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할 수 없는 비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5.23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 속 여주인공 샤오위가 앓는 천식





2008년 개봉한 대만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이 한국 버전으로 리메이크된다. 


지난 3월 영화제작사 하이브미디어코프는 이 영화의 판권을 구매해 최근 리메이크 시나리오 작업을 마쳤으며, 감독이 확정되는 대로 캐스팅 작업을 거쳐 내년에 촬영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이브미디어코프는 2015년 관객 700만 명을 끌어모은 영화 ‘내부자들’과 배우 송강호, 조정석, 배두나 등 초호화 라인업으로 올해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는 영화 ‘마약왕’의 제작사다. 




리메이크 원작인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은 피아노 천재 상륜(주걸륜)과 비밀스러운 소녀 샤오위(계륜미)의 시공간을 초월한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예술고등학교로 전학 온 피아노 천재 상륜은 첫날 학교를 둘러보던 중 한 번도 들어본 적 없는 신비로운 피아노 연주가 흘러나오는 오래된 연습실을 발견한다. 



그곳에서 사랑스러운 소녀 샤오위를 만나고, 음악으로 마음이 통한 둘은 시간이 날 때마다 음악실에서 피아노를 연주하며 즐겁게 보낸다. 


하지만 샤오위는 천식 증상이 심해 학교에 잘 나오지 못하고, 상륜이 가까이 다가가려 할 때마다 무언가를 숨기는 듯 자신의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다. 


그러던 어느 날 상륜을 좋아하던 다른 여학생으로 인해 둘 사이에 오해가 생기고, 그때부터 샤오위는 학교에 나오지 않는다. 자신을 피하는 샤오위를 만나기 위해 그녀의 집을 찾아간 상륜은 그의 부모로부터 놀라운 진실을 듣게 된다.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은 대만의 만능 엔터테이너 주걸륜의 감독 데뷔작이다. 당시 주걸륜은 가수 ‘JAY’로 활동하며 앨범 판매량 1천만 장을 기록했으며, 영화 ‘이니셜D’와 ‘황후화’ ‘쿵푸 덩크’ 등 다수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주걸륜의 첫 연출작인 ‘말할 수 없는 비밀’은 각본과 연출, 연기와 음악까지 1인 4역을 소화한 작품으로, 그에게 ‘천재 엔터테이너’라는 타이틀을 달아준 작품이다. 


일례로 이 영화의 명장면으로 꼽히는 ‘피아노 배틀’을 비롯해 모든 피아노 연주는 대역 없이 주걸륜이 직접 연주해 화제를 모았다.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은 2008년 개봉 당시 대만 영화 최초로 10만 관객을 동원했으며, 2015년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재개봉했을 때도 무려 5만 7000명의 관객이 극장을 찾았다. 


한편 리메이크 소식으로 다시금 주목받고 있는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의 여주인공 샤오위가 앓고 있는 천식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천식(Asthma)이란 폐 속의 기관지가 차가운 공기나 먼지, 담배 연기 등 외부 자극 때문에 좁아졌다가 정상으로 돌아오는 것이 반복되는 질환이다.



기관지의 알레르기 염증 반응 때문에 점막이 부어오르고 근육이 경련을 일으키면서 기관지가 좁아져서 숨이 차게 된다. 


이로 인해 쌕쌕거리는 소리(천명음)가 나거나 발작적인 기침,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흉부 압박감이나 가래 등의 증상이 발생하기도 한다. 


천식 발작이 일어나면 호흡 곤란으로 인해 심한 경우 피부가 파랗게 변하는 청색증과 가슴 부위에 통증을 느끼게 된다. 대부분은 안정을 취하면 정상으로 회복되지만, 심할 경우에는 호흡 정지로 이어져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다.




천식은 유전적인 요인과 환경적인 요인이 함께 작용해 발병한다. 유전질환은 아니지만, 부모가 천식 환자일 경우 그 자녀들이 천식을 앓게 될 가능성이 높다. 


천식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원인 물질을 알레르겐(allergen)이라고 하는데, 집먼지진드기나 꽃가루, 동물의 털이나 비듬처럼 눈에 보이지 않는 작은 물질들이 기관지로 흡입되면 염증 반응을 일으킨다. 



또한, 운동을 할 때 심한 기침이나 호흡곤란을 호소할 수 있고, 자극적인 냄새나 담배연기, 미세먼지, 탁한 공기, 차가운 공기 등에 노출되면 호흡곤란 발작이 일어날 수 있다. 감기를 앓은 후에 증상이 심해지는 경우가 흔하다.




많은 사람이 감기와 천식을 혼동한다. 천식의 초기 증상이 감기와 비슷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천식이 발병한 상태에서 감기약을 복용하면 심할 경우 혼수상태에 이를 수도 있다. 



기침을 시작하면 발작적으로 계속 한다거나, 밤이나 새벽이 증상이 더 악화되고, 목에 가래가 걸린 듯 답답함을 느끼거나 호흡 곤란이 생긴다면 천식을 의심해봐야 한다. 


가볍게 여겨 증상을 방치하면 비염이나 두드러기, 습진, 기관지 확장증, 폐기종 등의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최근에는 소아 천식 환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환경오염과 인스턴트식품 등이 주원인으로 꼽힌다. 절반 정도는 자연적으로 치유되지만, 나머지 절반은 만성질환으로 이어진다. 


성인기에 천식이 발병한 경우에는 완치가 어렵고 당뇨나 고혈압처럼 평소에 꾸준히 관리해야 증상 악화와 후유증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다. 



증상을 악화시키는 환경 요인이나 생활 습관을 적극적으로 관리하고 꾸준히 치료를 받아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기관지 염증을 일으키는 알레르겐 물질을 차단하는 것이다. 


실내 환경을 청결하게 유지해 집먼지진드기 등을 없애고, 환기를 자주 해주며, 집안으로 들어온 먼지를 꼼꼼하게 청소하는 것이 좋다. 


찬 공기를 마시면서 격렬하게 운동하는 것은 될 수 있는 대로 피하고, 환절기나 겨울철에는 각종 보온용품을 착용해 온도차를 줄이도록 한다. 외부 활동 때는 마스크 착용으로 미세먼지나 담배 연기 등에 노출되는 것을 피해야 한다. 


<글 / 권지희 여행작가>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42
Today658
Total2,011,564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