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입안이 헐었다’, 혹은 ‘입병이 났다’라고 표현하는 구내염은 매우 흔한 질환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말을 하거나 음식물이 닿을 때마다 통증과 쓰라림이 느껴지는 불편을 한두 번쯤은 겪어보았을 터.


엄밀히 말하면 구내염은 입안에 발생하는 염증성 질환을 통칭하는데, 크기와 형태에 따라 여러 종류로 구분할 수 있다.



바이러스와

세균으로 인한

궤양


가장 흔한 형태는 재발성 아프타성 구내염으로, 전 인류의 20~40%가 겪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빨간 둘레의 동그란 흰색 궤양의 형태로 나타난다. 간지러움과 불타는 듯한 느낌, 따가움 등을 동반하며, 자극이 있을 경우 통증은 더욱 커진다. 



정확한 발병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바이러스와 세균 감염, 면역기능의 이상, 스트레스, 내분비 장애 등이 원인으로 손꼽힌다. 또한 피로와 영양 불균형으로 면역력이 떨어져 있을 때 발생 확률이 높아질 수 있다.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는

구내염 


편평태선, 헤르페스성, 칸디다증 구내염도 있다. 세포의 과다 성장으로 인한 편평태선 구내염은 별도의 통증은 없다.




다만 입안의 뺨 쪽, 잇몸, 혀 등에 두껍고 하얀 조각이 생기는 특징이 있으며, 종양으로 발전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평소 뺨이나 혀를 씹는 습관이 있는 사람, 치아 교정 중인 사람, 흡연자들에게서 빈번하다.


칸디다증 구내염은 주로 곰팡이 감염에 의해 생기며, 구강건조증이 있는 경우도 발생 확률이 높아진다. 어린이와 노년층에게 흔한 편. 항생제를 과도하게 섭취하는 젊은 층에게도 나타날 수 있다. 


헤르페스 바이러스가 원인인 헤르페스성 구내염은 입 주변 얼굴에 수포 형태로 나타난다. 면역력이 떨어진 틈에 잠복 중이던 바이러스가 발현되는 것. 성인 이전의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주로 나타나며, 전염성이 있으므로 청결에 주의해야 한다. 



자연치유되지만

심할 경우 치료 


구내염은 시간이 지나면 대부분 자연적으로 치유가 된다. 표피세포가 재생될 때까지 보통 일주일 정도 걸리며, 경우에 따라 흔적이 남을 수 있다.




다만 너무 더디게 낫는다 싶다면 병원에 방문해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안전하다. 통증을 줄일 수 있는 것은 물론 만에 하나 있을지 모를 다른 질병 위험을 확인할 수도 있다.


그 외의 경우는 평소 구강 청결에 신경 쓰면 도움이 된다. 시중에 판매 중인 가글액은 환부를 오히려 자극할 수 있으므로 병원에서 처방받은 치료용 가글액을 사용하는 것이 맞으며, 입안에 미세한 상처를 낼 수 있는 딱딱한 음식이나 자극적인 음식도 피하도록 한다.


또한 신체의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충분한 영양을 섭취하고 휴식을 취하는 것도 중요하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없으면 잇몸으로 살지 뭐’   막상 그렇게 생활해 보라고 하면 어떻게 될까요?

  오복(五福) 중에 하나로 손꼽히는 치아,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전에 건강할 때 미리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치아는 전부 보이는 데 있기 때문에 스스로 잘만 관찰하면 치과 질병은 누구나 찾아낼 수 있다.

 치과의 3질병으로 분류되는 '충치'(이가 까맣게 썩는 것), '풍치'(잇몸이 붓고 피가 나며, 심하면 이가

흔들리기까지 하는 병), '부정교합'(흐트러진 치열 혹은 주걱턱)은 대부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

 따라서 치과질환의 가장 큰 책임은 치아 관리를 소홀히 한 환자에게 있을 것이다.

 

 

 

  평상시 치아관리는...

 

 중요한 점은 치과에 가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 또 1년에 한번쯤 치과 검진을 받아보는 것도 현명하다.

 젊을 때 또는 건강할 때 치과에 가는 것을 두려워 한 사람들이 때를 놓치고 나서 후회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또 하나,'충치', '풍치'를 예방하여 건강한 구강상태를 유지하는 데 필수적인 것.  바로 칫솔질이다.

 칫솔질은 하루3번, 식사 후에는  반드시 한다.  가능하면 간식 후에도 칫솔질은 한다.

 

 칫솔의 선택도 중요하다. 

 머리부분이 작으며, 모가 부드럽고, 전체의 모양은 직선형이어서 구석구석 잘 닦을 수 있는 것이 좋다.

 부득이 칫솔질을 할 수 없는 경우에는 물로 입안을 헹구는 정도라도 해야 한다.

 

 하지만 아무리 열심히 닦아도 입안에 음식찌꺼기가 조금은 남기 마련....

 이것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구강 내에 있는 세균과 결합하여 '치은염', '치주염', '구취'를 유발하는'치석'이라는 딱딱한 물질로 변하게 된다. 치석은 치과에서 치석제거술(스케일링)에 의해서만 제거 할 수 있다.

 

 

 

  올바른 칫솔질은 이렇게... 

 

1. 치약 사용법
 칫솔모 위에 치약을 눌러 짜 칫솔의 솔 사이에 치약이 들어가도록 하여 사용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칫솔모 위에 치약을 얹는 형태로 짜서 사용하는데, 이런 칫솔질은 칫솔이 치아면에 닿는 순간 치약이 미끄러져 떨어지기 쉽다.

 

 


2.  올바른 칫솔질법

  ① 잇몸에서 치아쪽으로 쓸어낸다.

    치아 손상 없이 깨끗한 칫솔질을 하려면 잇몸에서 치아쪽으로 빗질하듯이 칫솔을 쓸어내려야(올려야) 한다.

  ② 치아를 닦는 순서를 정해, 잘 안 닦이는 곳부터 닦는다.

     뺨쪽보다는 혀쪽이 닦기 어려우므로 혀쪽과 어금니쪽부터 닦기 시작해, 그 후에 바깥쪽을 닦고 마지막으로 씹는 면을 닦는다.

  ③ 적정한 시간 동안 닦는다.

    한 부위당 5~10회 가량 반복해서 닦으면 전체적으로 약 3~4분이 소요될 것이다.

  ④ 혀를 반드시 닦는다.

    혀를 닦는 특별한 기구가 있지만, 칫솔을 이용하는 것으로도 많은 효과를 볼 수 있다.

    특히, 혀 가운데부분 맨 안쪽을 신경 써서 닦아야 좋다.

 

3. 부위별 효과적인 칫솔질

  치아 바깥쪽
     칫솔모가 치아와 잇몸 사이의 공간 내에 들어가도록 치아 45도 각도로 약간의 압력을 가하여 위치시킨 후 손목에 힘을 빼고
     약간
의 진동을 주어 수 초간 자극이 가도록 한다(그림1). 이후 진동 작업을 중지하고 치아 쪽으로 손목에 압력을 가하여 회전
     운동을 
하며 쓸어내린다(그림2, 3).


  ② 앞 치아의 안쪽
       칫솔모가 치아와 잇몸 사이의 공간 내에 들어가도록 치아의 경사도에 따라 칫솔모를 약 45도 각도로 위치시킨 후 짧은
       진동을 
주어 전후 운동을 하다가 구강 밖으로 쓸어 올린다(그림4).
  ③ 어금니의 안쪽 
      칫솔모가 치아와 잇몸 사이의 공간 내에 들어가도록 치아를 45도 각도로 위치시키고 손목에 힘을 빼고 약간 진동을 주어
      수 초 간 자극이 가도록 한다. 이후 진동 작업을 중지하고 치아 쪽으로 손목에 압력을 가하여 회전운동을 하며 쓸어 올린다
      (그림5).
  ④어금니의 씹는 면
      칫솔모를 치아의 씹는 면에 위치시킨 후 전후 왕복운동으로 치면을 닦는다(그림6).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인배닷컴 2011.08.29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좀 더 신경써야겠네요.

  2. Popper_Min 2011.08.30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바른 칫솔질에 대해서 잘 숙지하고 갑니다. ㅎㅎㅎ
    오늘부터 당장 실천해야 겠어요. ㅎㅎㅎ

  3. 빛이 드는 창 2011.08.30 1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렇게 하는군요.
    요즘 이가 시려서 치과에 가야되는데..더 미루면 안되겠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46
Today203
Total2,063,704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