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신성 경화증은 피부가 서서히 굳어가는 병이다. 꾸준한 관리로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도 있지만, 혼자서 앉을

         힘도 없을 만큼 몸 상태가 급속도로 악화되는 경우도 많다. 섬유화가 장기에서 진행될 경우 심각한 기능 손상이

         일어나기도 한다.

 

 

             

 

 

전신성 경화증(Systemic Sclerosis)이란, 우리 몸에서 세포, 장기, 기관 등을 결합, 보호, 충전하는 역할을 하는 결체조직에 섬유화 병변이 일어나 피부가 굳어가고 관련 합병증이 발생하는 희귀난치성 질환의 일종이다. 초기에는 대개 피로, 레이노 현상(추위나 스트레스에 의해 손가락이나 발가락, 코, 귀 등의 말초혈관이 수축을 일으키거나 혈액순환 장애를 일으키는 것), 등의 증상을 느끼게 된다. 이후 질환이 진행되면 손이 붓고, 피부의 색소가 침착되거나 피부가 두꺼워지며, 근·골격계에 통증이 발생하는 등의 다양한 특이적 증상들이 나타난다.

 

 

주요 사망원인, 폐 합병증

 

문제는 피부뿐만 아니라 신체 전반에 걸쳐 섬유화 병변이 일어나는 경우다. 이 경우 혈관에 이상이 발생하고 장기에서 섬유화가 진행되는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는데, 구강이 작아지고 점막이 건조해지거나, 치주 질환으로 인해 음식을 씹는 데 문제가 발생하여 영양실조가 발생하기도 한다. 폐 합병증 또한 전신성 경화증의 주요한 사망 원인이다. 기침을 하거나 동을 할 때 호흡곤란이 일어나고 결국 폐 기능에 심각한 손상이 발생한다. 이 외에도 위장관, 심장, 신장 등에서 섬유화가 진행될 수 있다.

 

현재 경피증의 정확한 발병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으며, 유전적 배경을 가진 중년 여성이 외부의 사건이나 자극에 반응하여 발병하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다. 다만 항섬유화제제, 면역억제제, 스테로이드제, 항혈소판 치료 등의 방법으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피부 건조를 예방하기 위해 세척용 비누를 자주 사용하지 않고 연고와 목욕 기름을 정기적으로 사용하며,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는 행동이 사지의 유연함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글 / 최가영 기자 도움말 서울대학교병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과일을 먹은 뒤 갑자기 입술이 퉁퉁 붓거나 입이 간지럽다면 과일 알레르기가 원인일 수 있다. 과일 알레르기의 

       공식 병명은 ‘구강 알레르기 증후군’(oral allergy syndrome)이다. 과일 알레르기는 식품 알레르기의 일종

       이다. 과일은 물론 일부 채소를 섭취한 뒤에도 발생한다. 일본에서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과일 알레르기는 식품

       알레기의 약 6 %를 차지한다.

 

           

  

 

 

과일 알레르기 원인과 증상

 

과일 알레르기는 사과(껍질)ㆍ살구ㆍ바나나ㆍ체리ㆍ키위ㆍ멜론 ㆍ복숭아ㆍ파인애플ㆍ자두ㆍ딸기ㆍ배ㆍ토마토 (초록색 씨) 등 다양한 과일이 일으킬 수 있다. 과일과 직접 닿은 입술 ㆍ입안ㆍ혀ㆍ입천장ㆍ목 부위에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 주 증상이다. 과일에 함유된 알레르기 유발 물질(알레르겐)이 입안ㆍ입술 점막에 있는 비만세포 등을 자극한 결과다.

 

증상은 대개 가공하지 않은 생과를 먹은 뒤에 나타난다. 과일 섭취 15분 안에 입안ㆍ입술 ㆍ혀ㆍ입천장ㆍ목구멍 안쪽이 가렵고 부어오른다면 과일 알레르기를 의심할 수 있다. 어린이는 과일 알레르기 증상을 ‘맛이 없다’ㆍ‘쓰다’ㆍ‘맵다’ㆍ‘입이 아프다’고 표현한다. 과일 알레르기는 입 주변 외에 다른 부위의 증상은 거의 없는 것이 일반적이다. 과일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는 단백질이 소화액에 의해 대부분 분해되기 때문이다. 신체 다른 부위에 두드러기 등 알레르기 증상이 생긴다면 과일 알레르기가 아닐 가능성이 높다.

 

대부분의 과일 알레르기는 증상이 일시적이고 시간이 지나면 자연 치유된다. 때로는 피부나 점막에 두드러기가 생기거나 눈ㆍ코의 가려움증, 복통ㆍ구토 ㆍ설사 등 소화기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맥박이 빨라지고 혈압이 떨어져 어지럼증을 경험했다고 호소하는 사람도 있다. 꽃가루 알레르기에선 거의 일어나지 않는 기관지 천식 발작이 와서 구급차에 실려 가는 사람도 있다. 드물지만 심하면 아나필락시스 쇼크(알레르기성 과민반응)를 일으켜 생명까지 위험해진다.

 

 

 

알레르기 교차반응

 

과일 알레르기는 어린이보다 성인에서 더 흔하다. 꽃가루(화분) 알레르기 환자의 35∼63%는 과일 알레르기 증세를 나타낸다. 특정 꽃가루 항원에 알레르기 반응을 나타내는 사람(꽃가루 알레르기 환자)이 특정 과일ㆍ채소의 항원에 대해서도 민감하게 반응(과일 알레르기 환자)한 결과다.

 

예를 들어 자작나무 꽃가루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사람이 사과ㆍ복숭아ㆍ살구ㆍ키위ㆍ셀러리 섭취 뒤 알레르기 증세를 보이는 경우다. 두드러기 쑥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수박ㆍ멜론 ㆍ바나나를 먹은 뒤 알레르기를 일으키기 쉽다. 돼지풀 꽃가루에 노출된 뒤 알레르기를 일으킨 적이 있다면 바나나ㆍ수박ㆍ오이를 섭취할 때 조심해야 한다. 이를 전문용어로 “교차(交叉) 반응이 있다”고 표현한다.

 

고무장갑이나 콘돔을 만진 부위에 가려움증ㆍ두드러기가 생기는 것을 라텍스(천연 고무나무 수액) 알레르기라 한다. 라텍스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절반 가까이가 과일 알레르기를 함께 갖고 있다. 과일과 라텍스가 교차 반응한 결과로 라텍스ㆍ과일 증후군라고도 한다. 라텍스 알레르기 환자는 키위ㆍ바나나ㆍ아보카도ㆍ밤ㆍ망고 ㆍ파파야ㆍ멜론 ㆍ복숭아ㆍ파인애플을 먹을 때 특히 조심해야 한다.

 

 

 

과일 알레르기 대처법

 

과일 알레르기가 있으면 어떤 과일을 먹은 뒤 증상이 나타나는지, 즉 원인 식품이 무엇인지 찾아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원인 식품을 정확히 밝혀낸 뒤 해당 식품의 섭취를 삼가는 것이 최선의 대처법이기 때문이다. 증상이 가볍다고 하여 알레르기 유발 과일 섭취를 중단하지 않으면 증상이 점점 심해질 수 있다.

 

과일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과일을 일단 약간 먹어보고 나서 괜찮은지 확인한 후에 먹는 것이 안전하다. 과일을 가열해 먹는 것도 알레르기 예방에 효과적이다.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는 단백질이 조리 과정에서 변성돼 항원성(알레르기 유발성)이 대폭 줄기 때문이다. 사과를 생과로 먹으면 알레르기가 생길 수 있지만 제조 도중 가열 공정을 거치는 사과 주스나 사과 잼이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경우는 거의 없다. 과일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과일의 씨는 빼고 껍질은 깎아 먹는 것이 좋다. 알레르기 유발 성분이 과일의 씨나 껍질에 몰려 있기 때문이다. 오래된 과일을 먹는 것도 삼간다. 농익은 과일이 설익은 것보다 알레르기를 더 잘 일으킨다.

 

증상이 심하면 병원을 찾아 항히스타민제나 스테로이드제 복용 등으로 알레르기를 조절해야 한다. 과일 알레르기 증상이 잦으면 항(抗)히스타민 제를 꾸준히 복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 과일 알레르기(구강 알레르기 증후군)를 일으키는 과일과 채소     

 

        과일 :  멜론 ㆍ사과ㆍ딸기ㆍ오렌지ㆍ키위ㆍ체리ㆍ수박ㆍ배ㆍ바나나ㆍ복숭아ㆍ파파야ㆍ파인애플

                ㆍ레몬ㆍ자몽ㆍ토마토 ㆍ호두

       채소 : 오이ㆍ감자ㆍ셀러리ㆍ당근ㆍ마늘ㆍ가지

  

글 / 박태균 중앙일보 의학전문기자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62
Today1,087
Total2,016,265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