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한 수면이야말로 건강한 삶의 기본요소다. 하지만 노화가 진행되면서 수면이 불규칙해지고 일찍 잠들고

             새벽에 깨어 다시 잠들기 힘든 생활이 반복되다 보면 일상생활이 힘들 정도가 되기도 한다.

 

 

불면증이란 잠들기가 어렵거나, 일단 잠이 들었더라도 중간에 자주 깨거나 너무 이른 새벽에 깨는 증상을 일컫는다. 불면증은 모든 연령층에서 나타날 수 있으나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더 흔하게 나타난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의 경우 약 절반가량이 불면증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노인에게 불면증이 더 흔하게 나타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복합적인 원인에 의한 노인성 불면증

 

노인성 불면증의 원인은 매우 복합적이다. 우선, 정상 노화 과정과 함께 나타나는 수면 패턴의 정상적인 변화를 들 수 있다. 수면은 급속안구운동(rapid eye movement, REM) 주기와 비급속안구운동(non-rapid eye movement, NREM) 주기가 번갈아 가면서 나타나게 되는데, 노인일수록 NREM 주기가 짧아지고 숙면을 취할 수 있는 단계인 서파수면(slow wave sleep, SWS)이 거의 사라짐으로써 수면 효율성과 총 수면시간이 줄어들게 된다. 또한 나이가 들면 들수록 일주기 리듬이 전반적으로 예전보다 앞당겨지면서 수면을 유도하는 물질인 멜라토닌의 분비 역시 일찍 끝나기 때문에 수면 유지가 어렵게 된다. 수면 중 소리나 빛과 같은 자극에도 민감해지기 때문에 잠에서 깨기 쉽다.

 

정상적인 수면 패턴의 변화 외에도 병적인 불면증의 원인은 무수히 많다. 불안이나 우울과 같은 감정적 원인, 급성 질환이나 수술, 가족의 죽음과 같은 스트레스에 대한 반응, 통증과 같은 신체적 원인,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 하지 불안 증후군이나 주기적 사지 운동 증후군과 같은 정신과적 질환이 불면증을 유발한다. 음주, 흡연, 카페인 섭취나 복용 중인 약물도 수면 패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 밖에 배우자의 수면습관, 이웃의 소음과 같은 외부 환경의 영향도 불면증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치매로 오인될 수 있는 불면증

 

오랜 기간 불면증이 지속되면 우울증에 걸리거나 낙상의 위험이 증가한다. 밤에 잠들기 어렵고, 새벽에 자주 깨고, 아침에 일어났을 때 푹 잔 것 같지 않은 느낌으로 인해 낮 시간에 꾸벅꾸벅 졸게 된다. 주의력 및 기억력이 저하될 수 있고 반응 속도가 느려지게 된다. 신체적, 정신적으로 피로한 상태로 지내기 때문에 일상적인 자극에도 쉽게 예민해지고 불안해하기도 한다. 삶의 질이나 수행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치매로 오인되기도 하며 심한 경우 입원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다.

 

 

 

원인질환 치료가 우선

 

노인의 불면증은 동반된 신체 질환에 의해 유발되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에 무조건 수면제부터 복용하는 것은 오히려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우선적으로 불면증의 원인이 신체 질환에 의한 것이 아닌지를 감별하는 것이 중요하며, 철저한 신체검사와 필요하다면 혈액채취와 같은 실험실 검사도 시행해보아야 한다.

 

불면증을 유발하는 원인 질환이 있다면 이에 대한 치료를 우선적으로 하게 되며, 수면 위생교육을 통한 수면습관 개선이나 심리조절을 통해 치료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면증이 지속된다면 의사의 처방하에 약물치료 및 인지행동치료를 시행해 볼 수 있다.

 

약물치료의 경우 진정효과가 큰 항불안제 및 항우울제가 주로 사용되는데 치매가 동반되거나 정신병적 증상을 보이는 노인에게는 소량의 항정신병 약물이 불면증 치료에 사용되기도 한다. 앞서 설명한 멜라토닌 수용체 효현제는 노인의 만성 불면증 치료에 효과적이다. 이 밖에 초저녁잠이 많아 이른 새벽에 일어나는 노인의 경우에는 잠들기 전 일정량의 빛을 쬐어주는 광선 치료(light therapy)가 도움이 되기도 한다.

 

 

 

                                                                                  글 / 윤지호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출처 / 사보 '건강보험 8월호'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TV 드라마를 봐도 그렇고, 우리 주변에서도 잠이 잘 오지 않을 때 가벼운 술을 마셔서 잠을 청하는 것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이 잠을 청하려고 술을 마시는 것은 아마도 술이 잠을 자게 해 준다는 경험들이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술을 마시는 것이 오히려 잠에 방해가 된다고들 얘기합니다. 왜 그럴까요?

 

 

 

 

 

 수면도 종류가 다르다

 

 잠, 즉 수면은 몇 개의 요소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크게는 REM(rapid eye movement) 수면과 non-REM 수면으로 이루어지는데, REM 수면은 단순하게 얘기하면 꿈을 꾸는 수면 단계이고, non-REM 수면은 그 나머지 단계의 수면을 얘기합니다.  

 

 non-REM 수면은 다시 3단계 혹은 4단계 정도로 나뉘는데, 특히 이 중 3(혹은 3과 4)단계의 수면을 서파(slow wave) 수면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대개 전체 수면시간 중에 REM 수면과 non-REM 수면은 1:3 정도의 비율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REM 수면은 보통 정신적 회복에, non-REM 수면은 신체적 회복에 더 중요하다고 하지만, 자고 나서 개운한 느낌을 느끼려면 모든 단계의 수면이 골고루 잘 이루어져야 합니다.

 

 

 

 술 한 잔 이상은 수면 구조를 바꾸어 놓는다..

 

 술을 마시게 되면 잠이 잘 온다고 느끼는 것은 잠이 들 때까지의 시간이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술을 마시고 잠이 빨리 든다고 해서, 꼭 자고 나서 개운한 느낌이 들지는 않습니다.

 

 그 이유는 어느 정도 이상의 술을 마시는 것은 수면의 구조를 바꿔놓고 수면이 유지되지 못하도록 하기 때문입니다.

 

 어느 정도 이상이라 함은 사람에 따라 상당한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맥주 기준으로 한 캔, 맥주 한 잔, 혹은 330cc 한 병을 넘어가는 것이고, 소주는 소주잔으로 한 잔, 와인은 와인 잔으로 한 잔(120cc) 정도가 됩니다.

 일반적으로는 한 잔 넘게 마시면 오히려 잠에 방해가 된다는 얘기입니다.

 

 

 

 술에 취해 자다가 술이 깨면 잠에서 깨어나요..

 

 잠들기 1~2시간 전에 술을 두 잔 이상 마시게 되면, 혈중 알코올 농도에 따라 잠에 영향을 주게 되는데, 알코올의 수면 유지방해는 특히 술을 마시고 나서 몸속의 알코올이 완전히 대사가 끝날때 나타납니다.

 

 남녀별로, 그리고 체중에 따라 좀 다르긴 하지만 대략 5잔 정도의 술을 마시면 혈중 알코올 농도가 0.1% 정도 됩니다(자동차 운전면허 취소의 기준이지요). 몸에 흡수된 알코올은 한 시간에 0.01~0.02% 정도 대사가 되기 때문에, 5시간 남짓하게 자고 나면 알코올이 다 분해되어 오히려 잠에서 깨게 되지요.

 

 술을 엄청나게 드셔서 그 이상의 시간까지 알코올이 다 분해되지 않는다고 해도, 알코올이 잠의 구조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자고 일어나도 개운한 느낌이 잘 들지 않습니다.  잠의 후반부에 신체 피로 회복에 중요한 서파 수면이 많이 줄어들게 되거든요.

이런 이유로 불면이 있을 때, 잠을 자기 위해서 술을 사용하는 것을 일반적으로는 권하지 않습니다.

 

 술을 잠을 자기 위한 용도로 사용하고 싶으시다면 맥주 한 캔, 혹은 와인 한 잔 이상 드시는 것은 권하지 않습니다.

 

 확실히 이 정도 양의 음주는 잠이 빨리 오도록 도와주기는 하니까요. 하지만, 원래 술을 많이 드시는 습관이 있는 분들은 일단 술을 드시기 시작하면, 한 잔에 그치지 못하시는 분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술을 아예 드시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글 / 손기영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가정의학교실 교수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닐라로맨스 2012.05.17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그렇군요;;;;
    가끔 맥주한캔하고 잠에들곤했는데;;;
    참아야겠어요;

  2. +요롱이+ 2012.05.17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래서 아에 먹지 않는다는 ㅋㅋ
    잘 보구 갑니다!
    오늘도 좋은 날이네요^^
    오후에는 비가 온다고는 하지만..
    아무쪼로고 즐건 하루 되시기 바래요^^

  3. 아레아디 2012.05.17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목요일이네요..ㅎ
    요즘 시간이 참 빨리 가는거 같애요.
    오늘 하루도 화이팅하시고!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랄께요^^

  4. 꽃보다미선 2012.05.17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잠안온다고 술먹는건 아닌게 맞네요. ㅎㅎ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ㅡ^/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16
Today56
Total2,146,113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