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경제 전문 포브스가 선정한 ‘2017년 세계에서 가장 돈을 많이 번 모델(Highest-Paid Models 2017)’에 이름을 올린 사람 중 가장 화제가 됐던 인물은 단연 애슐리 그레이엄이었다. 그녀는 2017년 한 해에만 550만 달러(약 60억 원)를 벌어들이며 슈퍼모델 반열에 올랐다.


애슐리 그레이엄은 여느 모델과 다르다. 런웨이를 오르는 모델, 패션지 표지 모델을 장식하는 톱모델 하면 떠오르는 기존의 고정 이미지와 크게 다르다. 키 175cm에 더블엑스라지(XXL) 사이즈의 몸매다.


키가 크고 빼빼 마른 기존 모델들과 다르게 자신의 몸 그대로를 아름다움으로 표현하는 ‘플러스사이즈(빅 사이즈) 모델’인 셈이다. 그녀는 자신의 화보에 ‘두꺼운 넓적다리가 생명을 구한다(#thickthighsaveslives)라는 해시태그를 달기도 했다. 



애슐리 그레이엄은 자신의 신체 특성을 전면에 내세우며 ‘보디 포지티브(Body Positive)’ 운동에 앞장서는 인물이기도 하다. 보디 포지티브의 핵심은 ‘나’ 자신에게 있다. 남의 시선에 맞춘 아름다움 대신 내가 사랑하는 나의 아름다움에 주목하자는 취지다.


자존감을 높이고 자아정체성을 자신이 찾아가는 노력을 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더 나아가 타인의 개성을 존중하는 태도로까지 연결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내가 가진 몸 그대로를 사랑하고, 이를 개성으로 내세워 당당하게 아름다움을 펼치자는 내용이다.


그동안 이상적인 아름다움은 획일적인 잣대로 규정돼왔다. 날씬한 몸매에 탄탄한 근육, 투명한 피부…. 미디어가 주입시킨 일방적인 아름다움이라는 비난이 계속돼왔지만, 자신의 몸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려는 노력보다는 미적 기준에 자신을 억지로 끼워 맞추는 경우가 많았다. 유럽 패션쇼 런웨이의 거식증 모델들이 사회적 문제로 떠올랐던 것 역시 마찬가지다.



획일적인 미의 기준에 맞추기 위해 무리한 다이어트와 성형을 하는 현상은 지속적으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TV에서 나오는 아이돌 가수들의 다이어트 비법은 건강을 해치는 경우가 많고 끊임없이 자신의 몸매를 부정하는 경우로 이어지기 때문에 자존감이 크게 떨어지게 된다.


특히 성장기 아이들이 TV 속 아이돌 스타들을 동경하며 무리하게 다이어트를 하거나 왜곡된 아름다움의 기준을 정립할 경우 큰 문제로 이어지기도 한다. 최근에는 이러한 ‘보디 포지티브’ 운동이 단순히 신체 사이즈 뿐 아니라 인종이나 성별, 나이, 장애까지 확대되고 있다.


글로벌 유명 의류 브랜드는 장애인을 위한 데님을 만들기 시작했고 유명 메이크업 브랜드들은 다양한 인종을 겨냥한 색조 화장품을 선보이고 있다. 또 보디 포지티브 운동이 여성에만 국한된 가치가 아닌 만큼 남녀 모두에게 해당된다. 사회적으로 강요된 고정 성관념을 버리고 자신이 삶의 주체로, 능동적인 역할을 한다면 이러한 운동이 더 이상 캠페인이 아닌, 자연스러운 현상이 되지 않을까.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최근 TV 광고에서 어르신들이 당당하게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어르신들 관련 보험이나 용품, 어르신
 을 컨셉
으로 하는 광고 등 시장수요가 늘면서
어르신들의 모델 활동도 늘고 있는 것. 
 
특히 숨겨두었던 끼를 발산하며 활발하게 활동하는 어르신들을 만나보았다.



‘물’을 연기로 표현해 볼까요?


양재노인종합복지관의 한 강의실. 60~70대의 어르신들이 오늘 초청된 김혜강 배우와 함께 수업을 하고 있다.


“여러분, 모두 서 볼까요? 그리고 이곳이 가락시장이라고 생각하고 제가‘땡’하면 두 분이 마치 가락시장에
온 듯 연기를 해보세요.‘ 얼음’이라고 하면 동작을 멈추면 됩니다.”
“땡!”
“오늘 배추가 무척 싸요. 싸! 김장김치 안 떨어졌나요? 배추 사 가세요!”
“배추가 싱싱하네요. 가격은 얼마죠?”
“네~ 3,000원입니다.”
“어머! 요즘 물가가 너무 비싸긴 하지만 좀 깎아주세요!”
“아주머니 생각해서 깎아드립니다!”
“얼음!”

 

 

어르신들은 마치 시장에 온 듯 생생하게 연기를 펼친다.  이번에는“물, 불, 땅 등을 표현해 보세요.”라는 김혜강 씨의 말에 어르신들은 어떤 형체를 표현할지 곰곰이 생각한다. 어르신들은 수돗물, 샘물, 계곡물, 바다까지 다양한 물을 몸짓으로 표현하는데, 그 모습에서 전문 배우 못지 않은 열정과‘끼’가 넘친다.

 

이날 강의는 양재노인종합복지관에서 연기 전문 강사를 초빙해 어르신들에게 상황에 맞는 연기를 교육하고 있었다. 최근 어르신들 관련 보험이나 용품, 어르신을 컨셉으로 하는 광고 등 시장수요가 늘면서 어르신들의 모델 활동도 늘고 있다. 양재노인종합복지관은 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 실버모델사업인 S엔터테인먼트를 운영하고 있다.

모델로 활동하고 싶어하는 어르신들의 욕구충족과 소득 창출을 위해 시작되었다.
현재 S엔터테인먼트에는 127여 명의 어르신들이 소속되어, 이 중 40여 분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모델로 활동하시는 어르신들은 다양하게 출연료를 받고 있다. 엑스트라의 경우 5만 원에서 잡지 사진 촬영 30~50만 원, 케이블 광고 50~70만 원, TV 광고 200만원 까지 받는다.

 

모델로 활동하는 어르신들은 많지 않지만 어르신들은 꿈을 접지 않는다.  자신의 숨겨두었던 끼를 이제라도 발산할 수 있고, 여러 사람들과의 활동이 재미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언젠가는 꼭 카메라 앞에서 서겠다는 꿈을 아직 놓고 있지 않다.

 

 

60세 넘게 찾은 나의 즐거운 인생


학창시절 연기에 도전하고 싶었지만 결혼 후 아이를 키우면서 꿈을 접은 유민자 씨는 60세가 넘어 활동을 시작한 케이스.

 

“여러 편의 CF에 출연했는데, 모델로 활동하면서 제 삶이 활기 있게 변하고, 너무 재미있어요. 오디션 때 바로 대본을 주고 연기를 하라고 하면 어려울 때도 있지만 계속 하고 싶어요.” 유민자 씨는 열심히 활동하기 위해 평소에 계단을 이용하고, 운동을 꾸준히 하고 있다며

 

“배드민턴을 치는 CF나 수영 CF에 도전하고 싶다” 고 밝혔다.


30년 넘게 초등학교 교단에 선 김숙자 씨는 교사 연극단으로 10년 동안 연극 활동을 해왔다. 2008년 S엔터테인먼트 오디션에 합격해‘서울 메트로’달력 광고 모델,‘ 다큐 삼십’, 드라마 엑스트라에 출연했다. 김숙자 씨 역시 어렸을 때 배우의 꿈을 키웠지만 부모님의 반대로 꿈을 접고, 교사로 정년퇴임 후 활동하고 있다. 이런 생활이 무척 재미있고 좋아서 뛰어들었지만 때때로 씁쓸할 때도 있다고.

“드라마 등에서 엑스트라로 출연하면 조감독들이 무시할 때가 종종 있어요. 힘들고 추운 것은 참을 수 있지만 그럴 때는 내가 왜 하나 싶을 때도 있죠.”

 

가족들이 활동을 반대하기도 하지만 김숙자 씨는 “제가 할 수 있고, 성취하는 보람을 느낄 수 있어 즐거워요. 연기를 꾸준히 해서 실버 모델로도 활동하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싶어요.”라고 힘주어 말했다.


서양화가인 고윤 씨는 취미로 연극 활동을 하고 있다. 올해 5월에는 오정해, 김성원 씨와 악극 <아씨>에 출연했다. 유명 배우들과의 악극 출연이 색다른 체험이었다고 밝힌 고윤 씨는“취미로 활동하지만 남에게 지고 싶지 않아요. 죽기 전까지 붓을 들 수 있으면 붓을 들고, 대사를 연습할 수 있으면 하겠습니다.”라며 굳은 의지를 표현했다.

 

 

모델 시장 작지만 열정을 갖고 도전하세요!


어르신들이 이렇게 긍지를 갖고 활동하지만 김숙자 씨는 “요즘에는 각 복지관에서 실버 모델로 활동하시는 분이 많아요. 실버 모델의 수요는 늘어났지만 아직 모델 시장은 작죠. 어떤 사람은 한 번도 카메라 앞에 서보지 못한 분도 계세요. 그래서 중도에 그만 두시는 분도 많고요.” 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TV를 켜서 리모콘을 돌리면 이 드라마에 나온 사람이 다른 드라마에 나온 경우가 너무 많아요. 실버 모델을 활성화시켜 드라마 등에 많이 활동했으면 좋겠어요. 그래야 새로운 얼굴도 TV에 나오지요.”


모델로 활동하는 어르신들은 많지 않지만 어르신들은 꿈을 접지 않는다. 자신의 숨겨두었던 끼를 이제라도 발산할 수 있고, 여러 사람들과의 활동이 재미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언젠가는 꼭 카메라 앞에 서겠다는 꿈을 아직도 놓지 않고 않다.

 

 

이승희 사회복지사는 “실버 모델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분들이 아직 많아요. 처음에 ‘그냥 해볼까’라는 생각보다‘ 열정을 갖고 도전해볼까?’라고 시작하는 어르신들이 꾸준하게 활동하셨으면 좋겠어요. 많이 도전하시고, 경력도 쌓이면 활동의 폭은 넓어질 것이라 믿어요.” 라는 당부의 말을 잊지 않았다.
 

글/ 김지영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42
Today288
Total2,011,194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