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교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1.18 작품으로 보는 수원 화성의 아름다움





서양의 미술사에서 암흑의 시대였던 중세를 건너 14세기 후반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시작되었던 르네상스 정신은 예술가, 학자들을 중심으로 전 유럽으로 퍼져 나갔습니다. 미술계에서도 레오나르도 다빈치를 중심으로 미켈란젤로, 라파엘로, 브뢰겔 등의 화가들이 활약하였고, 神 중심이었던 시대에서 人間 중심의 시대로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의 조선에서도 18C 문예부흥을 꿈꾸던 시대가 있었습니다. 조선 제 22대 임금 정조가 선친인 사도세자의 묘를 이전하며 신도시를 건설하고, 이를 수호하기 위해 한국의 전통적 축성기법과 동서양의 과학기술이 합쳐진 성곽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와 장안구에 걸쳐 5.52km의 길이로 만들었습니다. 


동양 성곽 건축의 백미로 손꼽히는 수원화성은 1794년 착공하여 1796년 10월 10일에 준공되었고, 1963년 사적 3호로 지정되었으며, 1997년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습니다.


건축은 문화를 담는 그릇으로, 18세기 과학기술이 집약된 군사 건축물이자 계획 신도시였던 수원화성의 이면에는 효의 사상과 실학의 지혜, 그리고 위민정신이 가득 베어 있으며, 당대의 이상과 현실, 미래적 가치를 반영했습니다. 여전히 생명력을 지닌 수원화성은, 현대적 가치를 재발견하는 의미에서 지금도 많은 작가들의 작품주제가 되고 있습니다.



화성 행궁 옆에 위치한 수원시립미술관에서는 해마다 수원 화성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2018년에 있었던 <구조의 건축>전은 수원화성이 지닌 미적 가치를 시각예술의 시선으로 선보이고 오늘날에도 여전히 의미 있는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해 보고자 기획한 전시로, 간삼건축, 김기조, 김억, 남기성, 산업예비군, 양정욱, 윤제호, 이명호, 정이삭 등 9팀의 작가들이 참석했습니다. 


2019년 7월 23일부터 11월 3일 까지 전시된 <성: 판타스틱 시티>에서는 김경태. 김도희. 김성배. 나현. 민정기. 박근용. 서용선. 안상수. 이이남. 최선 등 동시대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들이 전시되었습니다. 이 작품들 중 수원 화성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서장대’와 관련된 몇 작품을 감상하겠습니다.


1795년(정조 19년) 윤 2월 12일에 정조는 윤릉(현륭원)을 참배한 후 서장대에 올라 주간 과 야간 군사훈련을 직접 지휘했다고 합니다. 


장대란 성곽일대를 한 눈에 바라보며, 무예가 뛰어난 군사들을 지휘하는 지휘소로 서장대(화성장대)는 팔달산 정상에 있고 화성장대라고 쓴 편액은 정조의 친필입니다. 


민정기/서장대에서 본 광교산/ 2019/ 캔버스에 유채/172*191cm


‘서장대에서 본 광교산’을 그린 ‘민정기’ 작가는 캔버스에 한국화의 느낌이 나는 ‘한국적 유화’를 그리는 작가입니다. 과거와 현재의 경계가 없는, 화성이 축성된 이후부터 오늘에 이른 풍경들을 바라보게 합니다. 


‘민정기’ 작가는 2018년 남북정상회담시 판문점 평화의집 현관을 장식한 작품 ‘북한산’을 그린 작가로도 유명한 분입니다.


문화유산/서장대/ 이명호/종이에 아카이벌 잉크젯 프린트


‘이명호’ 작가의 작품은 사진을 통해 존재를 부각 시킵니다. ‘이명호’ 작가는 원래 ‘tree' 시리즈로 유명한데, 캔버스 위에 나무 한 그루를 분리하여 담아냄으로써, 회화작품을 감상하는 착각을 일으키게 합니다. 


이 작품은 촬영이 시작되기 전 표현하고자 하는 물체 뒤에 대형 크레인과 많은 인력의 힘을 빌어 어마어마한 크기의 캔버스 천을 배경으로 대는데, 캔버스에 그려진 서장대처럼 보이는 이 작품 속에는 무단한 노력이 숨어 있습니다. 


서장대/김억/ 목판화/2018


한국화 작가이지만, 판화가로도 이름난 ‘김억’ 작가는 실제로 가 본 경치를 섬세한 수묵화와 같은 느낌으로 낙관까지 찍은 목판화로 표현했습니다.


조성근/서장대의 일출 새 희망을 품다/스마트폰


조성근 작가의 ‘서장대의 일출 새 희망을 품다’는 정조가 서장대에서 군사들을 지휘하기 위해 서장대의 뒷면에서 앞을 바라보는 모습으로 서장대의 뒷부분을 표현했고, 배경으로 희망을 나타내는 일출을 담았습니다.


조성근 작가의 개인전은 화성의 성곽 중 봉돈이 눈앞에 보이는 ‘창룡마을 창작센터’에서 전시되고 있습니다. 11월 30일 까지 전시하기로 했지만, 전국에서 계속 찾아오는 관객들로 인해 12월 중순까지 연장 전시를 합니다.


작가는 어릴 때 뛰어 놀던 수원화성을 스마트 폰으로만 10 년간 찍어서 사진전을 열었는데, 작가는 ‘스마트 폰의 프레임은 일상무대의 삶’이라고 이야기하며, 사진촬영의 보편적 도구가 된 스마트 폰으로 같은 시대, 같은 공간의 사람들과 함께 그리움이라는 주제를 풀어나가고 싶었다고 합니다. 장 노출 방식을 이용하여 작품 속에 시간의 흐름을 담기도 했는데, 수원화성의 아름다움은 작은 스마트 폰으로도 숨길 수가 없습니다.


조성근 작가의 수원화성에 관한 작품들입니다.


방화수류정의 용연 / 2018 / Ink-jet print /100X154cm


첫눈이 내린 용연/2018/Ink-jet print/60*106cm


화서문에 밤비 내리던 날. 2018. Ink-jet print. 60X80cm


북문을 휘감는 선들은 어디서 왔을까. 2018. Ink-jet print. 30x46cm


선은 어디까지 인가. 2018. Ink-jet print. 60X80cm


남문의 영화를 기다리며/2019/30*53cm


봉화는 언제 올리려나


태양은 외로워 


작품을 통해 수원화성을 보았는데요. 여유있는 시간에, 수원화성의 둘레길을 걸으며 성곽을 둘러보고 미술관과 창작센터를 찾아 보는 것도 의미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글 |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전문기자단 우경주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982
Today153
Total2,479,041

달력

 « |  » 202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