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연한 봄이다. 화창하고 따스한 봄철엔 다른 계절보다 유독 피곤하고 졸음이 온다는 사람이 많다. 계절의 변화에 우리 몸이 적응해가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이에 대해 흔히 ‘봄을 탄다’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대개는 일시적일 뿐 봄이 깊어지고 날이 더워지기 시작하면 봄을 타는 증상은 대부분 사라진다. 그런데 유독 심하거나 남들보다 오래 가는 경우라면 좀 다르다. 단순한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 몸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일 가능성을 의심해봐야 한다.


 


봄을 타는 현상은 보통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단순히 계절 변화에 민감해서가 아니라 여성이 봄을 더 많이 타는 것은 만성피로의 영향 때문일 수 있다고 전문의들은 설명한다. 봄이 되면 온도 변화 등으로 인체 내의 호르몬 농도 같은 생리적 균형이 쉽게 깨질 수 있다.


 


 

그래서 충분히 자는데도 불구하고 늘 피로감을 느끼게 된다. 특히 30~50대 직장 여성이나 갱년기 여성은 평소 만성피로의 위험에 상대적으로 더 많이 노출돼 있기 때문에 봄철에 더욱 이런 증상을 겪기 쉽다. 실제로 만성피로 환자는 여성이 남성에 비해 50% 가까이 많은 것으로 보고돼 있다.


남녀 통틀어 전체 인구의 1.4%가 경험한다고 알려진 만성피로는 춘곤증과 달리 단기 기억력 감퇴나 정신집중 장애, 우울증, 수면장애, 근육통, 두통 같은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피로가 1개월 이상 지속되면 병적피로, 6개월 이상 이어지면 만성피로로 진단한다. 이런 상태라면 꼭 병원에 가서 원인을 찾아 치료하는 게 좋다.


 


 

만성피로의 약 30%가 결핵이나 간염, 당뇨병, 갑상선 질환, 폐질환, 빈혈, 암, 심장병, 류마티스 질환 등 다른 질병의 위험 신호가 되기 때문이다. 이를테면 갑상선 기능이 크게 떨어진 갑상선 기능 저하증일 땐 몸에서 만들어지는 에너지가 너무 부족해 쉽게 피로해진다. 심한 스트레스, 불안장애, 우울증 같은 정신적 요소나 신경안정제, 혈압조절약, 피임약 같은 약물이 만성피로를 일으키기도 한다.


갱년기 여성이 만성피로에 시달리는 경우라면 여성호르몬 분비가 줄거나 부신에 이상이 생겼기 때문일 가능성이 가장 높다. 예를 들어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수치가 크게 떨어지면 쉽게 피로해지고 불안이나 짜증, 우울증, 불면증 등에 시달리게 된다. 또 오랫동안 육체적, 정신적 스트레스에 시달리면 스트레스를 극복할 수 있도록 돕는 내분비기관인 부신이 지쳐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한다.


 

 
피로를 푸는 가장 좋은 방법은 뭐니뭐니해도 잠이다. 하루 적정 수면시간은 6~7시간으로, 이보다 적으면 쉽게 피로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 잠이 부족할 땐 낮에 30분 정도 눈을 붙이거나 주말이라면 한두 시간 낮잠을 자는 것만으로도 피로가 회복될 수 있다. 단 너무 많이 자면 무기력해지고 집중력이 떨어지는 등 오히려 피로가 유발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걷기나 스트레칭, 요가 등 몸에 무리가 가지 않는 정도의 운동도 피로 회복에 도움이 된다. 운동은 갑작스럽게 하지 말고 주 3회 이상 꾸준히 해야 효과적이다. 식사도 신경 쓸 필요가 있다.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음식 위주로 섭취하고, 열량이 높은 음식이나 술, 카페인은 피하길 전문의들은 권한다.


근본적인 피로 회복 방법은 그러나 원인에 따라 달라진다. 때문에 전문의와 상의해 휴식과 생활습관 개선, 운동, 약물 등을 적절히 적용해야 한다. 이를테면 부신 기능이 떨어진 중년 여성의 경우엔 호르몬과 부신 치료를 병행해 피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여성호르몬을 약이나 패치 등으로 보충하고 부신 기능 회복을 돕는 영양제나 주사를 추가하는 식이다.


 

 
만성피로 환자가 아니라도 건강한 사람 역시 겨울에서 봄으로 계절이 바뀌면 생체리듬이 변해 쉽게 춘곤증을 겪는다. 몸이 나른해지고 졸리면서 식욕이 떨어지거나 소화가 잘 안 되거나 순간적으로 어지러워지기도 한다. 기온이 올라가면서 피부 온도도 높아져 혈액 순환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신진대사도 전체적으로 활발해지면서 비타민과 무기질 같은 영양소가 3~5배 더 필요한데, 몸은 겨울 동안 쌓아둔 영양소를 많이 소모한 상태이기도 하다. 밤이 짧아지고 낮이 길어지면서 자연스럽게 수면 시간이 줄어드는 것도 생체리듬에 적잖은 영향을 미친다.


 


 

특별한 병이 아닌 이상 일시적인 춘곤증이나 피로감은 생활습관을 통해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 가령 낮에 20분 정도 잠을 자거나 아침을 꼭 먹고 과식은 하지 않는 게 좋다. 비타민 보충을 위해 쌀밥보다는 현미나 보리, 콩, 팥을 넣은 잡곡밥을 먹고, 채소와 과일을 많이 섭취하길 권한다. 특히 현미는 흰쌀에 비해 단백질과 지방이 많으며, 칼슘과 비타민B가 2배 이상 들어 있다. 아침에는 생선과 콩류, 두부 등으로 간단히, 저녁에는 잡곡밥과 고단백 식품, 채소, 신선한 과일 등으로 든든히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로 참을 수 없는 졸음이 계속된다면 수면무호흡증 같은 만성 수면장애를 의심해볼 수도 있다. 자는 동안 10초 이상 숨을 쉬지 않는 횟수가 시간당 7번 이상이면 심각한 수면무호흡증으로 본다. 몸에 특별한 이상이 없는데도 졸음이나 피로 증상이 오래 간다면 단순히 춘곤증 탓으로 돌리지 말고 되도록 병원을 방문해 수면장애 여부 등을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도움말: 이동환 고도일병원 만성피로센터 원장, 김선미 고려대 구로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노용균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한국일보 임소형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봄바람과 더불어 향기로운 꽃향기와 나뭇가지에 초록이 돋아나는 계절이 되면 잊지 않고 찾아오는 손님이 있습니다. 이 손님은 만물이 소생하는 계절에 어울리지 않게 우리 몸을 축 늘어뜨리고 활기를 꺽어 놓게 만드는데 흔히 ‘봄 탄다’라고 말하는 바로 ‘춘곤증’입니다. 춘곤증은 3, 4월에 찾아오는 계절성 피로증후군입니다. 이는 병이라고 하기는 그렇지만 우리 몸을 고단하게 만들기 때문에 건강관리를 잘해야만 병이 나거나 몸 상태가 더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모든 건강관리는 병이 나기 전에 하는 것이 최선이기 때문입니다.

 

 

 

충분한 영양 공급과 신진대사를 원활히

 

 

 

춘곤증은 생명이 솟아나고, 발산하려는 봄의 기운을 몸이 따라가지 못해서 생겨나는 현상입니다. 입춘 이후의 점점 증가하는 일조량은 우리 몸의 생체 리듬과 활동시간을 늘려놓게 됩니다. 또 이러한 계절적 요인 외에도 봄에는 일이 많아지기 때문일 것입니다.

 

봄이 되면 새 학기가 시작되고, 새로운 일을 계획하고, 나들이도 나가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활동량이 많아지게 됩니다. 겨울에는 활동량이 많지 않기 때문에 에너지를 적게 사용하고 안으로 모아 저장하였지만, 봄에는 이와 반대로 에너지 소모가 증가하게 되므로 봄기운을 쫒아가려면 우리 몸에 영양을 충분히 공급하고 신진대사 기능을 올려 주어야만 합니다.

 

 

 

나른한 피로감, 졸음, 식욕부진

 

 

 

춘곤증의 대표적인 증상은 나른하고, 졸리고, 피곤한 것입니다. 그래서 몸이 찌뿌둥해지고 기지개를 자꾸 켜게 되고, 어깨가 뻐근하고 무거우면서 다리에 힘이 풀립니다. 어디 앉을 곳을 살피게 되고, 앉아서는 병든 닭처럼 꾸벅꾸벅 졸게 되며 눈꺼풀의 무게를 실감하게 됩니다. 간밤에 충분히 잤는데도 아침에 눈이 안 떠지고 오전 내내 졸다가 점심시간이 되어서야 정신이 맑아지기도 합니다. 공부하는 학생들의 경우에는 수업시간 내내 졸고 직장인들은 책상 앞에서 몽롱한 상태로 업무와 씨름합니다. 가장 위험한 것은 운전도중에 조는 것입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더욱 큰 문제는 춘곤증이 입맛을 떨어뜨리는 것입니다. ‘봄 탄다’는 말에는 봄이 되서 입맛이 없는 증상을 말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춘곤증을 이겨내려면

 

 

 

춘곤증을 극복하려면 아침밥을 꼭 챙겨먹어야 합니다. 아침을 거르게 되면 뇌를 움직이는 포도당이 부족해지면서 능률이 떨어지고 신경이 예민해지며 점심에 과식을 하게 되고 오후에 졸음이 쏟아지게 됩니다. 춘곤증에는 운동이 효과적입니다. 졸리고 나른한데 무슨 운동이냐고 말할 수 있겠는데 이렇게 생각하는 것 역시 춘곤증입니다. 운동을 하게 되면 순환기능이 강화되면서 나른해진 몸 구석구석에 기혈이 돌게 되고 움츠러들고 무겁던 몸에 활력이 생기면서 춘곤증이 물러가게 됩니다. 다만 갑작스럽게 많은 양의 운동과 잠들기 전 무리한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신의 몸 상태에 맞는 강도로 해야 합니다.

 

만약 춘곤증이 한 달 이상 지속된다면 계절의 변화에 의한 단순한 춘곤증이 아닌 몸에 다른 이상이 있는 것인지 이번 기회에 한번 점검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특히 지난겨울 몸 관리를 잘 못해서 만성피로가 쌓여 있거나 평소 오장육부중 비장과 위장이 약해 입맛이 없고 소화가 잘 안 되는 만성 위장기능 저하증을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춘곤증을 더욱 심하게 겪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스한 햇살이 나른함을 가져오는 봄, 봄의 불청객 춘곤증을 통해 우리 몸의 건강을 한번 점검하고 돌이켜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보다 건강한 내일을 기대합니다.

 

글 / 왕경석 대전헤아림한의원 원장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23
Today1,175
Total2,023,400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