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은 고혈압과 당뇨 심지어 수면무호흡증과 여러 관절장애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임신전이나 임신 중에 건강에 해로운 나쁜 지방위주의 식사를 한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는 성인기에 정동장애, 대개는 불안장애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 


산모의 지방세포가 염증성 사이토카인을 분비하여 태반을 통과하는 것이 그 기전이다. 우울증과 지방세포의 사이토카인은 비례관계다. 그리고 우울증을 앓는 비만환자에게 효과적인 처방은 운동이다. 운동은 뇌 속의 호르몬과 사이토카인 수치를 알맞게 조절하고 어느 정도 안정을 찾게 해준다. 


그런데 지방의 좋은 역할도 많다. 인류가 진화하면서 나중에 음식이 부족할 때를 대비하여 간편하게 지방세포를 쌓아 둠으로써 생존가능성을 높여왔다. 지방은 열손실을 방지하고, 특히 갈색지방은 체온조절과 수많은 긍정적인 역할을 한다. 



한 인체를 보호하고 완충작용을 해서 골절을 줄이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인간의 몸에 쌓이는 지방은 중년기에 늘어나면서 재분배과정을 거치는데 피하지방에 쌓여 있던 체지방이 주요장기를 감싸고 있는 내장지방으로 이동한다. 


즉 나이가 들면서 근육, 간으로 지방이 이동하고 심지어 골수까지 이동한다. 간에 지방이 쌓이면 지방간이 되고 인슐린 저항성 및 포도당 불내성, 고혈압으로 특정 지어 지는 대사증후군이 발생하게 된다. 근육은 마블링이 잘되어 있으며 피하지방의 성분보다 염증성이 더 강하기 때문에 나이가 들어가며 이러한 나쁜 지방이 사망위험성을 증가 시킨다. 


이러한 비만이 될 운명은 정해져 있을까? 유전적으로 부모가 비만이거나 과체중이면 아이가 4배 정도 위험이 도사린다. 당뇨는 부모가 모두 당뇨이면 30%, 한쪽이 당뇨이면 15% 정도 걸릴 확률이 있다. 이러한 비만을 물리치기 힘든 이유가 최근 밝혀졌다. 



과거 의학자들은 음식이 즐겁고 유쾌한 감정을 일으키는 만큼 많이 먹으면 행복한 호르몬이 많이 나온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정반대의 사실을 발견했다.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 역치가 높아지면서, 뇌의 보상중추 반응은 오히려 감소하였다. 


비만 환자는 수년간 식이요법을 하다 보면 도파민 기능이 크게 손상되어, 줄어든 보상기능을 만회하기 위하여 훨씬 더 많은 지방과 당분을 섭취하도록 재프로그래밍 되는 것이 인체다. 


기름진 음식이 혀에 닿았을 때 부드러운 식감을 느낀다. 그래서 뷔페집에 가면 이러한 유혹에 멈출 수가 없다. 생물교과서에서 나오는 혀가 느끼는 맛이 신맛, 단맛, 짠맛, 쓴맛 그리고 최근에 증명된 감칠맛 정도가 상식이었다. 



그러나 최근 한 연구를 통하여 인간을 비롯한 동물의 혀에 지방을 감지하는 단백질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러한 단백질이 존재하면 분명 관련 DNA 도 있을 법 하다. 


이 유전자는 실제로 연구를 통해 확인 되었으며 이러한 유전자 변화를 통해 어떤 사람들이 음식 속 지방에 더 민감한지 설명할 수 있었다. 설명인 즉, 단백질 수용체를 적게 물려 받은 사람은 지방함량이 높은 음식을 갈망하게 된다. 또한 후천적으로도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으면 이 유전자의 스위치가 켜지면서, 감지 단백질이 줄어들 수 있다. 


안타깝게도 이렇게 되면 동일한 쾌감을 얻기 위해 아이스크림이나 삽겹살, 곱창을 더욱 찾게 될 것이다. 결과적으로 더 기름진 음식을 먹지만 그 맛은 훨씬 덜 즐기는 상태가 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모의 생활습관은 자녀에게 많은 영향을 미친다. 특히 자녀가 어릴수록 부모가 식사와 수면, 위생 등을 통제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부모의 생활습관이 자녀의 하루를 좌우할 가능성이 크다.


부모 중에서도 어머니가 어린 자녀를 더 오랜 시간 보살피는 경우가 흔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어머니의 생활습관이 자녀에게 주는 영향은 작지 않을 것이다.



최근 미국 하버드대와 캐나다 겔프대 연구팀은 어머니 생활습관과 자녀 건강과의 상관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25~42세 미국 여성 11만6430명과 이들의 9~14세 자녀 2만4289명을 조사해 그 결과를 영국의학저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우선 여성들의 건강을 평가하는 기준 5가지를 체질량지수, 금연, 절주, 적당한 운동, 건강한 식단 등 5가지로 정했다. 체질량지수(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는 18.9~24.9 범위에 들면 건강한 것으로 간주했다.


적당한 운동은 중간 강도 및 격렬한 강도의 운동을 주 150분 이상 하는 것으로 정의했고, 채소·과일·견과·통곡물 등을 자주 섭취하면 식단이 건강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어 이들의 자녀는 어떤 생활습관을 갖고 있는지를 역시 5가지 기준에 따라 분석했다. 조사 대상 어린이 중 5%인 1282명은 비만이었다.



분석 결과 여성이 5가지 생활습관 중 건강한 체질량지수 유지, 적당한 운동, 금연, 절주 등 4가지를 실천할 경우 그 자녀가 비만이 될 위험이 현저히 감소했다. 건강한 체질량지수를 가진 여성의 자녀는 비만 위험이 56% 줄었다.



어머니가 규칙적으로 권장량의 운동을 하면 자녀의 비만 위험은 21% 감소했다. 어머니가 금연하면 자녀의 비만 위험은 31% 줄었고, 절주하는 여성의 경우 자녀의 비만 위험이 12% 하락했다.


다만 어머니의 건강한 식단과 자녀의 비만 위험 간에 의미 있는 연결고리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5가지 건강한 생활습관을 모두 실천하는 여성의 자녀가 비만이 될 위험은 75%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여성이 아동·청소년기 자녀를 양육하는 동안 건강한 생활습관을 고수하는 것이 자녀의 비만 위험 감소와 실질적 관련이 있다고 결론 내렸다. 이 연구 결과는 정책적 함의도 지니고 있다.


유전적 요인보다 성장 환경이 아동의 비만 여부에 영향을 미친다면 정부가 정책적으로 개입해 비만 발생률을 낮출 여지가 크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아동기 비만 위험을 낮추는 수단으로 가족이나 부모를 토대로 하는 다원적 개입을 실행하는 것에 잠재적 장점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는 어머니 생활습관과 자녀 비만 여부 간의 관계를 살펴봤지만 자녀 생활습관에 영향을 미치는 사람을 어머니로 한정할 필요는 없다. 어린 자녀와 함께 살고 있는 부모 또는 다른 가족구성원들은 모두 아동·청소년기 가족구성원의 생활습관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람들이다.

함께 사는 가족 가운데 아동·청소년기 구성원이 있을 경우 그들이 보고 배울 수 있는 건강한 생활습관을 실천하고 있는지 스스로 돌아보는 것은 어떨까.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58
Today172
Total2,092,911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