

 



 

  色에도 이유가 있다! 풍수인테리어도 색깔 따라!     
 

풍수인테리어에서 컬러선택은 대단히 중요한 부분이다.

특히 가정이나 사무실 등에서 벽지의 색깔은 그 공간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만드는 요소가 되고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과 풍수적 효과의 여부를 제일 많이 볼 수 있는 장소이기도 하다.

 

따라서 벽지의 컬러 선택이 풍수적 효과를 가늠하는 잣대가 될 수 있다.
또한 집안에 작은 소품 또는 장식물, 그리고 가구 등이 갖고 있는 컬러도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소소한 소품의 선택에 있어서도 자신과 잘 맞는 색을 찾아 물품을 구매해 진열하는 것이 좋다.

 

색이 우리에게 주는 파장은 상당하다.

풍수인테리어는 사실 색이 갖고 있는 좋은 파장을 체크하여 삶에 적용시키는 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그냥 멋을 내기 위해서, 또는 생활의 편리를 위해서 하는 인테리어와는 다르게 풍수이론을 적용했을 때 얻는 부가적 효과는 상당하다.


 

 

 

 

  풍수 인테리어를 알면 건강이 와요~~     

 

현관은 집 전체의 인상을 좌우하는 곳으로 밝고 깨끗해야 길하다.

 

조명은 환하게 연출하고 신발은 가지런히 정리한다. 바닥은 항상 깨끗하게 청소하거나 고급스러운 매트
를 깐다. 시든 꽃이나 죽은 나뭇가지로 만든 꽃꽂이는 음기를 불러들이므로 두지 않는다.

또 전신거울, 신발장 위에 큰 사각 거울은 걸어 놓지 말아야 한다.

현관을 통해들어오는 양기를 거울이 몰아내거나 생기를 왜곡시켜 흉하기 때문이다.

출입문에 맑은 소리가 나는 종이나 풍경을 달아두면 나쁜 기운을 없앨 수 있다.

 

 

거실은 기를 각 방으로 공급하는 마당의 역할을 한다.

 

 

 

수족관은 찬바람이 생기게 해 건강에 해롭고 가족 간의 분쟁을 일으키므로 거실에 절대 놓지 않는다.

거실의 전망이 넓거나 베란다를 통해 시야가 지나치게 트이면 마음을 황량하게 만들고 건강과 화목, 부자의 기운이 도망갈 위험이 크다.

럴 때는 베란다나 거실의 창가 쪽으로 커튼을 치고 잎이 많은 관엽식물을 베란다 중앙에 배치해 기를 보충한다. TV는 오후에 그늘이 일찍 드는 곳에 놓고 자명종 시계는 동쪽에 두면 좋다.

 

 

침실은 잠과 생식을 영위하는 곳으로 안전하고 조용해야 하므로 집의 안쪽으로 한다.

 

만약 현관과 침실이 일직선상에 있다면, 침실의 문설주 위에 발 또는 차양을 설치해

외부 살기가 직접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막거나 침실 방문을 닫고 생활한다.
침실 및 안방의 욕실문은 닫고 생활해야 길하다. 욕실문을 열어 두면 욕실의 찬

운이 침실 및 안방에 전달돼 찬바람이 들고 이로 인해 부부가 풍병(風病)에 시달리

거나 악몽을 꾸게 된다.


 

소품은 정갈하게 꾸미는 것을 기본으로 한다.

 

스탠드 조명은 흉한 기운과 찬 기운을 몰아내고 집 안에 따뜻한 기운을 성장시켜 북향의 침실, 어둡고 습한 곳에 설치하면 좋다. 띠 벽지로 기존의 벽지에 모양을 내는 것도괜찮다. 분위기가 잘 살며 생기가 커진다.

 

 

아이들 방에는 꿈을 심어주는 별자리 그림벽지가 잘 어울린다.

 

상징성 있는 동식물 그림을 통해 사악한 기운은 몰아내고 집안의 운기를 북돋울 수 있다.

오리와 게는 장원급제, 흰사슴은 관운, 향나무는 장수, 모란은 부귀, 포도와 석류는 다산, 수탉은 출세를 의미한다. 자녀가 공부를 잘 하길 원한다면 오리나 게 그림을, 가족의 건강을 기원한다면 향나무 그림을 걸어 보자.

 

 

 

옛사람의 건강법  도움말 /  농암예가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33
Today614
Total2,058,408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