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음식에 첨가돼 맛의 완성도를 높이는 생강. 생강은 우리의 입맛을 충족시킬 뿐 아니라 건강에도 득이 되는 효자 식재료다. 특히 자궁 질환에도 탁월한 생강은 여성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필수 채소라고 말할 수 있다. 

 

 

 

 

 

 

생강은 요리의 주재료보다 양념 재료로 많이 사용된다. 고기의 누린내를 제거할 때나 김치를 담글 때, 젓갈의 비린내를 없애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한다. 일반적으로 생강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좋은 식재료로 잘 알려져 있다. 위장 내벽의 혈액 순환을 돕기 때문에 꾸준히 섭취하면 소화 흡수력이 높아지고, 대장균이나 살모넬라균에도 강해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면역력 향상, 해열 작용, 노화 예방, 콜레스테롤 저하 열 손가락으로 세어도 모자를 만큼 다양한 효능을 지니고 있다.

 

생강은 자궁 질환에도 탁월한 효능을 보인다. 요즘은 각종 생활 스트레스와 고칼로리 음식, 피임약의 부작용, 여성호르몬의 과다 노출 등으로 자궁 질환을 겪는 여성들이 늘고 있다. 대부분의 자궁 질환은 여성의 하체에 찬 기운이 많을 때 더욱 심하게 나타나는데, 많은 여성이 경험하는 생리통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생강에 함유된 매운맛을 내는 진저론과 쇼가올 성분이 몸의 찬 기운을 밖으로 내보내고, 따뜻함을 유지해준다. 실제로 이러한 물질들은 발열 촉진 작용이 있어 체온을 2도 정도 올릴 수 있다고 한다.

 

따라서 이러한 생강의 효능은 여성들의 각종 냉증 질환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 생리불순까지 완화시킨다. 특히 말린 생강은 자궁 건강에 더욱 효과적인데, 앞서 말한 생강 내 쇼가올 성분이 생강을 쪄서 말릴 경우 10배나 증가해 항산화 작용 및 항암 작용에까지 큰 효력을 발휘할 수 있다.

 

 

 

 

 

 

생강을 생강차나 생강편으로 만들어 꾸준히 섭취하고 싶다면, 우선 약효가 좋은 생강을 고르는 것에서 시작해야 한다. 생강은 겉으로 봤을 때, 상처가 없고 통통하며 울퉁불퉁한 것이 좋다. 또 단단한 육질에 껍질이 잘 벗겨지고, 황토색 빛을 띠며, 발이 굵고 넓은 것 역시 건강한 생강이다.

 

생강은 잘못 보관하면 쉽게 썩기 때문에 보관을 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오랫동안 보관하려면, 흙을 닦아내지 말고 처음 샀을 때 그대로 종이나 신문지에 싸서 서늘한 곳이나 냉장고에 두도록 하자. 반면에 요리를 할 때 조금씩 꺼내 쓸 예정이라면 생강을 잘 씻어 썬 다음 하루쯤 말려 수분을 없앤 뒤, 팩에 싸서 냉동실에 두면 오랫동안 두고 먹을 수 있다.

 

 

 

 

기획 및 진행 / 전채련 기자,  글 / 진정은 기자

푸드 스타일링 /  김가영(101recipe),  사진 / 유승현(season2 studio)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요즘같이 고온다습한 여름철엔 약국과 제약회사들엔 고객 문의전화가 늘어난다. 대개 약의 변색ㆍ변질과 관련된

         내용이다. 습도와 실내 온도가 높아지는 여름은 약의 보관과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하는 계절이다.

  

 

 

 

 

 

약 변질ㆍ변색을 막기 위해서는

 

여름에 비타민ㆍ아스피린 약통을 열었다가 쉰내를 맡았다는 사람도 적지 않다. 햇볕이 드는(열기가 있는) 곳에 약통을 보관한 것이 원인이기 십상이다. 변질을 막기 위해 냉장고에 넣어둔 알약이 검게 변하거나 시럽에 침전물이 생기는 사례도 있다. 특히 코팅된 알약은 습기에 취약해 검게 변색하기 쉽다. 약의 변색 자체가 건강에 해로운 것은 아니지만 소비자에겐 불편하고 꺼림칙하게 느껴진다. 

 

가정에서 플라스틱 약통에 담긴 약 서너 개를 손바닥에 올려놓은 뒤 이중 한두 개만 복용하고 나머지를 다시 약통으로 옮겨 담는 행위는 금물이다. 손바닥에 묻은 세균이 약통에 든 약 전체를 오염시킬 수 있어서다. 특히 여름에 땀이 난 손으로 약을 만지면 약이 더 쉽게 변색ㆍ변질된다. 약통에 든 진통제ㆍ영양제 등의 주성분이 밀가루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플라스틱 약통에 든 약을 복용할 때는 약 뚜껑을 이용, 한 알씩 손이 닿지 않게 주의하며 꺼내 복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식품처럼 약도 무조건 냉장고에 넣어두는 사람들이 수두룩하지만 이 역시 문제가 있다. 냉장고에 약을 보관하면 습기가 차거나 침전물이 생기거나 약 성분이 변질되기 쉽다. 특히 여름철엔 냉장고 안과 밖의 온도 차가 커서 약의 변색ㆍ변질 가능성이 더욱 커진다. 특히 영양제를 냉장고에 보관하면 영양소가 일부 파괴될 수 있다. 어린이용 액상 해열제 등 시럽을 냉장고에 넣어두면 약 성분이 엉키거나 침전된다. 이런 약을 복용하면 약효가 떨어지거나 한꺼번에 다량의 약 성분이 체내로 흡수될 수 있다.

 

 

 

약 종류에 따른 보관법

 

약 보관법은 실온보관ㆍ냉장보관ㆍ습기를 반드시 피해야 하는 약 등 약의 종류에 따라 제각각이다. 최선의 약 보관법은 약 설명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백신 등 특별히 냉장ㆍ저온 보관이 필요한 약을 제외하곤 약은 상온 보관이 원칙이다. 약국에서 대부분의 약을 진열대에 올려놓은 상태에서 판매하는 것은 이래서다. 약은 알약이든 물약이든 햇볕엔 취약하다. 습기ㆍ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보관하기만 하면 되는 약이 절대 다수다.

 

식품에만 유통기한이 있는 것이 아니다. 약엔 식품의 유통기한과 비슷한 유효기한이 있다. 약의 유효기한은 보통 1∼2년으로 식품보다 길다. 그러나 유효기한의 확인은 물론 존재 자체를 모르는 소비자가 수두룩하다. 대부분의 가정엔 언제, 어디서 구입했는지 기억도 잘 나지 않는 약들로 가득한 약 상자나 약 서랍이 있다.

 

병원에서 처방받은 약이 남으면 이를 보관해 뒀다가 비슷한 증상이 나타났을 때 다시 꺼내 먹는 사람도 많다. 이는 변질된 약을 먹거나 질병의 내성을 키우는 등 위험한 약 복용법이다. 특히 항생제ㆍ무좀약은 의사가 처방해준 날까지 채우는 것이 중요하다. 방된 약을 끝까지 먹지 않고 복용을 중단했다면 미련 없이 버리는 것이 상책이다. 약 상자는 3개월에 한 번씩 정리하며 약의 상태와 약의 포장ㆍ용기에 쓰인 유통기한을 반드시 확인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얇은 종이봉지에 든 약은 특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 쉽게 찢어지고 습기에 약해서다. 이런 약은 공기와 접촉하거나 습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식탁에 무심코 올려놓는 것도 곤란하다. 음식을 먹거나 물을 마시는 도중 수분이 닿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약국에서 조제된 약을 보관할 때는 습한 곳을 피해야 한다. 약을 개봉할 때 여러 봉지가 한꺼번에 찢어지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도 중요하다.

 

가정에선 약을 한 곳(약상자)을 정해 놓고 보관하는 것이 좋다. 그때그때 사용하기 편하고 변질도 막을 수 있어서다. 약은 겉포장과 함께 보관하는 것이 최선이다. 겉포장이나 약 사용설명서를 간직하는 것이 귀찮다면 약 이름과 용도 정도는 기록해둬야 한다. 약마다 유효기간이 각각 다르므로 유효기간을 눈에 띄게 표시해두는 것도 안전한 약 사용ㆍ보관법이다. 유효기간이 지났다면 약효가 떨어지거나 오히려 몸에 해로울 수 있으므로 필히 폐기해야 한다.

 

 

      약의 종류별 관리법

       ■  알약 : 습기ㆍ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보관. 냉장 보관하면 안팎의 온도 차이로 습기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피함. 방습제가  들어있는 플라스틱 약통에 보관하는 것이 최선 

         가루약 : 대부분의 가루약은 병원ㆍ약국에서 조제된 것으로 알약보다 유효기간이 짧음. 먹을 때 숟가락에 이물질

            이나 물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

       ■  시럽 : 냉장 보관하면 약 성분이 엉키고 침전이 생길 수 있으므로 반드시 상온에 보관. 어린이가 약 용기를 빨지

            않도록 주의. 반드시 플라스틱 계량컵이나 스푼에 덜어 먹임. 일단 병에서 꺼낸 시럽은 변질 우려가 있으므로

            버리는 것이 원칙

       ■  좌약 : 좌약은 실온에서 녹도록 만들어졌으므로 특히 열을 주의. 냉장고에 보관하면 습기가 차기 쉬우므로 피함.

           햇빛이 들지 않는 곳에 보관

       ■  안약ㆍ귀약 : 투약 후 약 나오는 부분을 알코올로 잘 닦은 뒤 그늘진 곳에 보관. 약을 면봉에 묻혀 사용하는

           것도 방법 

 

 

      가정에서 흔히 잘못하는 약 관리ㆍ보관법

       플라스틱 약통에 담긴 약을 먹을 때 한꺼번에 손에 털어 놓은 뒤 한 알씩 복용한다.

        약의 변질을 막기 위해 냉장고에 보관한다.
      ■  식후에 바로 복용하기 위해 조제약 봉지를 식탁 위에 둔다.

        처방받은 약을 끝까지 복용하지 않고 남은 약을 보관해 뒀다가 비슷한 증상이 나타났을 때 다시 복용한다.  

  

                                                                                                                           글 / 박태균 중앙일보 의학전문기자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에구 에구, 섭섭해서 어떡해."


 빈말 아닌, 할머니의 진심 어린 말에 마음이 울컥했다. 우리나라에서 아이 둘을 데리고 직장을 다닌다는 것
 은 여자에게 참으로 가혹한 일일 것이다. 아무리 친정과 시댁에서 도와준다고 해도 나름대로 한계가 있었다.


불경기라, 조금이나마 가계에 도움이 돼볼까 싶어 결혼 전에 하던 약국을 다시 열었건만, 또 그 불경기 탓에 그리 큰 도움이 되지 못한 것도 이유라면 이유였다. 우리 집에서 좀 가까운 곳이면 그래도 어느 정도 해 보련만, 좀 싼 곳을 고르다 보니 서울 바깥으로 나갈 수밖에 없었다.

날마다 날 데리러 오는 남편에게도 피곤한 일이라 시작하자마자 얼마 안 되어 새로은 인수자를 찾아 나설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그 짧은 순간에, 금방 정이라는 것이 들었나 보다.

 

사실 이 동네는 그리 윤택한 동네는 아니었다. 아니 '그리 윤택한'이라는 말은 좀 돌려 말하는 것이고, 아직 우리나라에 이런 곳이 있나 싶을 정도였다. 네온사인 번쩍번쩍한 번화가 뒷켠으로, 숨쉴 곳 없이 촘촘히 박힌 집들과 어른 하나 간신히 빠져나갈 골목사이로 높다랗게 솟은 집들은 바라만 봐도 숨이 막힐 정도였다.


 그다지 삶의 환경이 좋지 못해 특히, 어르신들의 병치레가 잦았다. 이 동네 병원은 쉼 없이 환자들을 토해냈
 고 그 처방전을 받는 약국들은 또 우후죽순 격으로 자리잡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 첨예한 경쟁 속에, 오로지 차별을 둘 수 있는 것은 친절이라 여기며 어르신이 문 앞에서 아른거리면 얼른 문 열어드리고, 따끈한 쌍화차 한잔 대접하는 등 신경을 썼었다. 솔직히 나야 좀 더 많은 단골을 확보하기 위한 마케팅 전략이었지만 의지할 곳 없는 노인분들에게는 그런 마음 씀씀이마저 의지가 되었는지 이제 약국을 정리한다고 하니 다들 섭섭하다는 말을 한아름씩 건넸다.

"잠깐 지둘려 봐..."

 

조제한 약을 건네려는 순간, 할머니가 갑자기 어디론가 나가셨다. 그러더니 잠시 후, 손에 뭔가 들고 들어오시는 것이었다.


"에구, 내가 가난해서 줄 것이 이것 밖에 없네..."

 

하시며 건네주시는 건 떡 두 봉지와 야쿠르트 몇 병이었다.

 

"애들 갖다 주라고.."


"아.."

 

나는 순간 할 말을 잃었다. 어려운 형편에, 의료보호대상자도 안 되어 늘 아픈 몸으로 병원 다니시는 분이...꼬박꼬박 진찰료며 약제비를 내야 하는 할머니에게 돈은 곧 목숨줄이었고, 지금 내게 건네준 것은 바로 그 목숨줄을 나눠준 것이나 마찬가지일 터였다.

 

"예, 할머니"

 

할머니가 건네준 것을 받아들고 부랴부랴 손에 잡히는 드링크와 영양제를 챙겨 드리는 것 말고 달리 고마움을 표현할 방법이 없었다. 할머니는 예의 그 환한 얼굴로 미안함과 고마움을 가득 안은 얼굴로 날 바라봤다.


"할머니 건강하게 오래 사세요."

 

가난한 동네라 아직 더욱 풋풋하게 살아 있는 인심, 할머니가 남긴 인심이라는 향기는 오랫동안 약국을 맴돌았다.

 

김희정 / 서울시 중랑구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16
Today916
Total1,917,250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