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위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11 왕초보 치과의사의 틀니 이야기, 작은 바램 (2)

작은 치과를 개원한지 5개월이 되는 초보 치과의사입니다. 환자는 많지 않지만 그래도 하루하루 새로운 분들을 만나서 그분들과 이야기도하고 아픈 곳도 치료해 주는 즐거움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곳은 작은 평수의 아파트 단지가 많아서 그런지 주위에 연세 많은 어르신들이 많습니다. 그들의 사연은 모르겠지만 혼자서 사시거나 노부부만 사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를 많이 뽑아야하거나 거동이 불편하신 분들에게 "힘드실텐데 같이 오실 분 없으세요? 집까지 모셔 가
  시면 좋을 텐데요." 하고 말을 꺼내면 모두들 시무룩한 얼굴이 돼버려 이제 그런 말도 못 드립니다.

 


한번은 할머니 한분이 오셔서 어렵게 얘기를 꺼냅니다. "틀니를 한 지 10년 쯤 됐는데 요즘 아파서 못 쓰겠어. 수리해서 쓸 수 없을까? 내가 마지막 틀니거니 하고 했는데, 새로 하기 전에는 죽어야지 했는데…."
 
그렇게 말씀하시는 할머니의 연세가 70세나 80세가 된 것도 아니였습니다. '할머니, 아직 20년은 더 사셔야지요. 틀니 때문에 돌아가신다고 하시면 어떡해요.' 마음속으로는 이렇게 얘기 했지만, 막상 할머니를 그냥 돌려보내야 했습니다. 틀니를 새로 하셔야 했거든요. 참 슬픈 일이었습니다.


이런 일도 있습니다. 튼튼한 이가 몇 개 있는데 굳이 다 뽑고 완전 틀니를 해달라고 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완전틀니가 얼마나 사용하기 힘든지 아는 저로서는 튼튼한 치아에 걸어서 부분틀니를 하시면 더 편하게 쓰실 수 있다고 설명을 해도 환자분은 고집을 부리십니다.


결국 비용이 많이 비싸서 그러시는 것이지요. 이런 경유도 초보 치과의사인 저는 참 난감합니다.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틀니 때문에 사람이 죽어야 한다는 것이, 비용 때문에 멀쩡한 이를 뽑아버리는 것이 말이 되나요? '치과의사가 돈도 많이 버는데 그거 그냥 공짜로 해드리지 뭘 물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실 거라 생각됩니다.


정말 그분들의 말처럼, 정부 보조금 받아서 힘들게 사시는 어르신들만이라도 틀니를 공짜로 해드리고 손 한번 따뜻하게 잡아드릴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합니다. 그래서 이만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그분들의 마음도 따뜻하게 위로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강경희/ 경기도 고양시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피선샤인 2010.07.11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건강에 대한 상식 많이 알아갑니다~
    물론 공짜로 틀니 해드리는 게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말이 쉽지 힘들거 같아요..
    지금부터라도 관리 잘해야겠어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65
Today1,049
Total2,122,480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