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의 사망원인은 산업의 발달, 의학의 발달, 환경의 변화 등에 따라서 조금씩 변하고 있는게 사실이다. 예를 들면 자동차의 발달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늘어났다면 감기로 인한 사망자는 백신의 개발로 크게 줄어드는 식이다.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은 1900년부터 2010년까지 10년 단위로 인류의 사인을 분석한 자료를 내놓은 바 있다. 자료에 따르면 1900년대 전체 사망자 숫자는 1억1천만명 정도였는데 이 가운데 1억명이 병으로 죽었으며 나머지는 전쟁 등으로 사망했다. 평균수명만 놓고 보면 1900년도에는 50살 정도였던 것에 반해 2010년도에는 80살로 무려 40살이나 크게 늘었다.

 

 

 

100년의 시간차가 있어도 인류의 사망원인에 큰 변화가 없는 것이 바로 뇌혈관 질환이다. 고혈압이나 고지혈증 등으로 갑자기 발생하는 뇌혈관 질환은 예방과 예측이 어렵기 때문에 현재까지도 많은 사망자가 발생하는 것이다. 

 

심장병은 큰 변화폭을 보인다. 심장병은 인류를 계속해서 괴롭히는 병으로 사망원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특히 1960년대에는 심장병으로 인한 사망자가 3천800만명에 달할 정도로 아주 많았으며 지금은 2천만명으로 조금 떨어진 수준이다. 오히려 1900년대 사망자는 1천400만명 수준으로 현재보다 심장병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더 적었다. 현대에 골칫거리 중 하나인 암은 반대로 서서히 사망자수가 늘어가는 추세다. 예전부터 인류의 고민을 던졌던 암은 1990년대 정점을 찍고 현재는 1년에 1천850만명 수준으로 조금 낮아진 상태다.

 

 

 

 

최근 메르스로 대한민국이 들썩이고 있듯 인류에게 가장 치명타를 입힌 것이 바로 독감으로 이로 인한 사망자는 1900년대 2천만명에 달했고 특히 1918년부터 1919년 사이엔 무료 5천800만명에 달하는 인류가 스페인 독감으로 사망하는 시기가 있었다. 당시 스페인 독감으로 인한 감염자만 전 세계 6억명에 달했고 미국에서만 약 50만명의 희생자를 낳았다. 다행인 것은 1933년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발견되었고 이후 백신이라는 치료제를 만들게 되면서 사망자가 꾸준히 줄어들었다.

 

1900년대만 해도 독감 다음으로 무서운 것이 결핵이었다. 1900년대 독감 다음의 사망원이일 만큼 인류에겐 무서운 존재였지만 1928년 최초로 항생제가 발견되면서 1944년 결핵약이 만들어져 사망자는 크게 감소했다.

 

 

 

 

인류가 장수하면서 생겨난 병도 있다. 치매로 잘 알려진 알츠하이머병은 뇌세포가 서서히 죽어가는 퇴행성 신경질환인데 1990년대 후반 들어서 점차 늘어가고 있는 추세다. 이는 인류의 평균수명이 80세까지 늘어나면서 생겨난 노인병 중에 하나다.

 

 

 

 

교통사고 역시 1930년대 운송수단의 발달과 함께 시작되었다고 보면 된다. 초기 오토바이와 자동차에 의한 사고가 늘어났지만 현재 사망원인 탑10에서는 사라졌다. 1900년대와 2010년대를 단순비교 할때 사망자 수는 1900년대 1억1천만명이었고 2010년대에는 6천만명정도로 5천만명이 줄었다.

 

사망원인은 1900년대의 경우 1위가 독감, 2위 결핵, 3위 위장내 감염증, 4위 심장병, 5위 뇌혈관 순인데 반해 2010년대에는 1위 심장병, 2위 암, 3위 비감염성 기도, 4위 사고, 5위 알치 하이머 순이다. 질병으로 인한 사망자를 제외하고는 인류의 사망원인으로 전쟁이 단연 으뜸이다. 인류가 치료해야 할 또 하나의 질병인 셈이다.

 

글/ 김지환 자유기고가(전 청년의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뇌혈관 질환은 크게 나누어서 뇌혈관의 협착이나 폐색에 의하여 뇌에 혈류 공급의 이상이 생기는 뇌경색
  과 외상의 병력 없이 자발적으로 뇌에서 발생되는 뇌 출혈이 있으며, 이를 합쳐 뇌졸중이라 일컬으며, 한
  의학에서는 뇌중풍(腦中風)이라 부른다. 이처럼 뇌혈관의 장애로 발생되는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
  은 어떤 것이 있을까?

 

단일 질환 사망원인 1위

뇌졸중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 연간 3조 7,370억원 뇌졸중은 암과 더불어 우리나라의 사망 원인 1위로 전체 사망자의 26.1%(2008년 사망 원인 통계)를 차지하고 있으며, 뇌졸중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은 연간 3조 7,370억원으로 추정된다. 이 중 질병의 간접비가 직접비에 비해 약 2.3배 많은 것으로 조사 되어 다른 질환에 비해 후유증이 많이 남는 질환으로 사회적으로도 큰 손실을 주는 질환으로 볼 수 있다.

45세 미만‘젊은 뇌졸중’증가 추세~ 얼마 전까지만 해도 뇌졸중은 45세 이상에서 주로 발병하며, 뇌졸중 환자의 평균 나이는 60대 초반으로 소위‘노인 질환’이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최근 들어 45세 미만 젊은 뇌졸중 환자가 전체 뇌졸중 환자 중 8 ~ 9%까지 증가하고 있으며, 해마다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이는 서구화된 식단 및 바쁜 사회생활로 인한 운동 부족과 더불어 복잡한 현대 사회 생활 속에서 늘어난 스트레스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뇌졸중이 ‘노인질환’ 이라는 인식을 바꾸고 45세 미만의 젊은 사람들 또한 뇌졸중 예방에 신경을 써야 한다.

한의학적으로 내풍(內風) 화(火) 담(痰) 허(虛)가 주된 원인~ 뇌졸중은 완전한 회복이 힘들고 후유증이 많이 남기 때문에 사전적 예방과 초기 발병 후 재발의 방지가 중요하다. 한의학에서는 내풍(內風) 화(火) 담(痰) 허(虛)를 주된 원인으로 보고 있다.

즉 내풍(內風)은 장부 기능장애를 의미하며, 화(火)는 정신적 스트레스, 담(痰)은 병리적인 체액, 허(虛)는 피로하고 원기가 부족한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이러한 내풍(內風) 화(火) 담(痰) 허(虛)에 따른 원인을 전문 한의사의 진단 하에 미리 관리를 한다면 뇌졸중을 예방할 수 있다.



Tip_  뇌졸중 예방을 위한 5대 수칙


1. 담배는 반드시 끊습니다. 한의학적으로 담배는 뇌졸중의 원인인 담(痰)을 발생시키는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로 보고 있다. 실제로 흡연은 동맥 경화증의 주요 유발 요인으로 흡연자들은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비 흡연자들에 비해 2배 정도 높다.


2. 술은 하루에 한두 잔 이하로 줄입니다. 하루에 한두 잔 이하의 술은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혀서 생기는 뇌졸중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다만 한의학적으로 과도한 음주는 습담(濕痰)을 발생시켜 뇌졸중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으므로 적당한 음주가 필요하다.


3.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먹고, 채소와 생선을 충분히 섭취합니다. 녹황색 채소와 과일에는 각종 영양소와 섬유소가 풍부하고 칼로리가 적어 뇌졸중의 위험도를 줄이며, 조리하는 것보다 가급적 있는 그대로 먹는 것이 좋다

 

4. 적정체중을 유지하며, 가능한 한 매일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을 합니다. 신체활동은 혈압을 낮추고 당뇨를 조절하며, 체중을 감소시켜 뇌혈관 질환 관련 사망을 줄여준다. 주 5회 이상 30분 이상 빠르게 걷기, 조깅, 자전거 타기, 수영, 에어로빅, 체조 등의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면 뇌졸중의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다.

 

5. 일상생활에서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합니다. 급격한 감정적인 변화를 회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명상이나 기도 등의 다양한 수양법으로 뇌졸중의 원인인 화(火)를 적극적으로 해소하는 것이 좋다. 실제로 경쟁적이고, 성취욕이 강하며 남에게 지기 싫어하는 성격을 가진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뇌졸중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는 보고가 있다.


뇌졸중 예방에 도움되는 식품

  현미처럼 도정하지 않은 전곡은 일반 백미에 비해(100당 0.96g) 섬유소가
  매우 풍부
하며(100g 당 3.30g) 뇌혈관 질환
과 고혈압 발병 위험을 감소시
  킨다. 또한 현미는 고혈압과
동맥 혈전을 유발하는 안지오텐신 II를 낮춰
  주는 것
으로 알려져 있으며, 완전 정제한 쌀보다 반 정도 정제하거나

  완전하게 정제된 쌀에 다량 함유
돼 있다고 보고되어 있다.

  한의학에서 대파는 그 성질이 따뜻하고 매운맛이 나는 약재로 말초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효능이 있다고 하였다.
실제
로 대파는 비타민 C
  (100g당 21.00mg), 비타민 E(100g당
0.20mg)가 풍부하고, 혈중 콜레스테
  롤 수치를 낮춰주는
효능이 있어 혈관을 맑게 하여 뇌졸중 예방에 좋은
  재료
이다.

  특히 삽겹살과 같은 기름진 음식과 함께 먹을 경우 콜레스테롤 흡수를 막
  으
며, 한의학적으로도 삼겹살(陰)과 대파(陽)는 음
양(陰陽)의 조화를 이
  루는 좋은 궁합이므로 같이 먹는 것이 좋다.

  녹차는 맛이 쓰고 차가운 성질을 가진 잎으로 한의학적으로 눈과 머리
  맑게 하고 갈증을 제거하는 효능이 있으며, 뇌졸중의 원인인 습
담(濕痰)
  을 줄여 고지혈증과 비만 개선 기능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
어 있다. 실제
  로 하루 홍차나 녹차를 3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하루 1잔이
나 마시지 않
  는 사람에 비해 뇌졸중 발생률이 평균 21% 낮은 것으로 나
타났다고 조사
  되었다.

  시금치는 파채라는 약재로 갈증을 해소시키고, 고혈압과 관상 동맥경화
  의 예방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시금치 등 푸른 잎채
  소에 풍부한 엽산이(100g 당 145.80μg) 뇌
기능을 활성화시켜 뇌졸중을 예
  할 수 있다.
또한 시금치는
채소 중 비타민 C(100g당 60.00mg)를 가장 많
   함유하고 있는
녹황색 채소로 철분(100g당 2.60mg), 칼륨(100g당 502.
  00mg)
등의 무기질이 풍부하여 뇌졸중 예방에 도움이 된다.

  미국에서는 ‘하루에 사과 하나면 의사가 필요 없다’는 명언이 있고, 우리
  나라에서는 아침에 먹는 사과를‘금사과’라고 부를 만큼 예로부
터 사과는
  건강식품으로 인식되어 왔다. 실제로 사과는 식이 섬유
(100g당 1.50g)가
  풍부하고, 사과 속의 칼륨(100g당 95.00mg)이
풍부하며, 체내의 나트륨을
  몸 밖으로 배출하여 혈압을 낮
추어 뇌졸중을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꽁치는 공어(公魚)라는 약재로 다른 생선에 비해 불포화 지방산의 비율
  이 높다. 실제로 꽁치는 상대적으로 칼로
리가 낮다(100g당 262kcal). EPA
  와 DHA 등의 불포화
지방산이 하루 섭취 권장량의 3.5배나 들어 있어
  관을 확장시키고, 중성지방의 농도를 낮춰 혈관을
맑게 해주어 뇌졸중의
  원인인 습담(濕痰)을 줄여주어 뇌졸중 예방
에 도움이 된다.

 

김병철/ 한방내과 전문의, 원주시 보건소 한방진료과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루비™ 2010.08.09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나 금연, 절주, 운동은 필수이군요...!
    잘 실천해서 건강한 인생을 즐기고 싶군요.
    즐거운 한주 되세요~~

  2. 둔필승총 2010.08.09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정보 잘 챙겨갑니다. 아, 그나저나 금연 재도전해야겠어요. ^^;;;

  3. 뿌리원 2010.08.09 1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뇌경색이나 뇌졸증에는 소고기가 좋지 않다는 이야기를 들은것 같아요.
    역시 건강에 가장 중요한 것은 먹는 음식인가봅니다~
    요즘 과일을 최대한 많이 먹으려고 노력중이예요~ ㅎㅎ

  4. 풀칠아비 2010.08.09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3,4,5번에서 아웃입니다.
    지금부터라도 여기서 배웠으니 조심해야겠습니다.

  5. Claire。 2010.08.09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젋은 사람들에게도 많이 발견된다고 하던데..
    역시 평소 생활습관이 중요하군요.
    고혈압인 분들은 특히 더 조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6. 티런 2010.08.09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채크되는게 좀 있네요.
    오래살고프기에 머리속에 잘 간추려봅니다.ㅋ
    즐건 퇴근시간되세요~

  7. 힘찬아빠 2010.08.09 2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이요법으로 식사 조절중... 레시피 블로그에는 일부러 안들르고 있는 중이거늘.... ㅠ ㅠ

  8. 돼지감자이야기 2010.08.09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4번이 젤루 힘든 것 같아요~
    건강하게 살려면 열심히 해야겠어요.^^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9. 머 걍 2010.08.09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담배는 합격이고, 먹는 것은 쬐끔 걸리고,
    결정적으로 운동에서 제대로 걸리네요.ㅠㅠ

  10. 꽁보리밥 2010.08.10 0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뇌졸중 무섭죠.
    좋은 정보입니다.
    참고삼아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48
Today133
Total2,063,636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