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입 베어 물면 시원함이 입안 가득 퍼지는 수박. 여름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대표 과일이다. 맛있는 데다 알고 보면 영양까지 풍부한 수박에 대해 알아본다.

 

 

 

 

리코펜 성분이 토마토의 1.5배에 달하는 수박

 

아삭한 식감에 달콤한 맛, 게다가 수분 함량이 매우 높은 수박은 여름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과일이다. 시원하게 냉장한 수박 한 조각이면 더위와 갈증이 잠시나마 잊히는 느낌. 알고 보면 영양까지 풍부해 여름철의 대표 과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수박에 웬 영양인가 싶겠지만, 사실 수박에는 비타민과 미네랄 같은 영양소가 균형 있게 포함되어 있다. 그중에서도 붉은색 수박 속의 리코펜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리코펜은 항산화와 노화 예방, 암 예방, 심장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성분이다. 토마토의 영양을 이야기할 때도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데, 이 리코펜이 수박에도 풍부하다는 사실. 오히려 토마토보다 1.5배 많은 리코펜이 수박 속에 들어 있다.

 

 

 

 

수박과 수박씨의 탁월한 효능, 이뇨작용과 낮은 칼로리

 

수박은 약 90%가 수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게다가 염분과 당분을 함께 포함하고 있기에 물보다 흡수가 빨라 체내 수분 보충에 많은 도움이 된다.

 

물론 이뇨작용도 매우 뛰어나다. 이때 수박의 풍부한 칼륨 성분 덕분에 체내에 쌓인 노폐물까지 원활하게 배출되며, 수박의 시트롤린 성분이 단백질을 요소로 바꿔 소변으로 배출될 수 있도록 돕기도 한다. 이 외에도 수박에는 숙면을 돕는 콜린, 피부 세포 손상을 막아주는 베타카로틴, 피로 회복에 효과적인 비타민C 등이 풍부하다.

 

 

 

 

붉은색 과육뿐만이 아니다. 보통 뱉어버리는 수박씨에는 높은 함량의 단백질을 비롯해 불포화지방산인 리놀렌산 등이 풍부해 체내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며, 쿠쿠르비타신 성분이 암세포 성장을 예방한다고 알려져 있다.

 

단, 수박씨는 꼭꼭 씹어 먹어야 흡수율이 높아지고 소화를 방해하지 않는다. 수박의 칼로리는 100g당 20~30kcal. 덕분에 다이어트 중에도 부담을 덜고 먹을 수 있다.

 

 

 

 

좋은 수박을 고르는 꿀팁

 

같은 수박이라도 당도나 신선도는 천차만별일 수 있다. 때문에 어떤 수박을 골라야 할지 팁을 기억하면 유용하다.

 

우선 전체적으로 둥근 모양이 일정하고 표면의 검은 줄무늬가 선명한 것이 잘 익은 수박이다. 또 한 중간중간 색이 노랗게 변한 부분이 없는 것, 꼭지가 싱싱하고 가는 것이 좋으며 수박 껍질에 묻어있는 하얀색 분은 당도와 비례한다고 판단하면 된다.

 

꼭지 반대 아래쪽을 배꼽이라 하는데, 배꼽이 작은 것이 당도가 높으므로 최소 100원짜리 동전보다 작은 것을 고르도록 하자. 만약 육안으로 구분 가능한 조건들이 비슷하다면 그중에서 더 무거운 쪽을 택하면 된다.

 

프리랜서 정은주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맛있는 수박

고르는 법 & 보관법




여름 과일로는 단연코 수박을 1순위로 꼽을 수 있지요. 수분이 풍부하여 부종에 좋은 수박은 껍질의 색이 선명하고, 줄무늬 간격이 일정할수록 맛있고 신선합니다. 또한 꼭지가 달려 있으며 씨가 검을수록 맛있답니다. 


수박은 고온성 작물이기 때문에 냉장보관하면 조직이 물러지면서 저온장해를 입게 됩니다. 수박을 맛있게 먹는 방법으로 상온 보관을 하다가 먹기 바로 몇 시간 전에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또한 먹다 남게 된 수박은 그대로 랩으로 싸서 보관하면 세균이 증식하게 됩니다.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밀폐용기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2. 맛있는 사과

고르는 법 & 보관법




사과는 첫 번째로 껍질에 탄력이 있고 윤기가 나는 것을 골라야 합니다. 그리고 들었을 때 꽉 찬 느낌이 들면서 무거운 것이 좋습니다. 또한 손가락으로 튕겨 보았을 때 맑은 소리가 나는 것을 구매하도록 하세요.


사과는 혼자 있을수록 좋은 과일입니다. 바로 과일을 성숙시키는 호르몬인 ‘에틸렌’이 많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사과와 함께 다른 과일을 보관하면 굉장히 빨리 물러버리게 됩니다. 하지만 이를 이용하여 빨리 후숙시키고 싶은 과일이 있다면 사과와 함께 보관하면 되겠지요. 


사과는 폴리에틸렌 필름에 밀봉하여 보관하면 수분 증발을 최소화시켜 1~2달까지도 보관이 가능합니다. 



3. 맛있는 키위

고르는 법 & 보관법




새콤달콤하여 비타민C가 풍부한 키위는 덜 익은 딱딱한 것보다 약간 무른 것이 맛있습니다. 껍질이 깨끗하고 윤기가 나며 모양이 고르게 생긴 것을 골라야 합니다.


키위는 0도에서 보관하는 것이 가장 최적온도입니다. 하지만 덜 익었을 때는 상온에 보관하여 조금 더 말랑말랑하게 익은 뒤에 먹는 것이 좋습니다. 따라서 키위는 구매한 뒤에 바로 먹을 것이 아니라면 덜 익은 단단한 것을 구매하여 후숙시켜 먹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키위는 사과와 마찬가지로 성숙을 촉진시키는 에틸렌 성분이 많이 나오니 다른 과일과 분리하여 보관해야 합니다.



4. 맛있는 복숭아

고르는 법 & 보관법




여름철 대표 과일 중 하나인 복숭아는 별다른 구입 요령이 딱히 없는 과일이지요. 복숭아는 겉면에 상처가 없고 향기가 좋은 것을 구입하시면 됩니다. 알이 크면서 고르고, 무른 정도에 따라 적당한 것으로 골라주세요.


복숭아는 황도의 경우 3~5도, 백도의 경우 8~10도에서 보관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입니다. 단한 복숭아는 세척하지 않은 상태로 서늘한 곳에 신문지를 덮어서 보관하면 비교적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812
Today558
Total2,996,852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