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영상기기의 발달로 스마트폰 등 영상 시청 시간이 부쩍 증가한 이즈음 아이들의 눈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소중한 내 아이의 눈 건강을 지켜줄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만 2~3세 밖에 안된 영유아들도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며 집중하는 모습을 종종 목격할 수 있다. 심지어 지하철과 식당 등에서 부모들이 내어준 만화영화 등의 프로를 감상하는 광경은 그리 낯설지 않다. 아이들의 투정과 소란을 잠시 잠재우는 처방이거나 때론 교육용인 경우도 있다.


하지만 그 조그만 기기의 영상물을 가까이 들여다보는 것이 내 아이의 눈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을지 우려하는 마음은 그다지 크지 않은 듯싶다.


평생 시력의 골든타임은 만 7세 이전


시력은 5세 이전에 대부분 발달하고 만 7~8세에 완성된다. 약시나 사시같이 시력발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질환은 시력이 완성되기 전에 치료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시력이 제대로 완성되지 않은 채 성장이 멈추어 성인이 되어도 시력이 제대로 나오지 않을 수 있다.


따라서 평생 눈 건강을 좌우하는 이 시기, 골든 타임을 놓치지 않으려면 아이의 눈 상태에 대한 부모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다른 신체 부위와는 달리 눈은 발달상황을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렵고 어린아이들은 성인과는 달리 불편함을 제대로 인지하고 표현할 수 없기 때문이다.



정기 영유아 검진을 받고 있기 때문에 안심하고 따로 안과 검진을 받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부모가 많다. 그러나 아이의 머리가 한쪽으로 자꾸 기울어진다거나, 자주 넘어지는 증상을 보일 때 ‘약시나 사시’ 와 같은 질환을 의심해봐야 하고 정기적 안과 검진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언제 어떤 눈 검진을 받는 것이 좋을까.


우리 아이 눈 건강 1·3·6 캠페인 정보



만 1세_ 대략의 시력검사 및 영아 내사시, 중증질환 발견을 위한 검진


일반적인 영유아 검진으로 발견할 수 없는 안질환이 있을 수 있어 안과 전문의의 검진이 필요하다. 검사는 소아시력검사와 사시검사를 실시한다. 특히, 눈을 잘 못 맞추는 아이의 경우는 백내장, 망막질환, 녹내장 등 조기에 치료가 이루어져야 하는 질환이 발견된 경우가 있어 안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만 3세_ 굴절이상과 약시 검사, 치료 성공률 높은 치료의 적기


의사소통이 가능하기 때문에 간단한 문진이 가능하다. 하지만 소아는 어른과 달리 원시, 근시, 난시 등의 굴절이상이 심하더라도 잘 안 보인다는 호소를 하는 경우가 드물다. 그러나, 소아에서 심한 굴절이상을 방치할 경우 시력 발달이 안돼 약시가 발생할 수 있다.


약시가 있는 아이는 자주 넘어진다거나 사람들의 눈을 잘 마주치지 못하기 때문에 부모들의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 만 3세는 치료의 적기로 약시의 경우 이 시기 치료를 시작하면 높은 치료율을 보인다.



만 6세_ 초등학교 입학 전 안경 착용의 필요성 및 간헐 외사시 검사


키 성장이 멈추는 시기가 있듯이 시력 성장도 멈추는 시기가 있다. 대체적으로 만 7~8세 전후까지 시력이 발달한다. 따라서, 시력발달이 멈추기 전에 정밀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초등학교 입학 전까지 안경 착용의 필요성을 확인하고 간헐 외사시의 경우 수술 등의 치료를 받아야 한다.


특히, 간헐 외사시는 소아 사시 환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 증상이 간헐적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모르고 지나치는 경우가 많다. 평소에는 눈이 바르지만 피곤하거나 졸릴 때, 화내거나 아플 때 등 간헐적으로 한쪽 눈이 바깥쪽으로 향하는 증상을 보인다.


간헐 외사시를 제때 치료하지 않을 경우, 증상이 점점 심해질 수 있고 일상생활과 학습능력, 정서발달에도 영향을 미칠 수도 있으므로 정확한 검진을 통해 조기 치료해야 한다.



시력 나쁜 아이, 안경 착용은 필수


흔히 안경을 착용하면 시력이 나빠진다고 걱정하는데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시력이 나쁜데도 안경을 쓰지 않으면 사물의 상이 또렷하게 보이지 않고 시각적 자극이 없어 정상적으로 시력이 발달하지 않는다. 안경은 망막에 선명한 상을 맺으면서 시각적으로 자극을 주어 시력발달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아이의 눈이 나빠졌다고 무작정 안경을 쓰는 것은 피한다. 일시적인 근시 현상인 가성근시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바로 안경을 맞추기보다 안과에서 정확한 검사를 받아본 후 착용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잘못된 도수의 안경을 착용할 경우 가성근시가 영구적 근시로 이어질 수도 있으니 주의한다.


내 아이 눈 건강 체크리스트

1. 아이가 밝은 빛을 싫어하거나 한쪽 눈을 자주 감는다.

2. 눈을 자주 비비거나 깜박인다.

3. 잘 넘어지거나 야맹증(어두운 곳에서 잘 보이지 않는 현상)이 있다.

4. 고개를 자주 기울이거나 옆으로 돌려서 본다.

5. 고도근시, 녹내장 등의 가족력이 있다.

6. 각막이 다른 아이들에 비해 유난히 크게 보인다.

7. 한쪽 눈을 가린 상태에서 가까운 물체나 멀리 떨어진 사물을 잘 보지 못한다.

* 위 항목 중 1~2개 이상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안과를 방문해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출처_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건양의대 김안과 병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녀가 다니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안경을 쓰고 다니는 아이를 발견하면 많은 부모들이 걱정스러운 눈으로 바라보곤 한다. 학교도 가기 전인데 벌써부터 안경 신세를 지면 어쩌나 하면서 말이다. 하지만 미취학 시기에 쓴 안경이 반드시 평생을 가는 건 아니다.

 

오히려 시력에 문제가 발견된 어린 아이에게 제때 안경을 씌워주면 시력이 더 나빠지거나 비정상적으로 발달하는 걸 막을 수 있다. 그 뒤 성장하면서 다시 안경을 벗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을 정도로 호전되는 경우도 많다.

 

아이들의 시력 발달은 생각보다 빠르다. 초등학교 들어가고 나서 아이가 불편을 자꾸 호소해 그제서야 안과에 데려가면 이미 늦은 경우가 적지 않다. 취학 전 미리 꼼꼼한 시력검사를 해봐야 하는 이유다. 

 

 

 

약시, 사시, 가성근시

 

어린이에게 주로 나타나는 안질환으로 약시와 사시를 들 수 있다. 시력 경험이 없고 표현력이 부족한 영ㆍ유아 시기에는 약시나 사시 때문에 눈에 이상이 있어도 아이와 부모가 모두 모르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학교에 들어가 칠판 글씨가 잘 안 보인다는 등 시력 이상을 인지한 아이가 불편을 이야기하면 부모는 그때서야 아이의 눈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는 것이다. 학교 들어가기 전후인 만 7, 8세 때는 이미 어린이의 눈이 발달이 거의 완료된 상태다. 치료가 쉽지 않다는 뜻이다.

 

약시는 눈에 특별한 이상이 없는데도 시력이 떨어지는 증상을 말한다. 양쪽 눈이 약시이면 그래도 일찍 발견되는 편이지만, 한쪽 눈에만 약시가 있으면 아이 자신은 물론 부모도, 크기가 다른 한글과 숫자, 도형 등을 한 눈을 가린 채 읽는 일반적인 시력검사로도 알아내기가 쉽지 않다. 문제는 양안약시보다 단안약시가 훨씬 많다는 점이다.

 

사시는 양쪽 눈의 시선이 똑바로 목표를 향하지 못하는 증상이다. 겉으로 드러나기 때문에 약시보다 쉽게 발견되기는 하지만, 증상이 잦지 않고 간헐적으로 나타나는 경우엔 부모라도 알아채기가 어려울 수 있다. 여러 형태의 사시 중 국내에선 특히 가끔씩 눈동자가 바깥쪽으로 돌아가는 ‘간헐성 외사시’가 많다.

 

아이들의 눈은 근시가 아닌데 근시로 진단되기도 한다. 이른바 ‘가성 근시’다. 사람 눈의 수정체는 가까운 곳을 볼 때는 두꺼워지고, 먼 곳을 볼 때는 얇아지는 식으로 두께를 스스로 조절하면서 초점을 맞춘다. 수정체의 이 같은 조절력이 아이들은 어른보다 강하다. 무의식적으로 과도하게 두꺼워졌다 얇아졌다 하는 것이다. 시력을 사용해본 경험이 적기 때문에 수정체가 필요 이상으로 두께를 조절하려 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조절을 많이 하면 근시가 아닌데도 근시처럼 보일 수 있다.

 

 

 

수정체 고정시키고 검사

 

10세 미만 어린이의 눈을 정확히 검사하기 위해 그래서 조절마비제를 쓴다. 동공을 키워둔 채로 수정체가 실제 시력과 관계없이 두꺼워졌다 얇아졌다 하지 않도록 잠시 잡아두는 것이다. 조절마비제는 특별한 부작용이 알려져 있지 않지만, 넣었을 때 아이가 약간 따갑다고 느낄 수 있다. 아이에 따라 반나절 정도 가까운 거리가 잘 안 보이는 경우도 있는데, 2, 3일 지나면 괜찮아진다.

 

조절마비제를 넣은 뒤 의료진은 아이가 먼 곳을 바라볼 때 눈에 빛을 비춰 특수 검사기를 이용해 눈 상태를 점검한다. 굴절검사, 조절검사, 시력측정, 안저검사 등을 포함해 전체 정밀검진에 걸리는 시간은 약 2시간. 아이가 숫자나 모양을 가릴 줄 알고 말을 할 수 있을 때부터 이 같은 검사가 가능하다. 이 밖에 어린이가 주시하는 형태나 보는 방향을 확인하는 검사, 뇌파로 시력을 간접적으로 측정하는 검사 등도 있다.

 

특히 ▲한쪽 눈을 가렸을 때 주위를 잘 살피지 못하는 아이 ▲한쪽 눈을 자꾸 찡그리는 아이 ▲눈을 자주 비비는 아이 ▲TV나 책 등을 한쪽 눈으로만 보려 하는 아이 ▲지나치게 눈이 부셔 하는 아이 ▲눈이 자주 충혈되거나 가늘게 떨리는 아이 ▲두 눈의 시선 방향이 다른 아이 ▲한 곳을 주시하지 못하고 시선 고정이 안 되는 아이 ▲미숙아였거나 눈 관련 유전질환 가족력이 있는 아이 등은 약시를 비롯한 어린이 안질환이 있을 가능성이 좀더 높기 때문에 꼭 안과 전문의에게 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다.

 

 

 

취학 나이 돼야 1.0

 

하지만 많은 부모들이 미취학 아이의 눈을 일반적인 시력검사판으로 검사하거나, 집에서 간이 시력검사판을 이용해 식구들끼리 측정해보는 정도로 그친다. 수정체의 조절력뿐 아니라 시력 수치 자체도 어른과 다르기 때문에 이런 방법만으로는 정확한 검사가 불가능하다.

 

실제로 미취학 아이들의 시력을 일반적인 시력검사판이나 간이 검사로 측정해보곤 걱정하는 부모들도 있다. 대부분 1.0에도 미치지 못하는 시력이 나오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상적인 발달 과정을 거치면 만 7, 8세는 돼야 시력이 1.0에 도달한다. 아이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시력이 0.5를 넘으려면 보통 만 3세가 지나야 하고, 만 1세 때는 0.2 정도면 정상으로 본다. 태어난 지 100일 남짓인 아기의 시력은 작은 물체를 알아보고 색깔이나 거리감을 인지하는 정도밖에 안된다. 어른에게 적용되는 시력 수치만으로 아이들의 눈 상태를 정확히 알 수는 없다는 얘기다.

 

어린이의 안질환은 결국 일찍 찾아내 빨리 치료할수록 시력이 다시 정상적으로 발달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또 정확한 진단을 위해선 어른과 다른 세심한 검사가 필요하다.

 

 

                                                                                                             글 / 한국일보 문화부 의학 담당 임소형 기자 
                                                                         (도움말 : 누네안과병원 사시센터 장봉린 원장, 각막센터 금지은 원장)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도한 피터팬 2013.07.05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00
Today885
Total2,124,668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