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루텐프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4.25 요즘 뜨는 프리프롬 식품을 아시나요?
  2. 2017.11.24 몸에 좋은 식품, 소문과 진실 (1)


 

 

식품업계에서 프리프롬(free-from)은 알레르기나 음식 과민증을 일으킬 수 있는 성분이 들어있지 않은 식품을 말한다. 최근 국내에서도 특정 성분이 함유되지 않은 식재료를 찾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적인 시장조사 컨설팅 기관인 유로모니터는 식품분야에서 프리프롬처럼 특정 성분을 제한한 식품이 지난해 산업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대표적인 프리프롬 소비자는 채식주의자다.


과거에는 식품 성분표를 꼼꼼히 챙기는 소비자가 드물었지만 최근에는 나에게 맞지 않는 성분을 골라내 이를 제외시키는 똑똑한 소비자가 늘고 있다.


음식은 단순히 배를 채우기 위한 것이 아니며 올바른 식습관이 건강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를 아는 소비자가 늘었기 때문이다.


프리프롬의 대표적인 사례는 락토-프리다. 유당을 분해하는 효소가 부족한 유당불내증의 경우 유제품을 먹고 난 뒤 설사나 복통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이 때문에 유당만 제거한 락토-프리 제품이 대안으로 떠올랐다. 유제품을 먹고 힘들었던 경험이 있는 소비자들은 락토-프리 제품을 선택하면 좋다.


또 다른 프리프롬 제품은 글루텐-프리다. 건강과 다이어트에 관심이 높은 사람이라면 글루텐에 대한 이야기를 한 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글루텐은 밀이나 보리, 호밀 등에 들어있는 불용성 단백질이다.

 

효모를 팽창시키기 때문에 빵을 만들거나 과자를 구울 때 음식 맛을 내는 성분이다. 빵과 파스타, 과자, 수프, 소시지, 맥주 등에도 들어있다. 쫄깃한 빵이나 면의 식감은 바로 글루텐 때문이다.

 

 


셀리악병(celiac disease)을 앓는 경우라면 글루텐 복용이 치명적이다. 셀리약병은 글루텐을 섭취하면 소장에서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또 글루텐에 민감한 사람이라면 글루텐 프리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밖에도 유전자재조합 농산물(GMO)을 원료로 사용하지 않은 식품인 GMO-프리, 알레르기 유발물질을 제거한 알레르기-프리, 채식주의자를 위해 동물성 원료를 배제한 미트(meat)-프리, 유제품을 제외한 데어리(dairy)-프리 제품들이 있다.


이들 프리-프롬 제품에 무작정 열광하기보다 자신의 체질을 파악한 뒤 몸에 맞는 식습관을 익히고 여기에 맞는 식재료를 고르는 것이 좋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식품에도 유행이 있다. 건강에 좋다는 식재료나 음식이 미디어에 소개되면 어느 날부터 대형 마트 판매대에 그 식품이 들어찬다. 하지만 미디어를 통해 알려진 식품의 효능이 언제나 진실인 것은 아니다. 


미국의 의사들은 심혈관계 건강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진 식품 몇 가지를 선정해 그 식품의 실제 효능과 대중에게 알려진 ‘소문’이 일치하는지 분석했다. 그 결과가 최근 미국심장병학회 저널에 발표됐다. 


이 논문의 저자들이 추천한 식품을 소개한다.



음식 조리할 땐

불포화 지방을


한때 일부 할리우드 스타들이 코코넛 오일로 요리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코코넛 오일이 유행한 적이 있었다. ‘코코넛 오일은 포화지방이지만 체내에서 즉시 분해되고 소화돼 혈관에 부담을 주지 않는다’는 얘기도 있었다. 



그러나 연구진이 조사한 결과 음식을 조리할 때 버터, 마가린, 코코넛 오일 같은 포화지방보다는 올리브유, 카놀라유 같은 불포화 지방을 사용하는 게 건강에 좋다고 한다. 식물성 불포화 지방 중에서도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가 심혈관계 건강에 가장 이로운 것으로 조사됐다.



달걀 콜레스테롤,

정말 무해할까


2015년 미국 보건부 자문기관인 식사지침자문위원회는 달걀 등 식품으로 섭취하는 콜레스테롤은 심혈관계에 유해하지 않다고 발표했다. 이 위원회는 “5년간 연구한 결과 건강한 사람이 하루에 달걀 하나 정도를 섭취해도 심장질환이 발병할 우려가 커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 참여한 의사들은 이 권고가 건강한 사람에게만 해당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달걀이 포화지방이나 트랜스지방만큼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악화시키지는 않지만 콜레스테롤 흡수율이 높은 사람의 15~25%는 달걀을 많이 먹으면 문제가 될 수 있다. 


사람은 같은 양의 콜레스테롤을 섭취해도 전반적인 식단이나 유전적 요인에 따라 흡수하는 콜레스테롤양이 최대 3배까지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메릴랜드 의과대학 마이클 밀러 교수는 “달걀흰자는 훌륭한 단백질 공급원이므로 마음껏 먹어도 좋다”면서 “하지만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일부 환자들은 달걀흰자 두 개를 먹을 때 노른자는 한 개꼴로만 먹는 게 좋다”고 말했다.

   


글루텐 프리 식품을

먹어야 하나


글루텐은 밀이나 호밀, 보리 등에 함유된 단백질이다. 글루텐이 소화 장애나 알레르기, 체중 증가를 유발한다는 얘기가 나오면서 한국에서도 글루텐 프리 밀가루가 유행했다. 



하지만 글루텐이 모든 사람에게 나쁜 것은 아니다. 병원에서 만성 소화 장애(셀리악병)나 밀 알레르기 또는 글루텐에 민감하다고 의학적으로 진단받은 사람을 제외하고는 글루텐을 먹어도 아무 상관 없다. 


글루텐을 먹지 않는다고 살이 빠지거나 심장 건강이 좋아지는 것도 아니다.



좋은 음식도

과유불급 


건강에 좋은 음식도 많이 먹으면 역효과가 날 수 있다. 견과류는 심혈관계 질환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주지만 섭취량을 지켜야 한다. 하루에 25~28g만 먹는 게 좋다. 



베리류 같은 식품에 들어있는 항산화 물질은 심장 건강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식품이 아닌 항산화 영양제는 과다 복용할 경우 인체에 해를 끼칠 수 있으니 적정량을 복용해야 한다. 


과일과 채소를 갈아서 주스로 마시면 많은 칼로리를 한꺼번에 섭취하게 된다. 갈지 않고 과일이나 채소 그대로 먹는 게 더 좋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61
Today1,590
Total1,804,050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