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로부터 겨울철 뿌리채소는 식재료를 구하기 힘든 계절에 유일하게 시들지 않고 잘 자라서 ‘땅 속의 보약’으로 불린다. 겨울이 되면 스스로 영양소를 고스란히 뿌리로 저장하여 각종 비타민과 미네랄, 철분이 많은 것이 특징. 특히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기운이 있어 겨울철 최고의 식재료로 꼽힌다. 잎채소에 비해 식이섬유도 풍부하여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인 겨울철 건강지킴이 무, 우엉, 더덕의 놀라운 효능을 알아보자.




몇 해 전 겨울, 지상파 건강 프로그램을 통해 각종 실험과 연구를 통해서도 입증된 웰빙 식재료 무. 소화효소기 풍부하고 껍질과 함께 먹을 경우 발암물질까지 억제해주는 최고의 뿌리채소로 찬사를 받았다. 무는 사철 내내 볼 수 있는 흔한 채소지만 우리 몸에 가장 이로운 무는 다가올 김장철을 맞아 등장하기 시작한 겨울 무. 예로부터 식재료이면서 민간에서는 소화제로 쓰였지만 한방에서는 폐를 강화시켜 기침과 가래를 제거하는 약제로도 사용되었다. 노지에서 추운 겨울날을 견딘 무는 추위를 이기기 위해 몸에 당분을 만들고 조직을 단단하게 키워 웬만한 과일보다 맛이 달고, 수분이 풍부하여 ‘잘 먹으면 인삼보다 낫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다.





천연 면역강화제로 불리는 겨울 무는 감기 예방과 호흡기 계통 질환 예방에 좋다. 또한 널리 알려진 대로 소화를 돕는 효소가 풍부하여 소화 기능을 향상시켜주고 소화촉진을 도와 더부룩하고 답답함을 느끼는 증상을 개선해준다. 식물성 섬유소 또한 많아서 변비를 개선하는 효과와 항암작용과 면역력을 증강시키는 역할도 한다. 그밖에 혈액순환을 좋게 하며 숙취 해소에도 도움을 준다.




TV 방송을 통해 보여준 우엉의 효능은 대단했다. 일본의 저명한 유방암 전문의인 나구모 박사는 환갑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불구하고 30대 못지않은 동안 외모를 자랑했다. 나구모 박사의 젊음의 비법은 바로 우엉차. 또한 우엉이 얼마만큼 피부 노화를 개선하는지에 대한 실험 내용을 다룬 ‘우엉의 피부노화 개선 효과’ 논문에 의하면 우엉 추출물은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고 피부 자극과 주름을 눈에 띄게 감소시킨다는 결론을 도출하였다. 더욱이 우엉 속의 악티게닌(arctigenin)이라는 성분으로 동물실험을 했더니 항암제 효과가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 이 성분은 면역 기능 강화와 항암효과를 주어 우엉은 ‘독성 없는 천연 항암제’라고 불린다.





아삭아삭 씹는 맛이 매력인 우엉은 채소 중 단연 ‘섬유질의 왕’이라고 할 수 있다. 대장암 예방에도 도움을 주며 사포닌 성분이 풍부해 감기 예방에도 효능이 있다. 여기에 혈당 상승을 억제시켜주며 당뇨 개선에 좋은 영양소들이 풍부하여 차로 끓여 마시든 요리를 해서 먹든 늘 곁에 두고 섭취하면 우리 몸에 이로울 건강 지킴이다.




향과 맛이 일품인데다 식감도 좋아서 명품 식재료로 꼽히는 더덕은 예로부터 '산에서 나는 고기'라고 불린다. 그만큼 우리 몸에 좋은 성분이 풍부하다. 가을의 첫 서리가 내린 뒤 줄기가 마른 다음부터 이듬해 싹이 나오기 전까지가 수확하기 좋은 시기이며, 10월 중순부터 11월 중순까지 약효가 가장 풍부하다고 알려졌다. 더덕은 기침, 천식 등을 완화하는 효능이 있어 폐를 보하고, 우리 몸의 독소를 배출하는 해독 작용도 한다. 겨울을 코앞에 둔 요즘같이 건조한 때 천식 증상에도 크게 도움이 된다. 동의보감에도 더덕이 "가래, 기침에 약효가 있고 폐열을 제거해준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또한 나쁜 콜레스테롤을 배출해주는 효능이 있어 혈행을 개선해주기 때문에 고지혈증, 고혈압 그리고 심근경색 등과 같은 혈관성 질환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된다. 더덕에 함유된 이눌린은 혈당을 조절해주는 효능이 있어, 식사 때 함께 섭취하면 혈당이 급격히 상승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그 효능이 탁월하여 민간에서는 더덕을 '천연 인슐린'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글/ 강명희 프리랜서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무가 제철이다. 이 계절 무는 달고 알싸한 맛이 일품인데, ‘가을 무는 인삼보다 낫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건강에도 매우 이롭다. 소화기, 기관지는 물론 변비 해소에도 탁월한 무. 제대로 알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무에는 소화효소가 다양하게 함유되어 있어 예부터 천연소화제로 불리었다. 특히 디아스타아제 성분이 음식물의 소화를 촉진시키는 역할을 하는데, 전분질을 분해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고구마나 감자를 먹을 때 무김치나 동치미 등을 곁들이는 이유가 바로 이거다. 또한 페록시다아제제는 체내의 노폐물을 배출시켜주고, 무에 들어 있는 에스테라제는 지방의 소화를 돕는다.

 

 

 

 

 

 

식물성 섬유인 리그닌 성분이 풍부해 활발한 대장운동을 돕는다. 덕분에 변이 내장을 통과하는 시간이 줄어들어 배변량이 증가하고 배변활동도 원활해지는 효과가 있다. 뿐만 아니라 장 내 노폐물 제거에도 탁월하다. 식이섬유가 많기 때문인데, 보다 큰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무말랭이나 무청을 말린 시래기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멜라민 색소 침착을 막아 미백효과가 있는 비타민C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특히 무 껍질의 비타민C 함량은 100g당 44mg으로 높은 편. 때문에 가능하면 껍질까지 함께 조리해 먹는 것이 좋다. 이 외에도 무는 항산화작용이 탁월하고 열량이 낮으며 지방을 배출하는 성질이 있어 다이어트 음식으로도 추천할 만하다.

 

 

 

 

 

 

날씨가 더우면 무의 쓴맛이 강해지는데,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가을철 무는 단맛과 매운맛이 두드러져 맛있다. 흔히 고랭지 무를 최고로 꼽는 것은 서늘한 기후가 무의 맛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무를 고를 때는 잔털이 적어 표면이 매끄럽고 가로줄이 있으며, 둥글게 긴 모양을 택하는 것이 좋다. 또한 윗부분의 푸른색과 아랫부분의 흰색의 구분이 뚜렷한 것이 맛있다. 만져봤을 때 단단하고 무거운지도 확인하자.

 

 

 

 

맛있게 조물조물~ 무나물

 

재료
무 200g, 다시마 우린 물 50ml, 다진 마늘 1작은술, 깨소금 1작은술, 참기름 1작은술, 소금 1/2작은술

 

만드는법
1. 깨끗하게 손질한 무를 도톰하게 채 썬다.
2. 달궈진 두꺼운 팬에 참기름을 두르고 무를 넣은 후 투명해질 때까지 볶는다.
3. 반쯤 익은 무에 다진 마늘과 다시마 우린 물을 넣고 뚜껑을 닫은 뒤 무가 부드러워질 때까지 약한 불에서 끓인다.
3. 무가 완전히 익으면 깨소금과 참기름, 소금으로 간을 하고, 한 김 식혀 낸다.

 

 

글 / 정은주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50
Today1,303
Total2,018,031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