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럼증 원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18 빙글빙글 '어지럼증'의 원인은 빈혈이 아니다? (2)

  “왜 이렇게 어지럽지?” “어지럽지 않다면 정상이 아니지. 지구가 날마다 돌고 있는데 당연히 어지러워
  야지!”요즘 흔히 쓰는 말로‘썰렁’ 한 유머지만, 그만큼 어지럼증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어지럼증 하면 중∙노년층이 흔히 떠올리는 원인이‘빈혈’ 이다.기아에 허덕이면서 정말 못 먹고 못
  살던 시절에 종종 있었던 빈혈에 대한 기억이 아직까지 머리 속 깊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
  어지럼증의 원인은 귀의 문제 등 다른 곳에 있다. 드물기는 하지만 부정맥 등 심장 박동의 이상이 있을
  때도 어지럼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어지러우면 빈혈?


빈혈이라고 하면 많은 사람들이 혈액량이 부족한 상태라고 여긴다. 실제 틀린 말은 아니지만 면밀하게 따지면 혈액의 한 성분인 적혈구의 양이나 수가 줄어든 상태를 말한다. 더 세심하게 설명하면 적혈구의 혈색소 헤모글로빈 수가 부족해 허파에서 공급받은 산소를 뇌, 근육, 여러 장기 등에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뇌에 산소 공급이 덜 하다보면 뇌 활동이 떨어져 어지럼증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뇌에 산소 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을 정도로 혈색소가 부족한 사람들을 이제는 우리나라에서 찾기가 어려워졌다. 보통 혈색소 수치가 남성은 13이상, 여성은 12이상으로 정상 범위로 보는데, 세계보건기구의 자료를 보면 전 세계 인구의 30%가 빈혈에 해당되는 혈색소 수치를 보이는데, 이에 해당되는 사람은 대부분 저개발국가에 몰려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도 과거 ‘보릿고개’ 를 겪었던 시절이라면 몰라도 이제는 극빈층이나 과도한 다이어트 수행자 등을 제외하면 빈혈에 해당되는 사람이 별로 없다는 이야기다. 혈색소 생산에는 철분이 필요한데, 먹는 식품 가운데에는 육류에 철분이 많고 또 흡수율도 좋다. 야채에도 철분이 들어 있기는 하지만 그 양도 적고 흡수율도 낮아 정말 ‘못 먹고 못 살던’시절에는 빈혈이 생길 수 있었다.


요즘에는 대다수 국민들의 육류 섭취 수준이 빠른 속도로 높아지면서 유럽과 미국을 따라 잡고 있어 빈혈보다는 오히려 비만이나 대장 질환을 걱정하게 됐다. 때문에 관련 전문의들은 어지럼증을 느낀다면 빈혈보다는 귀의 문제나 심장 및 혈관의 이상을 먼저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또 어지럽다고 무턱대고 철분제를 사서 먹거나, 값 비싼 뇌 MRI를 찍을 필요는 없다고 한다.

 

 

갑자기 일어나도 어지럼증 느낄 수 있다?

 

가 우리 몸의 평형에 문제가 있다고 느끼는 어지럼증의 가장 흔한 원인은 실제 귀 안의 평형기관의 이상에서 올 때가 많다. 어지럼증의 60~70%가 이에 해당된다는 조사결과도 있다. 귓속의 평형기관에 문제를 일으키는 이유는 가장 흔한 것이 뱃멀미나 차멀미처럼 우리 몸이 균형을 잡기 힘든 상황에 놓일 때다.


또 누워 있다가 갑자기 일어나는 등 갑작스런 자세 변화로도 어지럼증을 느낄 수 있다. 이를 어려운 의학 용어로는 ‘양성돌발성체위성어지러움증’ 이라고 한다. 띄엄띄엄 읽어서‘양성’ 이기에 큰 문제가 아니며 심각한 상태로 번지는 증상이 아니고, ‘돌발성’ 이기에 갑작스런 변화가 원인이고, ‘체위성’ 이기에 몸의 위치 변화를 뜻한다.


자리에서 갑자기 일어나면 피를 공급하는 심장의 활동도 그만큼 변해야 하는데, 이를 따라잡지 못하면서 생기는 잠깐의 어지럼증인 셈이다. 어지럼증의 원인으로 귀의 문제 가운데에는 심한 중이염이나 바이러스 감염 등으로 귀 안의 평형기관에 문제가 생긴 경우도 포함된다.

 


눈의 문제로도 어지러움 나타나


눈을 감고 똑바로 걸어보라고 하면 이를 제대로 수행하는 사람의 거의 없다. 오랫동안 훈련을 하지 않고서는 보통 사람들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눈을 감고 걷다보면 약간의 어지럼증을 느끼는 것처럼, 백내장이나 다른 안과 질환을 겪어도 어지럼증을 느낄 수 있다. 우리 몸의 평형은 시각 정보를 뇌가 잘 해석하는 것과도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다가 올 여름철에 흔한 어지럼증의 원인은 높은 기온이나 강렬한 햇볕으로 땀을 많이 흘려 나타날 수 있는 탈수를 의심해 볼 수 있다. 몸안의 수분량이 부족해지면서 뇌로가는 혈액량이 줄면 어지럼증이 생길 수 있으며, 드물지만 심한 경우에는 실신에 이르기도 한다.


다행히 실신 뒤 편안한 자세로 몸을 뉘어주면 대부분 의식을 회복한다. 이밖에 두통이나 편두통이 있어도 어지럼증을 느낄 수 있으며, 잠을 너무 적게 자거나 과로를 했다거나, 술을 너무 많이 마신 다음 날에도 어지럼증 증상은 나타날 수 있다. 이 때는 잘 쉬면 거의 대부분 좋아진다.

 

 

드물지만 중증질환의 증상으로도 가능해

 

많은 경우 어지럼증은 잘 쉬면 좋아진다. 하지만 뇌의 병적인 상태, 즉 뇌졸중, 뇌종양 등과 같은 심각한 질환에서도 어지럼증은 나타날 수 있으며, 이때는 근본적인 치료가 없이는 증상이 좋아지지 않는다. 하지만 이런 뇌 질환들은 대부분 기존에 다른 질환을 가지고 있거나, 다른 증상을 동반하므로 구별이 가능할 때가 많다.


우선 뇌졸중은 고혈압, 당뇨 등 생활습관병을 비롯해 부정맥 등 심장질환이 있는 사람이 어지럼증을 느끼면서 의식을 잃는다면 의심해 볼 수 있다. 깨어나더라도 많은 경우 몸의 한쪽이 마비되거나, 하반신 마비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뇌종양에서도 어지럼증이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하나 매우 드물며 오히려 심한 두통이나 언어장애, 운동장애, 감각 마비 등이 나타날 가능성이크며, 여기에 동반되어 지럼증이 생길 수 있다.


결국 심각한 뇌질환으로 오는 어지럼증은 대부분 다른 증상이 먼저 나타나거나 더 심한 것이 특징이고, 어지럼증은 같이 나타나는 정도라고 보면 된다. 뇌질환이 아니더라도 심장 박동이 고르지 않는 부정맥이나 심장 근육에 혈액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아 심장이 제대로 뛰지 못하는 심근경색과 같은 상황에서도 어지럼증이 나타날 수 있으나 이 역시 가슴통증 등 다른 증상과 같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김양중/ 한겨레신문 희료전문기자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72
Today137
Total1,917,643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