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니주스효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10 노니 열매 주스의 효능




최근 해외여행객이 늘어나면서 외국에서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제품들에 대한 인기가 국내에서도 높아지고 있다. 


국내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해외 여행객을 중심으로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 바로 ‘노니’다. ‘인도뽕나무’ ‘치즈과일’로도 불리는 노니는 동의보감에도 ‘해파극’으로 소개될 정도로 건강에 좋은 열매로 알려져 있다. 


주로 하와이나 뉴질랜드와 같은 남태평양 지역에서 서식하며 동남아시아, 인도 등지에서도 두루 재배되고 있다. 그늘진 숲이나 화산 지형, 해변에서도 잘 자라기 때문에 서식지가 다양하다.  



생긴 것은 흡사 감자 모양이지만 표면은 울퉁불퉁하다. 초록색 열매는 커가면서 하얀색으로 변한다. 마치 치즈가 발효되는 듯한 고약한 냄새가 나고 쓴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열매 안에는 갈색 씨앗이 여러 개 들어있다


‘세계에서 가장 맛없는 열매’로도 불리는 노니는 열매 그대로 먹지 않고 주스나 분말, 차 등으로 가공해 섭취한다. 타히티 지역 원주민들은 노니의 효능 때문에 상처에 바르거나 해열제로도 사용했다고 한다. 고대 아스피린이라 불릴 정도다. 



노니의 성분 중 ‘스코폴레틴’은 항염 성분으로 잘 알려져 있다. 통증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주기도 한다. 항산화 물질, 폴리페놀도 포함돼 있어 면역력 강화나 변비 해소 등의 효능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소화에 좋은 제로닌과 프로제로닌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어 파인애플의 40배 정도로 알려져 있다. 이밖에도 할리우드 스타들의 미용 비법으로 알려질 정도로 피부미용이나 노화 방지에 좋다. 이를 위한 노니 비누나 화장품도 나올 정도다. 



노니를 즐기는 방법은 다양하다. 즙을 내 주스로 이용해도 되지만 그냥 먹으면 쓰기 때문에 블루베리나 사과, 레몬, 오렌지 등과 같이 즐기는 것도 좋다. 


최근에는 가루로 만든 노니 분말도 시중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아침, 저녁 하루 두 번 30㎖ 정도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그냥 먹기에 맛이 없다면 공복에 요구르트에 타서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다만 노니는 칼륨 함량이 높아 심장질환자나 고혈압약을 복용하고 있는 사람의 경우 전문가와 상의 후 먹어야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83
Today177
Total2,019,875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