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없이 살기란 불가능하다. 일과 인간관계, 생활환경, 재정 상황 등은 우리에게 행복과 보람을 선사하기도 하지만 고민과 불만, 스트레스를 안겨주기도 한다. 스트레스로 머리가 아프거나 근육이 굳고 피로감이 심하면 마음뿐 아니라 몸까지 괴로워진다. 스트레스를 완화해 몸과 마음의 짐을 덜 수 있는 6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원인 분류하기


스트레스를 일으키는 문제들은 크게 세 가지 범주로 나눌 수 있다. 첫 번째는 실행 가능한 해결책이 있는 문제들이다. 손을 쓰지 않아도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해결되는 문제도 있다. 나머지는 자신이 통제할 수 있는 범위 밖에 있는 문제다. 스트레스의 원인을 생각해본 뒤 두 번째, 세 번째 범주에 들어가는 문제라면 속을 끓이기보다 잊어버리는 게 낫다. 첫 번째 범주에 해당되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집중하자.



몸 움직이기



운동은 문제를 해결해주지 못하지만 머리를 맑게 하고 기분을 끌어올려 준다. 요가처럼 정적인 운동보다는 땀을 흘리며 숨을 몰아쉬는 강도의 운동이 기분전환에는 더 도움이 된다.



주변에 말하기



믿을 만한 친구가 있고 이 친구의 조언을 받는 것에 거부감이 없다면 친구에게 고민과 불평, 불만을 털어놓자. 자신은 생각하지도 못했던 해결 방법을 친구가 제시해줄 수도 있다. 문제 한복판에 있는 당사자는 오히려 시야가 좁아져 간단한 해결책도 보지 못할 수 있다.



스마트폰 내려놓기



스마트폰 사용 시간을 줄이는 것도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이 된다. 잠들기 1시간 전에는 스마트폰을 서랍에 넣어놓고, 영화를 보거나 책을 읽자. 스마트폰으로 업무용 메일을 확인하거나 지인들이 소셜 미디어에 올린 과시용 사진을 보며 부러워하는 일에서 해방되자.



작은 일부터 하기



이 업무, 저 업무를 오가며 바쁘게 움직인다고 해서 유능한 사람이 되는 것은 아니다. 할 일이 많아 스트레스가 심할 때는 해야 할 일의 리스트를 작성한다. 이 가운데 당장 끝낼 수 있는 작은 일부터 하나씩 해치운다. 기분 좋은 성취감이 느껴질 것이다. 이 기분으로 크고 중요한 일에 착수하자.



좋은 음식 먹기



설탕이 많이 들어있거나 기름진 음식은 먹을 때만 기분이 좋을 뿐이다. 정크푸드는 스트레스를 다루는 데 도움을 주지 않는다. 음식으로 기분을 전환하고 싶을 때는 샐러드나 과일 등을 먹고, 가당 음료보다 물을 마시는 게 좋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암은 아예 생기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다. 평소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채소 등 암 예방에 이로운 음식을 먹으면서, 위해하지 않은 환경에서 스트레스를 적게 받으면 암 예방에 이롭다. 암 예방의 차선책은 의학적으로 효과가 충분히 검증된 조기검진이다. 적절한 치료법이 있는 암을 초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다. 하지만 현재까지는 의학적인 근거가 충분한 암 검진법이 별로 없다.

 
우리나라에서는 현재 유방암, 자궁경부암, 위암, 대장암, 간암에 대해 국가 암 검진 프로그램이 진행 중에 있다. 이 가운데 특이한 검진법이 하나 있는데 바로 검진 대상자가 스스로 하는 유방암 자가검진이다. 스스로 하다 보니 물론 정확성이 떨어진다는 약점이 있지만, 병원을 찾지 않고서도 검진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때문에 국가검진프로그램에서는 생리가 끝난 뒤 매달 자가검진을 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조사 결과를 보면 이 유방암 자가검진은 홀대를 당하고 있었다. 한국유방암학회가 30살 이상 여성 22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매달 정기적으로 유방자가검진을 하는 비율은 3.6%로 나타났다. '비교적 정기적으로 한다'는 응답(8.6%)까지 합치면 겨우 10명 가운데 1명꼴로 자가검진을 하는 셈이다. '거의 하지 않는다'(36.2%)와 '해 본적이 없다'(22.6%)를 합치면 58.8%로, 여성 10명 가운데 6명은 자가검진의 중요성을 모르고 있거나 등한시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유방암학회는 "스스로 정기적으로 하는 자가검진에서는 물론 목욕을 하는 등 일상생활에서 이뤄지는 유방 촉진으로 유방암을 발견하는 경우도 흔하다. 국가검진프로그램 대로 매달 자가검진을 할 것을 권고한다"고 권고했다.

 

 

 

 

이번 조사 결과를 두고 유방자가검진보다는 유방방사선촬영이나 초음파 검사 등 서양의학적 검사방법에 의존하기 때문에 이런 결과가 나왔을 것으로도 조심히 추정해 볼 수 있다. 서양의학에서의 각종 검사가 발달하면서 의사들 역시 신체검진보다는 각종 영상촬영장비의 촬영사진에 더 많이 의존하는 것과도 일맥상통한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유방암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촬영하는 유방방사선촬영(맘모그래피)은 그리 정확한 검사가 아니라는 문제가 있다.

 

근거 중심의 의학 분야의 권위적인 논문집인 <코크란리뷰>를 보면 이 검사의 한계는 잘 드러난다. 간단하게 요약하면 여성 2,000명이 10년 동안 유방방사선촬영검사를 받으면 1명이 유방암을 미리 발견해 조기 사망을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매우 소수이기는 하지만 누군가에게는 효과가 있다는 말이다. 그런데 아무런 이상이 없었는데도 방사선촬영에서 이상이 나왔고 이후 추가 검사에서 유방암이 있는 것으로 나와 불필요한 수술을 받은 사람은 2,000명 가운데 10명이나 됐다. 가짜 양성으로 수술까지 받은 것이다. 또 조사 대상자의 10%에 속하는 200명은 방사선촬영에서 유방암이 의심됐지만, 이후 추가 검사에서 암이 아니라고 밝혀졌다. 검진 대상자 입장에서는 다행한 일이지만 비유컨대 '천당과 지옥 사이를 왔다 갔다' 한 셈이다. 물론 이들은 추가 검사에서 암이 아니라고 나올 때까지 불필요한 공포에 시달려야 했으며, 그 정신적인 스트레스는 상당 기간 지속됐다.

 

 

 

 

우리나라에서도 이는 적용될 것으로 보이는데, 실제 비슷한 연구 결과도 발표된 바 있다. 박은철 연세대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팀이 1999년 국가암검진 사업이 시작된 뒤 암 검진을 받은 이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 이는 확인된다. 이 연구에서 유방방사선촬영검사로 유방암이 의심된다는 판정을 받은 이들 가운데 최종 검사에서 실제 암으로 판정된 비율은 0.6%뿐인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99.4%는 가짜 양성이었지만, 유방암이라는 공포에 시달려야 했으며 추가 검사를 받으면서 비싼 검사비를 지불해야 했다. 물론 유방자가검진은 의료 전문가가 아닌 스스로가 하기 때문에 정확하지는 않다. 또 어느 정도 종양이 커진 뒤 발견할 수 있다는 약점도 있다. 하지만 매달 반복해서 하다 보면 유방의 변화를 스스로 알아 차릴 수 있기 때문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의료계의 설명이다.

암이라 하면 엠알아이(자기공명영상촬영)나 시티(컴퓨터단층촬영) 등 고가의 영상검사를 통해 발견하는 것이라는 생각을 하기 쉽지만, 이런 검사에서도 암 등 여러 질환을 제대로 진단해내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현대의 의료기기에만 무조건 의지하는 것이 아니라 유방자가검진을 비롯해 자신의 건강을 가꿀 수 있는 규칙적인 운동, 올바른 식습관, 스트레스 해소법 등을 잘 실천하는 것이 건강하게 살아가는 지름길임을 알아야 한다.

글 / 김양중 한겨레신문 의료전문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너 자신을 알라!'

 

누구나 알고 있는 소크라테스에 의해 널리 알려진 고대 그리스의 격언입니다. 대부분의 병은 하나의 외부요인에 의해 발생하지 않습니다. 개개인의 유전적, 체질적, 생활습관적인 여러 내부 요인들과 복합적으로 얽혀서 발생하게 되는데요, 한의원에서 진료를 하다보면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몸과 마음 상태에 대해 잘 알고 있지 못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너무나도 빠르고 복잡한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 어쩌면 정작 제일 가까이에 있는 자기 자신에게 너무 소홀해 왔던 것은 아닐까요?  

 

 

내부적 요인(체질)에 따라 치료법이 다르다

 

인간의 유전자가 99% 이상 같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단 1%도 안 되는 차이로 똑같은 사람 하나 없이 이렇게 다양한 사람들이 생겨난다는 사실이 경이롭기마저 합니다. 병도 그렇습니다. 겉에서 보면 같은 병이고, 같은 병이면 다 같은 증상이 나타나고 치료법도 같을 것 같지만, 조금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같은 병이라 할지라도 환자의 체질이나 내부요인들에 따라 전혀 다른 증상과 치료법이 나오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같은 위장병이라 할지라도 평소 위장이 찬 소음인과 위장에 열이 많은 소양인은 나타나는 증상도 다르고 치료 또한 전혀 다른 약물로 구성된 처방으로 하게 됩니다. 스트레스 해소법이 사람에 따라 다른 것처럼 말이지요.

 

 

'나'를 알아야 예방과 치료가 잘 된다

 

따라서 자신을 알아가는 것은 사람의 인생 전반에서 뿐만 아니라 건강에서도 아주 중요합니다. ‘아, 내가 위장이 열이 많은 체질이구나’ ‘아, 나는 스트레스에 취약한 체질이구나’ ‘아, 나는 쉽게 불안해할 수 있는 체질이구나’ ‘아, 나는 평소에 입으로 숨을 쉬고 있구나’ ‘아, 내가 일할 때 목을 거북이처럼 내밀고 있구나’ 하고 아는 사람은 평소 생활습관에서도 스스로 교정하며 건강을 유지할 수 있고, 큰 병이 오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한의학에서는 예로부터 ‘治未病(치미병)’이라 하여 이미 병이 난 것을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생길 병에 대해 예방하는 것을 환자치료의 기본덕목 중 하나로 중요하게 생각해왔습니다. 자신을 안다는 것은 자신의 병을 예방할 수 있는 힘을 가지는 것입니다.

 

 

맞춤형 건강시대

 

따라서 이제는 의료의 기본방향이 환자분 스스로가 자신에 대해 잘 알아갈 수 있도록 돕는 개개인에 대한 맞춤형의료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유전진단 및 홍채진단 등의 진단법을 통해 유전적 약점 및 미래에 걸리기 쉬운 병을 알고, 사상체질, 팔체질 등으로 자신의 체질을 정확히 진단받아 그에 맞는 섭생을 하고 생활교정을 한다면 스스로 질병을 예방할 수 있고 건강증진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몸이 마음이요 마음이 몸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오늘 하루 단 5분이라도 자신의 몸과 마음이 어떤 상태인지 스스로 고요한 마음과 가지런한 몸을 하고 살펴볼 수 있는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 ‘나’를 관찰하는 것, 나를 잘 아는 것이 건강관리의 시작이기 때문입니다.

 

글 / 왕경석 대전헤아림한의원 원장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16
Today533
Total1,916,867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