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지금 3명 중 한 명은 암(癌)에 걸리는 시대를 살고 있다. 성인에서 고혈압 유병률이 33%쯤 되
  니 발생 비율로 치면 암이나 고혈압이나 별반 다를 게 없는 셈이 됐다. 바야흐로 암·만성질환 동거 시
  대다.
암을 포함하여 거의 모든 질병은 그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생활방식과 환경의 반영물이다.
  위생 불결 시절에는 자궁경부암처럼 바이러스에 의한 암이 많았고, 빈곤의 시기에는 결핵이 흔했던
  것처럼 말이다.

 

'한국 할머니'에게 유독 무릎 퇴행성 관절염이 빈번한 것도 쭈그려 앉아 모든 집안일을 해야 했던 좌식(坐式) 생활의 슬픈 결과다.

너무 많이 먹어서 문제가 되는 요즘에는 식습관이 질병 발생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변수다. 뭘 먹느냐에 따라 20~30년 후 질병 발생 패턴이 확확 바뀌기 때문이다.

 

짜고 삭히고 절인 음식을 먹던 '전통 한국인'에게는 위암이 많지만, 그들이 미국에 이민 가 낳은 2세대들은 지방질 과잉 섭취로 대장암에 대거 걸린다. 이탈리아의 경우, 야채와 식물성 기름을 많이 먹는 남부 지역이 묵힌 음식을 많이 먹는 북부보다 암 발생이 적다. 민족적 체질보다 우선인 것이 음식인 것이다.

 

 

그런 면에서 가족들이 어떤 질병에 노출돼 있는지는 냉장고를 보면 알 수 있다. 냉장고 안이 고기·버터·베이컨 등 고지방 음식들로 채워져 있다면 이는 '대장암·심장병 냉장고'이다. 그런 병을 유발할 수 있는 냉장고라는 뜻이다. 젓갈·장아찌·절인생선이 가득하면 '위암·고혈압 냉장고'가 된다.

 

냉장고 문을 열었을 때, 청량음료·초콜릿·아이스크림 등이 눈에 먼저 들어오면 '소아비만 냉장고'인 셈이다. 반면 신선한 야채와 과일, 요구르트, 두부·콩 음식으로 꽉 차 있으면 '항암 냉장고'가 될 것이다. 계란·우유·살코기 등 철분과 칼슘이 많은 음식이 그득하면, '성장클리닉 냉장고'가 된다.

 

썰렁한 냉장고는 집안 분위기를 말해준다. 가정불화로 안주인이 시장 보는 일에 흥미를 잃었거나, 우울증으로 바깥출입이 줄면 냉장고는 금세 초라해지기 마련이다. 관절염을 앓는 노년 가정의 냉장고도 빈약하기 쉽다. 매일 장을 보아 신선한 음식만 먹는 집안이라면 비어 있는 냉장고가 되레 보약이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휑한 냉장고는 건강 위험 신호다.

 

냉장고에서 당장 꺼내서 조리할 수 있는 음식 종류가 세 가지 이하인 집에 사는 고령자는 나중에 병원에 입원할 확률이 세 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만성적인 영양 불균형과 결핍 탓이다.


우리 속담에 동가식(東家食) 서가숙(西家宿)이라는 말이 있다. 밥은 동쪽 집에 가서 먹고, 잠은 서쪽 집에 가서 잔다는 것으로, 하릴없이 떠돌아다니는 생활을 빗댄 표현이다. 기자는 이 속담을 현대판 건강 규범으로 삼고 싶다. 먹는 것은 동양식으로, 생활은 서양식으로 말이다. 냉장고에 신선한 한식(韓食)을 채우고, 침대·의자 생활로 관절 부담을 줄이면 노년이 편하지 않을까 싶다.

 

 

아울러 나이 들어서 가장 피하고 싶은 것이 치매일 터다. '본인은 천국, 가족은 지옥'이라는 치매. 이것만큼 질병의 부담을 주변에 크게 지우는 병도 없을 것이다. 치매 안 걸리도록 하는 것이 행복한 노년의 삶을 보장하는 첫 번째일 것 같다.

 

최근의 의학 연구를 보면 치매 예방에 가장 좋은 것이 걷기다. 그것도 빠르게 걷기다. 땀내가 살짝 나는 꾸준한 걷기가 뇌 혈류를 개선하고, 특히 기억 중추인 해마(海馬)를 활성화시킨다는 것이다. 그러려면 최소한 시속 6㎞ 이상 속도로 걸어야 한다. 어떤 의사는 이를 무서운 개가 길거리에서 쫓아올 때 점잖게 내빼는 속도라고 표현한다.

 

부단한 속보(速步)는 치매 발병 최대 위험 요인인 '3고(高)', 즉 고혈압·고혈당·고지혈증을 모두 낮추니, 일석이조다. 천천히 걷기는 사색에는 좋으나, 자칫 식욕을 자극해 과식의 빌미가 된다.

 

걷기 효과의 극단적인 사례가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 있는 아미시(Amish) 공동체이다. 이들은 청교도적 신념으로 전기와 자동차를 거부하고 19세기 방식의 삶을 고집한다. 이들이 농장일을 하며 하루 걷는 양은 1만4000~1만8000여 보(步)이다. 미국인 성인 평균보다 6배나 많은 걷기다. 하루 5만보를 걷는 이도 있다고 한다.

 

아미시의 당뇨 발생률은 2%대이다. 미국 평균의 5분의 1도 안 된다. 치매와 심장병 예방 효과가 있는 HDL(고지단백) 콜레스테롤치가 아미시는 매우 높다. 이들의 치매 발생률은 매우 낮고, 설사 생기더라도 아주 늦은 나이에 오는데 학자들은 그 이유로 엄청난 양의 걷기를 꼽는다.

 

그런 면에서 구두를 보면 그 사람의 '치매 건강'이 보인다. 걷기에 편한 낮은 굽을 신거나 운동화 차림이라면 일단 치매와 멀어진 방향이다. 빠르게 걸으면 체중이 실리는 뒷굽 바깥쪽이 유독 많이 닳아 없어진다. 그 이유로 뒷굽을 자주 간다면 일상생활 속 걷기 합격이다(팔자걸음으로 걷는 이도 구두 바깥쪽이 쉽게 없어지긴 한다). 엄지발가락 옆 구두 실밥이 잘 터지는 사람도 속도를 내며 힘차게 걷는 경우라 볼 수 있다.

 

반면 구두 앞쪽에 작은 상처들이 많고 해져 있는 사람은 '치매 행보(行步)'다. 걸음을 질질 끌며 느리게 걷는 사람의 구두는 보도블록 튀어나온 부분이나 돌멩이 등에 구두 앞쪽이 잘 까지기 때문이다. 유행을 좇아 '큰 신발'이나 높은 굽을 신고 다니는 사람들은 속보에는 관심이 없는 경우다. 구두 위에 잡히는 주름 양이 왼쪽과 오른쪽이 심하게 차이 나면 걸을 때 한쪽 다리를 무의식적으로 많이 쓴다고 보면 된다. 대개 천천히 걸을 때 좌·우 편차가 크게 난다.

 

수십년 전 과거엔 구두에 흙이 묻어 있으면 산에서 방금 내려온 간첩일지 모른다는 말이 있었다는 기억이 있다. 하지만 이제 흙 묻은 구두는 건강의 표징이다. 치매를 막으려면, 치매가 발붙일 새 없이 걷고 또 걸어야 한다.

 

이제 냉장고를 열며 어떻게 먹을 것인가 생각해보고, 구두 보며 어떻게 많이 걸을 것인가 다짐해보길 바란다.


김철중/ 조선일보 의학전문기자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 입맛이 당기는 대로 먹다 보니 어느새 속이 더부룩하고 소화가 잘 되지 않습니다.  

  단순한 소화불량인 줄 알았더니 위염위염은 한국인들이 가장 자주 걸리는 질환이라고 합니다. 아픈 배
  를 
부여 잡게 만드는 위염에 대해 알아봅시다.


 배가 아파 병원에 갔을 때 흔히 위염이라고 진단 받을 때가 많다. 속 쓰림과 소화불량, 가슴 쓰림이 있을 때, 혹시 위염인가한 번쯤 생각해 볼 만 하다.

 

얼굴을 찡그리게 만드는 위염, 왜 걸릴까요?

 

 

 

위염은 위 점막의 통증성 질환을 일컫는 말이다. 위에 염증을 일으키는 원인은 다양하지만 특히 음식을 급하게 먹거나 맵고 짠 음식위주로 먹으면 위 점막에 염증이 생기기 쉽다. 한국인의 경우 맵고 짠 음식을 많이 먹기 때문에 그만큼 위염 발생률이 높은 것이다. 또한 소염제, 진통제를 많이 복용할 경우, 위산 과다로 인해 위염이 생길 수 있고, 헬리코박터균에 의해 위염이 발병 될 수도 있다.

과도한 스트레스, 흡연, 음주는 역시 위벽을 상하게 하는데 요즘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불규칙한 생활패턴과 과도한 스트레스 때문에 위염에 걸리는 사람들도 많다고 한다.

 

신경성 위염은 기능성 소화 불량증?

 

내시경으로 봤을 때 전혀 이상이 없는데 복통을 호소하며 괴로워하면 거의 신경성위염이라 진단된다.

신경성 위염의 원래 명칭은 기능성 소화 불량증이며, 직장인이라면 흔하게 겪는 위장 질환이다. 과도한 스트레스 때문에 일시적인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지만 반복적으로 신경성 위염이 나타난다면 정기적인 치료와 생활개선이 필요하다.

신경성 위염은 주로 스트레스가 원인으로 나타난다. 헛배가 부르거나 소화가 되지 않고, 공복 시 속이 쓰리며 가슴통증이 있다. 우울, 스트레스, 긴장 같은 정신적 자극이 자율 신경계를 자극하여 위의 운동을 방해하게 되면 신경성 위염이 발생한다.

기능성 소화불량은 여러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치료가 어려우므로 약물 복용보다 생활습관개선, 식이요법을 통해 증상을 개선시키는 것이 효과적이며 정신적 스트레스가 심할 경우 정신과 치료를 병행하기도 한다.

 

위염의 종류

 

급성 위염

급성위염은 주로 음식을 갑자기 많이 먹거나 과음을 했을 때 많이 생긴다. 맵고 짠 음식, 찬 음식처럼 위에 자극적인 음식은 위 점막을 자극해 급성위염의 원인이 되며 어린아이들의 경우 아이스크림과 같은 빙과류를 많이 먹었을 때 급성 위염이 일어나기도 한다.

 

특히 커피와 술은 급성 위염의 발병률을 높인다. 위스키나 소주등 도수가 높은 술도 위 점막을 파괴시키기 때문에 알콜 분해 능력이 떨어지는 사람이 과음을 할 경우 급성 위염에 걸릴 수 있는 확률이 높다.

커피를 많이 마시면 속쓰림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것은 카페인이 위산을 분비시켜 급성 위염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급성위염은 자극이 되는 음식을 먹은 뒤 하루 내에 발병된다. 주로 위산을 분비하는 곳에 염증이 생기기 때문에 위액 분비가 감소하고, 소화장애가 일어나 속이 더부룩해지면서 복부 팽만감, 식욕부진 증상을 보인다.

 

만성위염

보통 급성 위염이 3개월 이상 지속되면 만성 위염으로 본다.

만성위염은 위의 표면에 보이는 점막에 염증 세포가 생기는 것을 말한다. 내시경상 위의 표면이 정상보다 붉거나 주름이 잘 보이지 않고 군데군데 상처를 입은 표면이 보이기도 한다.

만성위염도 불규칙한 식사 습관, 과음을 주요 원인으로 꼽지만, 헬리코박터균에 의한 감염이 원인도 있을 수 있다. 주로 갑상선 기능 저하증 및 당뇨병등 내분비질환 환자들에게 많이 발생된다.

 

만성 위염은 소화가 잘 되지 않는 느낌이 들며 식사 후에 바로 배가 부르고 압박감이 동반된다.

심해지면 체중감소, 구토, 설사증상이 나타나고, 위 점막이 얇아지면 위벽의 혈관이 찢어지기 쉬우므로 출혈을 일으킬 수도 있다.

 

 

위염은 재발이 쉬운 질병이므로 전적으로 약물치료에 의존하는 것은 좋지 못하다.

위염 예방에는 올바른 식생활 습관이 가장 중요하다.

 

 

*위염을 예방하는 식생활 습관*

 

1.     규칙적인 식사를 한다.

2.     편안한 마음을 가지고 음식을 골고루 천천히 먹는다.

3.     위염이 심하면 소화가 잘 되는 부드러운 음식을 위주로 먹는다.

4.     , 탄산음료, 커피를 삼간다

5.     자극이 강한 조미료를 적게 먹는다.

6.     딱딱한 음식, 말린 음식은 가급적 피한다.

7.     기름기가 많은 음식을 자제한다.

8.     너무 뜨겁거나 찬 음식은 위를 자극하므로 자제한다.

9.     잠자리에 들기 2시간 전에 음식을 먹지 않는다.

10.   흡연은 위염을 악화시키므로 금연한다.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42
Today288
Total2,011,194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