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업계에서 프리프롬(free-from)은 알레르기나 음식 과민증을 일으킬 수 있는 성분이 들어있지 않은 식품을 말한다. 최근 국내에서도 특정 성분이 함유되지 않은 식재료를 찾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적인 시장조사 컨설팅 기관인 유로모니터는 식품분야에서 프리프롬처럼 특정 성분을 제한한 식품이 지난해 산업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대표적인 프리프롬 소비자는 채식주의자다.


과거에는 식품 성분표를 꼼꼼히 챙기는 소비자가 드물었지만 최근에는 나에게 맞지 않는 성분을 골라내 이를 제외시키는 똑똑한 소비자가 늘고 있다.


음식은 단순히 배를 채우기 위한 것이 아니며 올바른 식습관이 건강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를 아는 소비자가 늘었기 때문이다.


프리프롬의 대표적인 사례는 락토-프리다. 유당을 분해하는 효소가 부족한 유당불내증의 경우 유제품을 먹고 난 뒤 설사나 복통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이 때문에 유당만 제거한 락토-프리 제품이 대안으로 떠올랐다. 유제품을 먹고 힘들었던 경험이 있는 소비자들은 락토-프리 제품을 선택하면 좋다.


또 다른 프리프롬 제품은 글루텐-프리다. 건강과 다이어트에 관심이 높은 사람이라면 글루텐에 대한 이야기를 한 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글루텐은 밀이나 보리, 호밀 등에 들어있는 불용성 단백질이다.

 

효모를 팽창시키기 때문에 빵을 만들거나 과자를 구울 때 음식 맛을 내는 성분이다. 빵과 파스타, 과자, 수프, 소시지, 맥주 등에도 들어있다. 쫄깃한 빵이나 면의 식감은 바로 글루텐 때문이다.

 

 


셀리악병(celiac disease)을 앓는 경우라면 글루텐 복용이 치명적이다. 셀리약병은 글루텐을 섭취하면 소장에서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또 글루텐에 민감한 사람이라면 글루텐 프리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밖에도 유전자재조합 농산물(GMO)을 원료로 사용하지 않은 식품인 GMO-프리, 알레르기 유발물질을 제거한 알레르기-프리, 채식주의자를 위해 동물성 원료를 배제한 미트(meat)-프리, 유제품을 제외한 데어리(dairy)-프리 제품들이 있다.


이들 프리-프롬 제품에 무작정 열광하기보다 자신의 체질을 파악한 뒤 몸에 맞는 식습관을 익히고 여기에 맞는 식재료를 고르는 것이 좋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최근 우유를 사러 마트나 슈퍼마켓에 가본 소비자라면 ‘무엇을 사야 할까’ 고민해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예전에는 소수 브랜드에서 나온 우유가 흰 우유, 커피 우유, 딸기우유 등 맛에 따라서 진열돼있었지만, 요즘에는 기능성 우유가 나오면서 같은 흰 우유라도 종류가 다양해졌다. 


젖소가 자라는 환경을 강조하는 친환경 유기농 우유부터 지방 함량을 달리 한 저지방·무지방 우유, 몸에 좋은 유산균을 넣은 우유 등 흰 우유 제품만 해도 수십 개다. 



‘유당불내증’이란


최근에는 기능성 우유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지면서 식품업계가 우유 속 유당을 제거한 ‘락토 프리’ 우유도 다양하게 출시하고 있다. 


락토 프리 우유란 우유 속 유당을 뜻하는 ‘락토스’를 제거해 유당분해효소를 줄인 제품을 말한다. 우유를 섭취하면 배가 아프거나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이는 ‘유당불내증’을 겪는 사람들을 겨냥한 것이다. 



한 유업체 조사결과에 따르면 한국인의 경우 유당불내증을 겪는 빈도가 8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몸속 유당분해효소가 부족해 유제품을 먹으면 유당을 소화하지 못하는 한국인들이 그만큼 많다는 것이다. 



락토 프리 우유

식물성 우유를 마셔보자


유당불내증을 겪는 한국인들이 많다는 사실에 국내 우유업계도 락토 프리 우유를 속속 출시하고 있다. 시장조사분석기관 닐슨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락토 프리 우유 시장 규모는 약 93억원을 기록했고 지난 4월 기준 전년 대비 124% 신장하기도 했다. 



락토프리 우유 중에서도 지방 함량을 달리해 유당을 줄이면서도 지방이 적은 저지방 우유도 등장했다. 유당을 제거하는 대신 분해요소인 ‘락타아제’를 적용해 유당을 포도당과 갈락토오즈로 분해하는 방법을 사용한 우유도 등장했다. 


이밖에도 유당을 분해해 유산균, 필수 비타민을 넣고 잠이 잘 들 수 있도록 돕는 성분(테아닌, 발레리안)을 넣은 우유까지 출시됐다. 



카페라떼 등 우유를 주로 사용해 커피를 만드는 커피전문점들도 소비자 취향에 맞춰 우유를 선택할 수 있도록 메뉴를 확대하고 나섰다. 한 커피전문점은 유당불내증을 겪는 소비자를 겨냥해 우유가 들어가는 음료를 마실 때 락토프리 우유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식물성 우유도 도움 돼


유당불내증을 겪고 있어 우유를 마시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식물성 우유를 선택하는 것도 방법이다. 


최근에는 소비자들에게 친근한 콩으로 만든 ‘두유’ 뿐 아니라 아몬드로 만든 ‘아몬드 우유’, 코코넛으로 만든 ‘코코넛 우유’, 호두를 담은 ‘호두 우유’ 등이 다양하게 출시됐다. 


특히 이들 식물성 우유는 달걀과 우유 등 동물을 통해 나온 음식을 일절 먹지 않는 엄격한 채식주의자(비건)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먼저 아몬드 우유는 아몬드를 갈아 물과 혼합한 식물성 음료다. 우유보다 목 넘김이 가벼우면서도 고소한 것이 특징이다. 칼슘과 비타민E가 풍부하며 칼로리가 일반 우유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낮아 다이어트를 원하는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다. 


아몬드 밀크 역시 커피 메뉴에서 우유 대신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커피전문점이 등장했다. 일체의 유제품이 포함되지 않아 젖당, 유지방, 콜레스테롤, 포화지방, 글루텐 등이 함유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코코넛 우유는 코코넛 풍미를 즐길 수 있으면서도 면역력 강화와 다이어트에 도움을 주는 ‘라우르산’ 성분이 들어있다. 최근에는 코코넛 우유를 넣어 카레를 만들어 먹는 동남아식 카레 레시피도 인기를 끌면서 덩달아 코코넛 우유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밖에도 호두 우유의 경우 두뇌활동에 도움을 주는 불포화지방산과 비타민E 성분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16
Today1,095
Total1,917,429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