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을 맞아 새콤달콤함이 절정에 이르는 여름 과일이 있다. 바로 ‘복숭아’가 그 주인공이다. 복숭아는 품종에 따라 크게 털복숭아와 천도복숭아로 구분된다.

 

까슬까슬한 털이 있지만, 과육이 물렁물렁한 털복숭아는 과육 색에 따라 백도와 황도로 나눌 수 있다. 겉면이 매끈하고 속은 단단한 천도복숭아는 껍질째 먹기 편하고 털 알레르기 염려가 없어서 좋다.

 

 

 

 

취향대로 나뉘는 물렁한 복숭아와 딱딱한 복숭아

 

복숭아의 종류에 따라 고르는 법

복숭아를 구매할 때는 품종에 상관없이 과육의 단단함에 따라 맛이 조금씩 달라진다. 신선한 맛과 아삭한 식감을 원한다면 단단한 복숭아를, 풍부한 과즙과 달콤한 맛을 원한다면 무른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털복숭아는 표면에 짙은 멍이 있다면 수확 후 눌림에 의해 상처를 받는 것이므로 피하도록 한다.

 

구매 후에는 신문지나 포장지에 싸서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두면 그나마 보관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복숭아는 1도 이하로 차갑게 보관하면 오히려 단맛이 떨어지므로 주의한다.

 

 

 

 

피부 건강은 물론, 피로 해소까지 책임지는 복숭아의 효능

 

다양한 효능을 가진 복숭아

수분과 비타민이 풍부한 복숭아는 피부 건강에 탁월한 과일이다. 복숭아의 비타민C는 멜라닌 생성을 억제하여 여름철 뜨거운 햇볕으로부터 주근깨와 기미가 짙어지는 것을 막아준다.

 

또한. 체내에 흡수가 빠른 각종 당류, 비타민, 무기질이 풍부하며 필수 아미노산, 펙틴, 유기산 등이 함유되어 있어 피로 해소에도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

 

이외에도 복숭아의 새콤한 맛을 내는 성분인 유기산 성분은 니코틴 성분 제거 효능이 있다. 따라서 흡연자들은 복숭아와 친하게 지낼수록 좋다.

 

 

 

 

여름의 맛, 천도복숭아 부르스케타 요리 레시피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천도복숭아 부르스케타 레시피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요즘, 붙을 사용해 만드는 요리는 어쩐지 멀리하게 된다. 오늘은 가열 과정 없이 간단하고 쉽게 만들 수 있는 레시피를 소개한다.

 

제철을 맞아 맛과 영양이 응축된 과일, 채소로 만드는 <천도복숭아 부르스케타> 이다. 천도복숭아 이외에도 토마토, 초당 옥수수가 들어가 달콤하고 아삭한 맛을 낸다.

 

손님용 요리로도 그만이고, 아이들과 함께 즐기기에도 좋은 레시피니, 주목하자.

 

 

 

필요한 재료

천도복숭아 1개, 토마토 1/2~1개, 초당 옥수수 알맹이 80g, 바게트

* 드레싱 : 올리브유 1 큰 술, 올리고당 1.5 큰 술, 소금 한 꼬집, 후추, 파슬리(선택)

 

 

 

만드는 과정

 

1. 초당 옥수수는 포를 뜨듯이 손질하여 알맹이만 준비한다.

- 수분이 많은 초당 옥수수는 생으로 먹어도 아삭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쪄서 먹는다면 찜기에 10분 정도만 올려놔도 금방 익는다.

 

 

2. 토마토는 사방 1cm 크기로 썰어서 준비한다.

 

 

3. 천도복숭아 역시 같은 크기로 썰어서 준비한다.

 

 

4. 초당 옥수수를 넣어준다. 이때 빠르게 만든다면 콘 옥수수로 대체해도 좋다.

 

 

5. 분량의 드레싱 재료를 잘 섞어 앞서 준비한 재료와 섞어준 후 바게트 위에 얹어서 완성한다.

 

 

 

 

탈수와 갈증 속에서 활력을 주는 새콤달콤 복숭아

기록적인 폭염으로 재난 문자가 쉴 새 없이 울리는 요즘이다. 탈수와 갈증 현상, 냉방병으로 신체 밸런스가 깨지기 쉬우며 무기력을 호소하는 이들도 많다.

 

이런 때일수록 몸도 마음도 잘 챙겨야 무탈하게 여름을 날 수 있다. 지치고 피곤한 일상에 새콤달콤한 복숭아로 활력을 불어넣어 보자. 제철을 맞은 식품들이 풍성한 맛과 영양으로 보답해 줄 것이다.

 

 

요리 연구가, 식품영양칼럼니스트 이주현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맛있는 수박

고르는 법 & 보관법




여름 과일로는 단연코 수박을 1순위로 꼽을 수 있지요. 수분이 풍부하여 부종에 좋은 수박은 껍질의 색이 선명하고, 줄무늬 간격이 일정할수록 맛있고 신선합니다. 또한 꼭지가 달려 있으며 씨가 검을수록 맛있답니다. 


수박은 고온성 작물이기 때문에 냉장보관하면 조직이 물러지면서 저온장해를 입게 됩니다. 수박을 맛있게 먹는 방법으로 상온 보관을 하다가 먹기 바로 몇 시간 전에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또한 먹다 남게 된 수박은 그대로 랩으로 싸서 보관하면 세균이 증식하게 됩니다.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밀폐용기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2. 맛있는 사과

고르는 법 & 보관법




사과는 첫 번째로 껍질에 탄력이 있고 윤기가 나는 것을 골라야 합니다. 그리고 들었을 때 꽉 찬 느낌이 들면서 무거운 것이 좋습니다. 또한 손가락으로 튕겨 보았을 때 맑은 소리가 나는 것을 구매하도록 하세요.


사과는 혼자 있을수록 좋은 과일입니다. 바로 과일을 성숙시키는 호르몬인 ‘에틸렌’이 많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사과와 함께 다른 과일을 보관하면 굉장히 빨리 물러버리게 됩니다. 하지만 이를 이용하여 빨리 후숙시키고 싶은 과일이 있다면 사과와 함께 보관하면 되겠지요. 


사과는 폴리에틸렌 필름에 밀봉하여 보관하면 수분 증발을 최소화시켜 1~2달까지도 보관이 가능합니다. 



3. 맛있는 키위

고르는 법 & 보관법




새콤달콤하여 비타민C가 풍부한 키위는 덜 익은 딱딱한 것보다 약간 무른 것이 맛있습니다. 껍질이 깨끗하고 윤기가 나며 모양이 고르게 생긴 것을 골라야 합니다.


키위는 0도에서 보관하는 것이 가장 최적온도입니다. 하지만 덜 익었을 때는 상온에 보관하여 조금 더 말랑말랑하게 익은 뒤에 먹는 것이 좋습니다. 따라서 키위는 구매한 뒤에 바로 먹을 것이 아니라면 덜 익은 단단한 것을 구매하여 후숙시켜 먹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키위는 사과와 마찬가지로 성숙을 촉진시키는 에틸렌 성분이 많이 나오니 다른 과일과 분리하여 보관해야 합니다.



4. 맛있는 복숭아

고르는 법 & 보관법




여름철 대표 과일 중 하나인 복숭아는 별다른 구입 요령이 딱히 없는 과일이지요. 복숭아는 겉면에 상처가 없고 향기가 좋은 것을 구입하시면 됩니다. 알이 크면서 고르고, 무른 정도에 따라 적당한 것으로 골라주세요.


복숭아는 황도의 경우 3~5도, 백도의 경우 8~10도에서 보관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입니다. 단한 복숭아는 세척하지 않은 상태로 서늘한 곳에 신문지를 덮어서 보관하면 비교적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632
Today0
Total3,018,583

달력

 « |  » 2021.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