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아침에 일어나면 습관적으로 찾는 것이 있다. 손으로 머리맡을 더듬어 스마트폰을 찾는다. 급하지 않은 일이지만 스마트폰에서 기사를 검색하고 하루 일정을 체크한다. 막 잠에서 깬 두 눈이 급속히 뻑뻑해지는 것을 느낀다.


밤에는 잠이 들기 전까지 스마트폰을 하는 날이 많다. 잠을 자기 위해 불을 끈 방에서 스마트폰이 환하게 불빛을 비추며 화면을 재생하면 순간순간 눈을 찡그리게 돼 곤 한다. 어둠 속에서 새어나오는 스마트폰 불빛이 눈에 무리를 주는 느낌이 강하게 들기 때문이다. 



현대인들 중에서는 스마트폰을 일어나서 잠들기 전까지 놓지 않는 ‘스마트폰 중독’을 흔히 볼 수 있다. 특히 어린 나이일수록 스마트폰에 과하게 의존하게 될 경우 집중도가 떨어지고 자극에 무뎌지는 성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많은 부작용들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오늘은 스마트폰의 ‘블루라이트’가 주는 위험에 대해 경고하고자 한다.


블루라이트는 스마트폰, PC 등 디지털 기기에서 나오는 청색광을 뜻한다. 380~550nm 사이 파장을 내는 빛으로 가시광선 가운데 파장이 짧고 가장 강한 에너지를 낸다. 장시간 노출되면 시력이 저하되고 안구 건조증이나 망막 손상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 눈에는 잘 보이지 않지만 액정이 푸른빛을 낼수록 화질이 좋아 보이는 효과 때문에 스마트폰이나 PC 등 액정 해상도를 중시하는 디지털 기기에서는 블루라이트 광원이 자주 활용된다.


특히 면과 생체 리듬에 치명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가 잠이 쉬이 들지 못하는 상태에서 스마트폰을 하면 더 잠이 들기 어려운 상황에 놓이게 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실제로 동물실험 결과 블루라이트에 짧은 시간 노출된 경우라도 수면 사이클을 조절하는 멜라토닌 호르몬이 감소한다는 보고가 있다. 



가장 좋은 방법은 블루라이트 노출 시간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 스마트폰이나 PC 사용량을 줄이는 것이 가장 좋다. 하지만 현대인들의 필수품이 된 스마트폰을 멀리하기란 쉽지 않다.


이럴 경우 전문가들은 블루라이트를 차단하는 안경을 사용하거나 스마트폰 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블루라이트 차단 기능을 적극 활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또 가급적이면 잠이 들기 전 스마트폰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고 어두운 곳에서 장시간 화면을 주시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특히 시력이 완전히 발달하지 않은 아이들의 경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황반 변성을 막기 위해 황반을 보호하는 루테인이나 지아잔틴이 풍부한 녹황색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루에도 수십 번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고 TVPC 등 전자기기를 이용한다. 전자기기를 사용하면서 사람은 생활의 편리함을 누리지만 건강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미국 CNN보도에 따르면 인간이 전자기기로 멀티태스킹(동시에 여러 일을 하는 것)에 익숙해지면 뇌의 구조는 정작 현실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에 적응하지 못하는 방향으로 바뀐다고 했다.



이른바 팝콘브레인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영화관에 가면 즐겨 먹는 팝콘은 순간의 열을 가하면 옥수수알이 꽃처럼 튀어 오르게 되는데 전자기기에 오래 노출되면 팝콘처럼 곧바로 튀어 오르고 자극적인 현상에만 반응할 뿐 눈에 보이지 않는 타인의 감정이나 느린 변화에 대해서는 무감각해진다는 뜻이다. 

 

이러한 팝콘브레인증상은 다양한 기능이 들어있는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이 빠르게 보급되면서 언제 어디서나 정보를 접할 수 있는 환경에 기인한다. 별 다른 용무가 없어도 스마트폰이 없으면 불안하거나, 수시로 SNS와 메일을 체크하는 등 전자기기에 중독되는 현상이 그것이다.


  

인간은 시각뿐 아니라 촉각이나 후각, 청각 등 다양한 감각으로 정보를 습득하고 상황을 파악한다. 그러나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에만 지나치게 몰입하면 특정 자극에만 반응하게 되면서 감각이 무뎌질 수 있다.


실제로 한 연구기관이 초등학생을 상대로 뇌기능을 테스트한 결과 전자기기에 중독된 아이들은 일반 아이들에 비해 자극을 느끼는 속도가 아주 빠르거나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스마트폰 중독으로 우측 전두엽이 둔해져 좌뇌와 우뇌를 번갈아가며 사용하는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울거나 떼를 쓰는 자녀에게 스마트폰에서 나오는 애니메이션 동영상을 보여준 경험이 있을 것이다. 스마트폰이 일종의 보육도우미가 되고 있는 셈이다. 가장 강력하고 간편한 방법이라서 한국의 부모들은 큰 경계 없이 어린아이들에게 전자기기를 노출시킨다.

 

전자기기 중독은 뇌의 피로를 야기할 뿐더러 사용자의 뇌는 생각 중추를 담당하는 회백질 크기가 줄어드는 원인이다. 전자기기 의존도를 낮추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팝콘브레인 증상을 겪지 않으려면 스마트폰, PC, TV를 보는 시간을 엄격하게 제한해야 한다. 2세 이하 유아기에는 아예 전자기기 노출을 차단하고 2~7세는 30분 이하, 7세 이후는 2시간 이내로 자제하는 것이 좋다.

 

충분한 휴식이 필요하다.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중간에 최소 2분 동안은 창 밖을 보는 것이좋다. 또 하루 중 일정 시간에는 각종 디지털 기기에 해방된 자유 시간을 만들어 의존도를 낮춘다.

 

*출처: 미국CNN, 미국 소아과학회 등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스마트폰은 현대인의 일상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필수품이 됐다. 친구와 만날 때나 음식을 먹을 때, 길을 걸을 때도 스마트폰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그러나 지나친 것은 모자람만 못하다고 했다. 스마트폰이 생활을 더 편리하게 만들어주는 정도를 넘어 삶을 지배하고 잠식하는 수준까지 나아갔다면 자신의 스마트폰 사용 습관을 되돌아봐야 한다. 


<스마트폰과 이별하는 법>의 저자 캐서린 프라이스는 최근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에 스마트폰 사용 시간을 줄이는 방법을 소개했다.



생각의 틀 바꾸기


하던 것을 중단하거나 참는 것은 어렵다. 스마트폰 사용으로 많은 재미를 누렸을수록 사용 시간 줄이기는 더 힘들어진다. 



이럴 때는 스마트폰 사용 시간을 단축한다고 생각하기보다 내 인생에, 또는 취미 생활에 투자하는 시간을 늘린다고 생각하자. 스마트폰이 아닌 다른 관심사를 찾아내고 이 일에 흥미를 들이다 보면 스마트폰 사용 시간은 자연스럽게 줄어든다. 



주변 정리하기


‘나는 무엇에 집중하고 싶은가’ 자문해보는 것은 관심사를 다른 곳으로 돌리는 방법의 하나다. 



집중하고 싶은 목표를 찾은 뒤 그 목표를 떠올리게 만드는 물건을 눈길 닿는 가까운 곳에 둔다. 책을 지난해보다 더 많이 읽는 게 목표라면 침대 옆에 항상 책을 비치하는 식이다. 


이와 함께 스마트폰을 멀리하는 데 방해가 되는 물건들은 모두 치운다. 스마트폰 충전기는 침실 밖에 놓고, 아침에 일어날 때 스마트폰 알람이 필요하다면 알람 기능이 있는 작은 시계를 사서 머리맡에 둔다. 


소셜 미디어는 컴퓨터로만 확인하도록 스마트폰에서 애플리케이션을 삭제하고, 시도 때도 없이 울리는 각종 애플리케이션의 알림 기능도 집에 돌아오면 끈다.  



장애물 만들기


사람들은 메시지가 왔기 때문이 아니라 ‘왔을까 봐’, 지인이 소셜 미디어에 새로운 게시물을 ‘올렸을까 봐’ 스마트폰을 본다. 새로운 것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1시간에도 몇 번씩 스마트폰을 보는 것을 프라이스는 “좀비 체크”라고 부른다. 



지인과 연락할 것도 아니면서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리는 것은 인생 낭비에 지나지 않는다는 얘기다. 이런 습관을 고치고 싶을 때는 작은 장애물을 만드는 게 도움이 된다. 가령 스마트폰 배경화면에 ‘열어보지 말라’는 메시지가 적힌 사진을 깔아놓는 것이다.



‘이별 연습’ 하기


스마트폰을 보지 않을 뿐 아니라 아예 들고 다니지 않는 시간을 늘리는 것도 사용 습관을 바꾸는 데 중요하다. 집 앞으로 산책하러 나가거나 물건을 사러 갈 때 스마트폰은 집에 두고 나가도록 한다. 



프라이스는 출퇴근길에도 스마트폰을 보는 대신 창밖을 보라고 권한다. 이렇게 스마트폰과 ‘이별’했을 때 초조하고 불안하다면 스마트폰 없이는 잠깐의 시간도 보낼 수 없는 사람이 됐다는 의미다. 


이런 자가진단이 나왔음에도 ‘한 번뿐인 인생, 스마트폰을 끼고 재미있게 살겠다’는 결론을 내린 사람들에게 프라이스는 자신의 묘비명을 상상해보라고 제안한다. 


프라이스는 “임종의 순간 ‘페이스북을 더 많이 해야 했다’고 후회하는 사람이 있을 것인지 의문”이라며 “한 번뿐인 인생 가운데 얼마의 시간을 스마트폰에 쓰고 싶은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30
Today52
Total1,799,114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