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선수들이 좋은 컨디션과 최상의 경기 감각을 유지하기 위해 일정한 시간과 순서에 맞춰 날마다 되풀이하는 습관을 루틴이라고 부른다. 선수들은 루틴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심리적 안정을 얻고, 긴장과 불안을 떨쳐낸 상태에서 운동능력을 펼쳐 보이게 된다. 물론 루틴이 운동선수들의 전유물은 아니다. 누구나 자신의 필요에 따라 루틴을 만들 수 있고, 이를 통해 각자의 문제를 해결하거나 원하는 목표에 도달할 수 있다.

 


만약 밤마다 쉽게 잠들지 못해 고생하고 있다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취침 루틴을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 자신이 지킬 수 있는 루틴을 만들어 매일 밤 실천한다면 수면의 질이 한층 좋아질 수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최근 숙면을 도와주는 취침 루틴을 소개했다. 이 가운데 각자의 상황에 맞는 것들을 선택해 자신만의 루틴을 만들어 보자.

  


첫 번째 루틴은 취침과 기상 시간에 관한 것이다. 자신의 생활 패턴에 따라 침대에 눕는 시간과 기상 시간을 정해놓고 휴일에도 이를 지키는 것이다. 이는 밤늦은 시간이나 새벽녘에 잠드는 것에 익숙해진 몸 속 생체시계를 다시 맞추기 위한 과정이다.


식사 시간도 정해놓고 지킨다면 더욱 좋다. 너무 늦은 시간에 먹으면 몸은 음식물을 소화시키느라 바빠지기 때문에 스위치를 끄지 못하고 깨어있게 된다.


두 번째 루틴은 침실 환경에 관한 것이다. 침실은 오로지 수면을 위한 공간으로 남겨둬야 한다. 취침 시간이 가까워지고 있다면 침실에서 빛과 관련된 물건을 모두 치운다. 휴대폰이나 태블릿 PC 등 전자기기를 침실 밖에 내놓고, 암막커튼을 내려 집 밖에서 들어오는 빛을 차단한다. 암막커튼이 없다면 안대를 착용하는 것도 괜찮다.


잠자리에 누웠는데도 잠들지 못한 채 25분 이상이 흘렀다면 아예 다른 방으로 이동해 밝기가 적당한 불빛 아래서 책을 읽는다. 졸음이 오면 그때 다시 침실로 가서 잠자리에 눕는다. 



세 번째는 다음날 아침에 대비한 습관을 만들어두는 것이다아침에 일어나 허둥지둥 서두르지 않도록 잠자리에 들기 전 다음날 입을 옷을 골라놓거나들고 나갈 가방을 챙겨둔다숙면을 위한 취침 루틴을 만드는 것은 사실 전반적인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과 연관돼 있다내일을 미리 준비하는 과정을 통해 좀 더 차분하게 하루를 마무리하고 마음의 여유를 찾을 수 있다.


네 번째는 긴장 완화를 위한 루틴이다스트레스를 해소하고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는 건 숙면에 도움이 된다독서는 호흡을 차분하게 가라앉혀주고 근심을 잊는 데도 효과가 있다가벼운 스트레칭이나 요가천천히 걷는 산책은 불안과 걱정을 완화한다.


 

숙면을 돕는 마지막 루틴은 일기 쓰기. 근심 걱정이 있을 때 이를 글로 쏟아내는 것이다. 다음날 처리해야 하는 문제가 자꾸 떠올라 취침을 방해한다면,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의 목록과 순서를 글로 써보는 식이다. 생각이 정리되고 어지러웠던 머릿속이 명쾌해지면서 한결 편안한 마음으로 잠자리에 들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료 (2인기준) : 메밀묵 400g(참기름 1큰술), 배추김치 120g(국간장 1작은술, 소금 1작은술, 맛술 1작은술, 고춧가루
            1큰술, 다진 파 2큰술, 다진마늘 1작은술, 참기름 1큰술, 통깨 1작은술), 부추 30g, 구운 김 2장

 만드는 법
 1. 메밀묵은 1cm두께, 6cm길이로 두툼하게 썰어, 참기름을 넣어 부서지지 않게 버무려 준다.
 2. 배추김치는 속을 털어 내고, 살짝 국물을 짠 다음, 송송 썰어 위의 분량의 양념을 넣어 준다. 집집마다 김치의 간이
    틀리기 때문에,
간은 약간씩 조절한다.
 3. 썰어놓은 김치에 양념이 잘 배도록, 조물조물 무쳐 준다.
 4. 김은 기름을 바르지 않은 채로 바삭하게 구워 비닐 주머니에 넣어 입구를 막고 잘게 부서준다. 부추는 2cm길이로
    잘게 썰어 준비해 준다.
부추 대신에 깻잎이나 오이도 좋다
 5. 접시에 메밀묵을 담고, 부추와 양념한 김치, 구운 김가루를 정갈하게 얹어 상에 낸다.

 

  Tip  김치 양념은 진간장보다 국간장으로 하셔야 개운한 맛과 감칠 맛이 더욱 살아나며, 색깔도 예쁘게 나옵니다. 묵이
          굳은 경우에는 끓는 물에 데쳤다가 식혀 조리하세요.

 

무공해 메밀은 ‘혈관 지킴이’

메밀은 모양새가 참 투박하다. 검은 빛깔에다 삼각뿔 모양의 뾰족한 씨앗은 도무지 세련미라곤 찾아볼 수 없다. 하지만 껍질을 벗긴 메밀 속살은 하얀 메밀꽃처럼 뽀얗다. 투박한 메밀은 어떤 황무지에서도 잘 자란다. 농약과 비료를 안 줘도 잘 자라니까 메밀은 검사해 볼 것도 없이 유기농산물이다.

요즘 이 메밀이 인기다. 그 맛은 거칠고 소박하지만 영양과 효능만큼은 야무지게 꽉 찼기 때문이다. 메밀의 주성분은 다른 곡물과 비슷하여 전분이 많지만, 쌀이나 밀가루보다 트립토판, 라이신 등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다. 메밀은 식물성 식품이지만 알곡의 단백질 함량이 12%(가루는 13.5%)나 된다. 게다가 식물성 식품에서 얻기 힘든 라이신이 풍부하게 들어 있다.

그래서 식물성 식품 중 단백질의 질이 최고다. 메밀의 성분 가운데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이 바로 비타민 P인 루틴이다. 이 루틴은 고혈압, 동맥경화에 효과가 있는 성분으로 모세혈관을 튼튼하고 유연하게 해주어 혈관의 저항성을 강화시킨다. 수용성인 루틴은 메밀을 삶았을 때 물에 우러나온다. 이것이 메밀 삶은 물(메밀국수의 국물 등)을 가능한 한 버리지 말고 마셔야 하는 이유다.

또한 메밀은 섬유소 함량(100g당 9.5g)이 높아 변비 예방은 물론 혈관 건강에도 이롭다. 섬유소는 희고 고운 가루보다 겉껍질이 조금 남은 거뭇거뭇한 가루에 훨씬 많다. 이 메밀껍질에는 살리실아민 등 독성물질이 소량 들어 있다. 이 독성분을 없애는 해독제로는 무가 제일이다. 그래서 메밀냉면, 막국수에 무생채를 넣고, 메밀국수에는 무를 갈아 넣는다.

메밀가루의 100g당 열량은 343Kcal로 쌀 수준이다. 그러나 메밀국수(삶은 것), 메밀묵의 열량은 각각 132Kcal, 58Kcal이므로 여름철 다이어트 음식으로 제격이다. 한방에서 메밀은 그 성질이 달면서 독이 없고 위와 장을 튼튼히 해준다고 전한다. 민간요법에서도 이 메밀을 많이 이용했다.

어릴 적에 외할머니께서 두통 증상을 동반한 감기를 다스릴 때 메밀껍질을 볶아 파뿌리와 함께 달여 마시게 하셨던 기억이 난다. 또 한여름 더위에 밤잠을 설칠 때면 메밀껍질로 베개를 만들어 주셨다. 실제로 메밀껍질 베게는 머리를 차게 해주기 때문에 숙면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재료 (2인기준) : 시판용 메밀가루 1컵(200ml), 물 230ml, 소금 1/4작은술 애호박 반 개(소금 1작은술, 식용유 1/2작은
           술, 참기름, 소금 약간씩), 무 150g(국간장 1/2작은술, 소금 1/4작은술, 다진마늘 1/4작은술, 다진 생강, 참기름
           약간씩),
송송 썬 배추 김치 140g(고춧가루 1작은술, 소금 1/4작은술, 다진 마늘 1/2작은술, 참기름 1/2작은술, 식용
           유 1작은술), 식용유 
 
만드는 법
 1. 메밀가루에 물과 소금을 넣어 섞어 준 다음, 2~3번 체에 걸러 4시간 정도 숙성을 시켜준다.
 2. 호박은 5cm길이로 잘라, 씨 부분 있는 데까지 돌려깎기를 한 다음, 곱게 채를 썰어 소금에 10분 정도 절여 준다.
    그 다음 물에 헹궈 물기를 꼭 짜준
후 식용유를 두른 팬에서 살짝 볶아 준다. 무도 같은 길이로 채를 썰어, 위 분량의
    재료를 넣어 볶아준다.

 3. 배추김치는 속을 털어 내고, 물에 한 번 헹군 다음, 송송 썰어 위 분량의 양념에 버무려 식용유를 두른 팬에서 겉만
   아삭할 정도로 살짝 볶아준다.

 4. 팬에 식용유를 두른 다음 종이타월로 닦아 내고, 지름 10cm크기로 얇게 메밀전병을 약불에서 부쳐 준다.
 5. 메밀전병 위에 준비한 야채를 가지런하게 올린 다음, 돌돌 말아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상에 낸다.

  Tip  메밀 반죽은 숙성을 시켜 주어야, 글루텐이 형성되어 더욱 쫄깃하고 겉면도 매끈하게 부쳐집니다. 또한 속 재료
         의 수분기는 질퍽이지 않게 해 주어야 합니다.


몸에 좋은 거친 음식, 메밀의 매력 속으로…

메밀은 서늘한 음식이다. 무더운 여름철에 먹으면 열기와 습기가 빠져나가 몸이 가벼워지고 기운을낼수있다. 그래서일까? 한여름 무더위에 지쳤을 때 메밀냉면이나 막국수를 한 사발 먹고 나면 왠지 몸과 마음까지 산뜻하고 가벼워지는 기분이다.

실제로 메밀은 찬 성질의 음식으로 비위장의 열을 내려주어 몸에 열이 많은 사람에게 좋다. 하지만 소화기능이 약하거나 배탈이 잘 나고 몸이 찬 사람이 메밀로 만든 음식을 많이 먹는 것은 좋지 않다. 사실 메밀은 여느 음식처럼 고소하거나 강력한 맛은 아니다. 메밀은 전분을 섞지 않는 이상 거칠고 깔깔한 품성을 지니고 있다.

메밀음식의 매력은 투박하고 거칠고 깔깔하지만, 순박하고 은근하게 구수한 맛에 있다. 메밀요리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이 바로 메밀묵. 메밀이 건강식으로 알려지면서 메밀묵밥도 인기다. 묵채 혹은 묵사발이라고 불리는 이 음식은 채 썬 메밀묵을 육수에 넣고 다진 고추와 다진 김치를 넣어 먹는 음식이다.

이밖에 메밀국수, 메밀 유부초밥, 메밀만두, 메밀수제비, 메밀칼국수, 메밀전병, 메밀영양밥 등 메밀음식이 참 많다. 메밀가루나 메밀부침가루만 있으면 메밀부추전, 메밀배추전, 메밀파전, 메밀감자전 등을 간편하게 만들 수 있다. 아니면 평소 밥을 할 때 메밀쌀을 조금씩 넣어 보시라. 밥맛도 구수하고 건강도 챙길 수 있으니 일석이조 아닌가.

메밀새싹과 메밀차, 메밀미숫가루도 좋다. 메밀씨앗을 사서 콩나물 재배기를 이용하면 집에서도 손쉽게 싹 틔울 수 있다. 물론 메밀새싹은 쉽게 살 수도 있다. 메밀새싹은 날로 먹거나 생채로 샐러드나 비빔밥에 넣어 먹으면 별미다. 메밀 새싹에는 암의 발생과 성장을 억제하는 항산화물질인 루틴이 메밀열매보다 27배나 더 많다.

메밀싹은 콩나물이나 숙주나물과 달리 생으로 먹어도 비린 맛이 나지 않는데, 특유의 쌉싸름한 맛이 바로 매력 포인트. 발효유나 두유와 함께 메밀싹을 믹서기에 갈아 마시면 아침대용식으로도 그만이다.

메밀차는 여름철 건강차로도 훌륭하다. 기름을 두르지 않은 프라이팬에 메밀쌀을 볶아 보리차처럼 끓여 냉장고에 두고 마시면 좋다. 메밀차가 몸의 열을 내리고 혈당저하와 비만 예방에 좋다니 부지런히 마실 일이다.


자, 올 여름에는 구수한 메밀음식으로 밥상을 차려 무더위에 지친 입맛도 살리고 가족 건강도 챙겨 보시라~

 

글 이진랑 푸드칼럼니스트 / 요리_ 정경지 요리연구가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llerich 2010.07.27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밀 냉면 한그릇~ 땡기는 포스팅입니다^^...
    오늘도 무더울 것 같아요;; 건강신경쓰시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2. 새라새 2010.07.27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거칠어도 계란이라는 옵션을 추가하면 맛나게 먹을 수 있죠..아시죠 ㅎㅎㅎ
    국간장 ...국간장... 잊지말자 국간장^^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7.27 1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계란 좋죠 ~~~ ㅎ
      국간장으로 간도 맞추고
      원하는 시원한 고명, 야채를 올려서
      즐기시면 더 좋을 것 같아요
      즐거운 식사 저녁시간이 오네요 ~
      맛나게 드시고 힘내세요 :)

  3. 티런 2010.07.27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밀도 아주 좋아하는데...
    오늘 사먹어야겠습니다.생각나면 실천하라~~~~ㅎㅎ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7.27 1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 부모님도 참 좋아하시는데 ㅎ
      여름에 늘 국수가 준비되어 있곤 한데
      ㅠ 집떠나오니 시원한 국물 맛보기가 힘드네요 ㅎ
      사먹으면 되지만... 엄마표가 그립네요 :)

  4. 풀칠아비 2010.07.27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점심은 시원한 메밀국수로 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
    우리동네 메밀막국수 집에는 메밀 만두도 아주 괜찮지요...

    • 건강천사 2010.07.27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머 메밀 만두도 급 땡깁니다.
      쫀듯쫀듯 구수하고 담백한 맛이 매력적일것 같은데요..ㅋ
      남은 오후도 행복하세요..^^;

  5. 숭실다움 2010.07.27 1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밀전병 윤기가 아주 곱군요ㅎㅎ 배고파지네요~
    메밀은 몸에도 좋고 맛도 참 좋죠^^
    더운데 건강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되세요^.^

    • 건강천사 2010.07.27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몸에도 좋고 열도 식혀준다고 하니 여름철 더욱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음식인것 같습니다. 남은 오후도 행복하세요. ^^;

  6. *저녁노을* 2010.07.27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밀전병..맛나 보입니다.ㅎㅎ

  7. John 2012.01.07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귀한 정보 얻어갑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51
Today811
Total2,224,225

달력

 « |  » 202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