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에 좋은 음식'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12.19 미세먼지 예방을 잘하면 건강이 보인다
  2. 2015.12.14 미세먼지와 삼겹살, 겨울 황사에 대비하는 방법



아침마다 뉴스를 틀면 반복되는 이야기가 바로 '미세먼지 나쁨'이다. 출근길 회사원이나 등굣길 학생들에게는 정말 반갑지 않은 손님일 것이다. 특히 자녀를 키우는 부모라면 미세먼지 피해를 줄이는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기 마련이다.



미세먼지 피해를 막기 위한 마스크도 있겠지만 가정에서는 면역력을 키우는 음식과 기관지를 건강하게 하기 위한 식재료 등을 통해 건강을 유지하는 노력도 필요하겠다.


미세먼지

문제와 예방법


지난 2016년 환경부에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미세먼지 성분(100%)은 환산염 및 질산염 등이 58%, 탄소류 및 검댕이 16%, 기타 26%로 구분된다.


문제는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미세먼지 중 일부의 경우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하고 있다는 점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역시 대기오염으로 1년에 약 700만명이 사망하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기도하다.


결국 미세먼지는 우리가 모르는 시간동안 우리 몸을 갉아먹어 최악의 경우 사망에 이르게 한다는 것이다. 한양대병원이 뇌졸중환자 3,001명에 대해 2004~2013년 자료를 분석한 결과 미세먼지가 높아지면서 60세 이상의 뇌졸중 환자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가 뇌까지 뚫고 염증 반응을 일으키면서 뇌졸중이나 뇌경색 등 우리 인간의 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이다.



병원이나 연구원 등의 일부 연구결과에서도 미세먼지가 우울감이나 자살 충동, 치매, 골다공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유의미한 연구결과를 내놓은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성장기에 있는 아이들의 경우 내분비 교란이 일어나 성조숙증은 물론 발달 장애, 자폐,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만성폐쇄성 폐 질환까지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임산부는 미세먼지로 인해 자궁 속 태반의 혈액순환이 안 될 수 있고 영양공급에도 차질을 빚어 저체중 출산은 물론 태아 기형, 사산 등의 피해도 입을 수 있다.


중요한 것은 미세먼지에 대한 치료법이 없기 때문에 철저한 관리와 예방이 중요하다. 평소 물의 섭취를 늘리고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외출을 삼가하거나 평소 면역력을 기르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말아야 한다.


외출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마스크도 일반 마스크가 아닌 KF80, KF94 등급이 적힌 미세먼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미세먼지 이겨낼

주요 식재료


미세먼지는 우리 몸에 쌓일 경우 면역력을 떨어뜨리고 각종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거기에 걸맞는 식재료를 사용하는 것이 우선이다.



우선 기관지에 좋은 도라지는 플라티코딘이라는 성분을 통해 기침과 가래를 낮춰주면서 폐의 염증을 완화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도라지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배 역시 루티올린이라는 성분을 통해 가래와 기침을 멈추게 하면서 기관지를 보호하게 된다.


또 미나리는 알칼리성 식품답게 미세먼지로 인해 산성화된 신체를 중화시켜주는 역할을 하면서 중금속과 독소의 배출을 도와 건강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항염증 효과가 큰 마늘 역시 살균작용으로 체내 수은이나 중금속 등의 오염을 완화시켜주는 기능을 맡으며, 홍삼은 면역세포를 증가시켜 면역력을 높이는 기능을 한다.



특히 해조류는 알긴산이라는 성분이 체내 독소나 중금속을 흡착해서 몸 밖으로 배출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평소 김이나 미역, 다시마 등을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겠다.


이 밖에도 브로콜리는 비타민C와 설포라판 성분으로 폐에 있는 노폐물을 줄이는 역할을 하며, 오리고기는 풍부한 레시틴 성분으로 몸속의 독소나 중금속 배출을 돕는다.


그 외에도 모과는 플라보노이드 같은 항산화 성분과 비타민C, 칼슘, 철분 등의 성분이 많아 감기 예방과 기관지에 좋고, 은행은 몸속 염증을 개선하는 기능을 통해 천식, 기관지염에 효과를 볼 수 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봄철에나 걱정했던 황사가 가을겨울 때를 가리지 않는다. 올 가을에는 6년 만에 가을 황사가 찾아오더니 겨울에도 청명한 하늘을 온전히 보기가 쉽지 않다. 요즘 황사는 중국발 미세먼지까지 더해져 평소 호흡기가 좋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더욱 부담스럽다. 황사하면 생각나는 음식이 있다. 바로 삼겹살이다. 기름기가 많은 특성 때문에 기관지에 쌓인 먼지를 씻어줄 것만 같다는 생각에서인지 유통업계에서는 황사가 오면 공기청정기와 함께 돼지 삼겹살 판매가 늘어난다고 한다.


 

 

 

전문가들은 미세먼지와 삼겹살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단언한다. 미세먼지는 호흡기를 통해 몸속에 침투하는데 삼겹살 같은 음식은 식도를 통해 위장으로 가기 때문에 상관이 없다는 것이다. 삼겹살이 먼지에 좋다는 것은 속설에 불과한 것이다.

 

 

 

 

오히려 삼겹살이 유해 물질의 체내 흡수율을 높일 수 있다는 경고도 있다. 돼지고기처럼 지방이 많은 음식은 유해 물질의 체내 흡수를 돕기 때문에 미세먼지가 포함된 황사에는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말이다.


 

 

 

그렇다면 겨울 황사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해조류나 마늘, 녹황색 채소를 섭취하는 게 건강상 도움이 된다고 한다. 해조류는 중금속 배출에 도움을 주고 녹차는 수은이나 납 같은 중금속이 몸 안에 쌓이는 것을 막아 주기 때문이다. 과일 배는 기침과 가래를 완화시켜줘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 먹으면 호흡기 증상을 줄여줄 수 있다. 고등어는 기도의 염증을 완화시켜 폐질환 증상인 호흡곤란을 개선시켜주기도 한다. 해독작용이 뛰어난 녹차, 마늘 등을 섭취하는 것도 체내에 쌓인 노폐물을 몸 밖으로 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충분한 물을 마시는 것이 황사로부터 내 몸을 지키는 중요한 방법이다. 물을 많이 마셔야 기관지나 혈액 내 미세먼지를 몸 밖으로 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우리나라 정부는 한중일 협력을 강화해 대기오염 측정을 강화하고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해 황사나 미세먼지 문제에 대응하기로 했다고 하니 앞으로는 좀 더 정확한 예보로 황사가 심한 날을 잘 대비해야겠다.

 

 

글/ 조병욱 세계일보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37
Today206
Total2,054,510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